끔살

최근 수정 시각:

이 문서는 이 토론에서 실존 인물 예시를 적지 않기(으)로 합의되었습니다.
추가 토론 없이 수정·이동하는 행위는 편집권 남용 및 문서 훼손으로 간주되어 차단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1. 개요2. 끔살의 예시

1. 개요[편집]

찍하게 해당하다의 줄임말. 상황에 따라 찍하게 해하다란 뜻으로도 쓰인다. 어떨 때는 전혀 관련 없어 보이는 '눈 깜짝할 사이에 살'이라는 뜻으로도 쓰인다.

유래는 디시인사이드 와갤와갤러 이자 꾸준글러인 '만년감기'[1]꾸준글에서 파생된 말로 전문은 다음과 같다. 오타나 띄어쓰기 실수 등도 원문을 그대로 옮긴 것이다.

제목: 나 오늘 버스에서 끔찍하게 살해당할 뻔했다.

미친짓이었지 버스[2]에서 다리가 아파서 나도 모르게 살짝 점프를 한거야

버스는 달리는데 점프를 했으니 당연히 버스 뒷좌석으로 휙 날아가서 뒹굴었지

버스가 30km로 달리고 있었기에 망정이지 80km였다면 난 죽었을거야

니들도 조심해라 끔찍하게 살해당하고싶지않으면


초등학교 시절(또는 국민학교 시절) 매일 졸지만 않았어도 저 꾸준글이 낚시라는 것은 본능적으로 알 수 있을 것이다. 중학교 1학년 때 관성의 법칙을 배우고 나면 이론적으로 반박할 수도 있게 된다. 그러나 이 글에 반박하면 그 즉시 와우 갤러리에서 뉴비 취급을 받는다. 단, "그거 탄성 인가 때문에 안되지 않음?"이라고 반박하면 괜찮다. 탄성만이 허락된다는 걸 알아두자. 이유는 그게 꾸준글에 달리는 '꾸준 댓글'이기 때문이다.

반면 게임에선 관성을 구현하기 매우 어렵기 때문에, 실제로 저 말이 통한다. 일례로 하프라이프 시작 초반부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이동할때 점프를 하면 뒤로 날아간다. 점프를 하게되면 플레이어는 발판의 영향을 받지 않게 되기 때문에 나오는 현상. 또한 레이지에서는 승강기를 타고 내려갈 때 점프하면 낙사한다.

살해당한다, 죽인다는 직접적인 표현을 피하고 장난스럽게 언급할 수 있으면서도 원래의 뜻을 잃지 않는 어감이 괜찮은지, 와갤 말고도 현실에서도 쓰이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우려먹기 비슷한 용어로 순살과 참살이 있다.

2. 끔살의 예시[편집]

  • 특정 캐릭터의 죽음과 관련된 용어가 나무위키에 단독문서 및 리다이렉트로 생성이 되어 있다면, 그것에 한해 예시로서 등재할 수 있다.

    • 위 등재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한 예시는 모두 삭제한다.

    • 실제 사례 또한 삭제한다.

  • 또한, 위 등재조건을 충족하더라도 자살인 경우, 예시로서 등재할 수 없다.


[1] 60렙 영고생착 동영상과 정기 주술사 '일자유식'으로 유명했다.[2] 항상 이 부분은 파란색으로 써야 한다. 이유는 불명이지만 그렇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