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깍두기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나무위키+유도.png   음식 이외의 의미에 대한 내용은 깍두기(동음이의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한국 요리, 레시피/요리

1. 설명2. 조리법

1. 설명[편집]

파일:external/www.luchiafood.com/m_sliced4.jpg
를 직육면체로 네모나게 깍둑썰어서 소금에 절인 후 고춧가루나 기타 양념과 함께 버무려 만든 김치. 본래는 왕실 음식으로 '각독기'라는 한자 음차로 썼다. 일설에 따르면 정조의 딸 숙선옹주가 처음 만들어 정조에게 올렸고 이것이 민간에 퍼졌다고 하는데, 문제는 정조가 죽었을 때 숙선옹주는 고작 8살 꼬꼬마였다는 데 있다는 거다. (숙선옹주가 깍두기를 올린 왕이 정조가 아니라 숙선옹주의 오빠인 순조로 보는 견해도있다. ) 원래 민간 음식인데 궁으로 올라간 것이 아닌가 하는 추측도 있다.

총각김치와 재료 및 썰기 전까지 만드는 방식은 비슷하지만 비교적 잘게 썰어서 먹을 수 있다는 점에서 크기 등이 매우 다르다. 총각김치는 통짜 ~ 1/4이라서, 딱딱한 겉부분을 씹게되기에 탄력이 장난이 아니지만[1], 깍두기의 경우 아삭하기는 하지만 총각김치에 비해 부드럽다. 한마디로 식감의 차이가 상당하다.
무라서 그런지 설렁탕과 궁합이 잘 맞는다. 설렁탕집에서 먹는 그 깍두기의 특유한 맛은 사이다를 넣어서 그렇다고도 한다. 사이다의 감미료와 향료가 싫다면, 끓여 식힌 설탕물을 사용할 수도 있다. 또한 깍두기에서 생겨나오는 국물은 국밥과 국수 등의 음식 궁합이 잘 맞는다. 의외로 국밥집에선 깍두기국물을 따로 주는 경우도 있다. 국물맛은 거의 양념에 결정되는 탓에 깍두기의 맛이 안좋을지언정 국물까지 안좋아지는 경우는 거의 없다. 깍두기 국물을 국밥의 국물에 섞어서 먹는 경우도 있으며 이를 깍국이라고 부른다. 나름대로 맛을 끌어올리지만 특성상 호불호가 많이 갈린다.

배추김치에 비하면 상당히 만들기가 쉽기 때문에 김장 초보라면 도전해볼 만도 하다. 이것으로도 볶음밥을 만들 수도 있다.

복숭아로도 깍두기를 만들 수 있다. 복숭아의 새콤달콤한 맛과 맵고 짭짤한 양념이 조화를 잘 이루고 있어 검색해보면 레시피도 많다. 색다른 별미를 즐기고싶다면 한번 만들어 먹는 것도 좋다.


70년대 오뚜기 케첩 광고를 보면 "케첩으로 맛있는 깍두기를 만들어보세요"라는 흠좀무한 대사를 날린다.[2]
아라시의 멤버 사쿠라이 쇼가 맛보고는 반해버린 음식이다. 일본예능프로에서 퀴즈를 맞힌 후 시상으로 받은 설렁탕과 같이 반찬으로 나왔는데 평소 좋아하는 음식이라서 깍두기만 집어 먹었다. 보다못한 출연자 한명이 "설렁탕 먹으라니까!"라고 핀잔을 주자 설렁탕도 먹는다. 그러는 중에도 계속해서 깍두기 예찬을 늘어놓자 또 핀잔을 들었다. 설렁탕 무라꼬!![3]

2. 조리법[편집]

  1. 무를 깍둑썰기한다.

  2. 소금물에 1~2시간 절여놓는다. 또는 소금에 비벼놓는다.

  3. 절인 후 손으로 쥐는 등의 방법으로 물기를 빼준다. 다량의 깍두기 국물을 원한다면 짜지 않거나 살짝만 짠다.

  4. 물에 불린 고춧가루에 무를 버무려준다.

  5. 다진, 다진마늘, 다진양파, 다진생강, 멸치액젓을 넣고 소금과 설탕으로 간한다. 설탕 대신 사카린 을 사용할 수도 있는데 무가 질어지지 않지만 사카린 특유의 단맛이 난다. 다진 파 대신 크게 썬 쪽파나 부추 등을 사용할 수도 있으며, 위 재료 중 양파는 뺄 수도 있다.

  6. 실온에 이틀 정도 보관하면 끝. 단, 대부분의 김치가 그렇듯 발효 중에는 뚜껑을 열면 안된다.


[1] 익으면 깍두기와 비슷한 식감이 되기도 한다.[2] 문제의 대사를 날린 사람은 다름 아닌 故 김자옥 여사. 그런데 생각보다 먹을만 하다고 한다. 최근 관련 방송도 탄적이 있다. [3] 일본 개그맨들과 코미디언들 상당수가 오사카 출신들이라 칸사이벤 사용도가 많기 때문이다. 참고로 칸사이벤은 한국에서 현지화할시 동남방언으로 현지화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