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제 마늘밭 돈뭉치 사건

최근 수정 시각:

주의. 사건·사고 관련 내용을 설명합니다.

이 문서는 실제로 일어난 사건·사고의 자세한 내용과 설명을 포함합니다. 이 틀 적용시 해당 사건·사고에 맞는 분류도 달아 주시기 바랍니다. 분류 목록은 분류:사건사고 문서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특정 사건사고 문서는 유머성 서술과 비하의 표현이 제한되며, 사실관계를 작성할 때에는 출처를 반드시 표시해야 합니다.

"천국은 마치 밭에 감추인 보화와 같으니 사람이 이를 발견한 후 숨겨 두고 기뻐하여 돌아가서 자기의 소유를 다 팔아 그 밭을 샀느니라"
-마태복음 13장 44절


전라북도 김제시의 한 마늘밭에서 발견된 의문의 돈 뭉치와 관련된 사건. 2011년 4월 10일,전북 김제시 금구면 선암리 이모씨(53) 마늘밭에서 중장비 기사 안모씨(52)가 110억원 어치의 돈뭉치를 발견하여 세간의 화제가 되었다.

경찰의 추적결과 이 돈은 이 모씨의 처남(48)이 2008년 1월부터 09년 11월까지 불법도박사이트를 통해 벌어들인 범죄수익이었음이 드러났다. 압수수색을 통해 추가조사를 한 결과 약 80억 어치의 돈뭉치가 또 나왔다. 총 110억 7800여만원의 거금. 경찰은 이씨 부부를 잡아 조사하였는데 그들은 2009년 4월부터 처남으로부터 12차례에 걸쳐 인터넷 불법도박 수익금 112억5600만원의 보관을 위탁받았고 10년 6월부터 보관장소가 여의치 않자 생활비 2억4100만원을 뺀 나머지를 문제의 땅에 묻기 시작했다. 이모씨는 허락받은 생활비 이상의 개인적인 지출을 2억 8000여만원 더했고 이 사실을 처남에게 들키는것이 두려워 꾀를 냈다. 그해 초 마늘밭에서 전 땅주인의 수목을 옮기는걸 도와준 굴착기 기사 안씨에게 뒤집어씌우려고 한것이다. 그리고 자작극을 벌이던 도중 자기가 쓴 돈 이상의 금액이 모자라다는걸 안 이씨는 진짜 안씨가 돈을 파갔다고 확신하고 그를 불러 협박했다. 알지도 못하는 돈을 내놓으라는 이씨의 협박에 안씨는 경찰불러서 해결하자고 했고 이에 어이없게도 이씨가 응하면서 일이 커졌다. 처음에 경찰은 말도 안되는 이야기라며 일축하려했지만 안씨가 돈이 담긴 페인트통의 위치를 기억해냈고 밭가장자리의 쓰레기 더미에서 이씨가 진짜 잃어버렸다고 생각했던 돈들도 찾아내자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이 사건에서 가장 큰 피해자는 중장비 기사 안모씨로, 200만원의 포상금만 받고 이후로도 조폭들의 보복성 협박에 시달려 엽총을 소지한 채로 은둔한 채 살고 있는 것이 보도됐다.

사건 발생 1년 후, 대법원은 이씨에 대해 징역 1년, 이씨 부인에 대해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각각 선고하고 4100만 원을 추징했다.(관련기사) 그리고 불법도박수익금 110억 원은 전액 국고로 환수되었다.

실제 돈주인은 출국금지에 수배된 상태지만 여전히 잡히지 않고 있다. 사건 직전까지 이씨 부부에게 중국에서 국제전화를 건 기록이 있어 중국에 이미 밀입국한 상태가 아닌가 추정될 따름이다.

구속된 범인이 국고로 환수된 불법도박 수익금 환수반환소송을 진행 중이라고 한다.(관련기사) 이에 대해 법조인들은 한 푼도 돌려받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는 의견을 제시하였다.(관련기사)

사건 발표 후 한동안 이 밭 근처에서는 전국 각지에서 몰려든 사람들이 서성거리며 혹시 흘린 돈이 없나 찾기도 했다. 돈나무가 열리나? 이 사건과 관련하여 마을 사람들이 자신들이 이 사건으로 정신적 피해(?)를 입었다며 이를 국가에서 보상해줘야 하는 것 아니냐는 말도 안되는 소리까지 나왔었다[1]

강남 아파트 VS 김제 마늘밭으로 누가 땅값이 더 비싼가? 논쟁이 되기도 했다.

마사토끼의 만화인 Man In The Window에서는 이 사건을 패러디하여, 김제 밭에 묻힌 돈이 언급된다. 참고로 이 돈이 이 작품에서 주인공에게 미치는 영향이 크다.

무한도전 뱀파이어 헌터에서 뱀파이어 부활의 원인으로 언급된다.

드라마 돈의 화신 1화에서 산사태 복구 공사 중에 땅 속에서 돈뭉치와 금괴가 나와 중장비로 돈을 퍼올리자 돈이 하늘에서 비 오듯이 떨어지고 공사장 인부들이 이 돈을 주으려 하다가 사고가 발생하는데 역시 이 사건에서 따온 것으로 보인다.

[1] 다만 단순히 개소리만으로 치부하기도 뭐한게 마을사람들이 해당 마늘밭에 돈을 묻은 것에 협조한 것도 아니고, 거기에 자기 마을 사람도 아닌 외지인들이 땅을 사서 마늘 농사가 아니라 거액의 범죄자금을 은닉했을지 누가 알았겠는가. 게다가 자기들 잘못도 아닌데 마을에 은닉된 범죄자금을 찾아내려고 수많은 경찰들과 한탕주의자들이 들이닥쳐서 분위기가 뒤숭숭 해졌을걸 생각하면 이들도 간접적인 피해자로 볼수 있다. 물론 지금 사례처럼 말만이 아니라 진짜로 피해보상 청구했으면 여러모로 복잡했겠지만 그런일은 확인된바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