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김옥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photo-media.daum-img.net/20110526221720522.jpg

이름

김옥(金玉)

출생

1964년 8월 28일

가족

배우자 김정일

학력

평양무용대학 음악대학 졸업

종교

없음


1. 개요2. 생애3. 한자 관련 여담

1. 개요[편집]

고용희 이후 4번째로 김정일의 부인이 된 여성.

1964년생으로, 평양음악무용대학(현 평양음악대학)을 졸업했다.

2. 생애[편집]

왕재산경음악단에서 활동하다 김정일의 눈에 들어, 1980년대 초반부터 서기실(비서실) 과장으로 근무하며 가까운 거리에서 그를 보좌해 왔다. 서방 언론에 존재가 알려진 것도 김정일의 중국, 러시아 방문시에 지근거리에서 따라다니는 모습이 여러 차례 사진에 찍혔기 때문.

고용희와 마찬가지로 김정일의 비밀 파티 등에도 참석했고, 수행 비서에서 간호사 역할까지 맡아 최측근으로 보좌하다가 1990년대 말부터는 3번째 부인 고용희가 낳은 아이들 김정철, 김정은, 김여정을 대신 맡아주는 역할을 해왔다고 한다. 고용희는 이 시기에 중병으로 몸이 온전하지 않은 상태였고, 자신이 직접 김옥에게 '내 뒤를 이어 김정일과 자식들을 보필해달라'라고 부탁했을 정도로 거의 친자매처럼 지냈다.

2004년, 고용희가 사망한 이후에는 사실상 김정일의 부인으로 퍼스트레이디의 역할을 하면서, 김정일이 뇌졸증으로 쓰러진뒤 장성택, 김경희와 함께 안정적으로 체제를 관리하고 이후 김정은을 후계자로 만드는데도 관여했다는 주장이 있다.

다만 김옥이 김정일 사이에 자식을 만들었다는 설도 있고,김정은이 집권 직후 김옥을 숙청했다는 설도 나도는 등 엇갈리는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하지만 숙청설의 경우 일단 표면상으로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보이는데 김정일 사후에 제정된 김정일 훈장의 수상자 중에 김옥이 포함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2012년 7월 능라인민유원지 준공식 참여와 2012년 9월에 독일에서 병 치료를 받았다는 소식 이후로는 북한 언론에 모습이 전혀 나타나지 않고 있다. 2013년에는 김옥의 동생인 김균이 김일성대학교 1부총장직에서 물러났다는 소식이 전해졌는데, 김옥의 신변에 딱히 좋은 소식은 아닌 듯하다. 이후 2013년 7월, 김옥 일가가 모두 해임당했다는 소식이 들려오면서 숙청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옥의 아버지 김효 노동당 재정경리부 부부장도 2014년 3월에 제13기 최고인민회의 대의원 선거에서 대의원에서 제외되었고, 2016년 7월에는 김옥 본인도 정치범 수용소에 수감되었다는 소문이 있다고 한다.기사

3. 한자 관련 여담[편집]

'김옥'이라는 이름은 한국에도 많고, 김옥균(金玉均)처럼 '김옥-' 꼴로 지어진 이름도 있다.

한자 '金玉'은 일본어로 '킨교쿠(きんぎょく)', '킨타마(きんたま)'(…) 등으로 읽을 수 있는데, '김옥'을 굳이 일본식으로 읽으면 '킨교쿠(きんぎょく)'로 읽지만, '킨타마'의 뜻이 불알이라 일본에서는 농담거리이기도 하다. 다만, 일본에서는 한국 한자음을 차용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キムオク(키무오쿠)'로도 읽을 수 있다. 참고로, 북한의 철도 이름으로는 '금옥'으로 읽고, '교쿠'는 음독, '타마'는 훈독이다. 와 여기여기도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