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빠니즘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개요2.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꿀빠니즘권리에 따라오는 의무는 수행하기 싫어하면서 그 권리만 요구하는 사람들을 비꼬아 표현할때 사용되는 용어이다. 쓴 의무는 하기 싫고, 단 (권리)만 찾는다는 의미이다.

본래는 뷔페미니즘과 마찬가지로 변질된 페미니즘을 가리키는 표현이었으나, 어원이 페미니즘으로 정해져있는 뷔페미니즘과는 달리 좀 더 넓은 뜻으로도 사용된다.

2. 관련 문서[편집]

  • 무임승차

  • 무한이기주의(나만 아니면 돼)

  • 뷔페미니즘: 꿀빠니즘과 같은 양상의 합성어로, 의무는 하기 싫고 권리만 요구하는 형태의 페미니즘을 비꼬는 말이다.

  • 꿀(동음이의어)

  • 동가식서가숙

  • 캣맘: 집에서 고양이를 키움으로서 생겨나는 번잡함은 감당하지 않고, 고양이를 귀여워해주고 보살펴 준다는 도덕적 쾌락을 위해 타인의 피해를 무시한다.

  • 질서 악, 중립 악: 방법은 다르지만 답은 같다. 자기만 꿀빨면 된다. 그나마 전자는 다스베이더처럼 자신만의 신념이 있는 경우라도 있지, 후자는 빼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