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경제 관련 정보

파일:나무위키+하위문서.png   하위 문서: 기업 관련 정보


1. 개요2. 문화3. 종류4. 직급5. 현실의 기업6. 관련 항목7. 관련 어록8. 창작물 속의 기업 또는 회사

상법 제169조(회사의 의의)
"회사"란 상행위나 그 밖의 영리를 목적으로 설립한 법인을 말한다.

1. 개요[편집]

기업(企業,Firm) 또는 회사(, Company[1] , Corporation[2] 이윤의 획득을 추구하는 생산 경제의 단위체를 말한다. 기업의 존재 자체는 자본주의 체제와 상관없이 형성되지만 최적의 성장조건은 자본주의 에 가깝고 실제로 대부분의 대기업들이 현 자본주의 체제의 상징인 미국에서 파생돼었다.

기업의 목표에 대해서 설명하자면, 일단 가장 근본적인 기업의 목표는 기업 그 자체의 생존이다. 기업은 으로 인격을 부여받은 법인의 형태라 일단 살고 봐야 하기 때문이다.[3] 그 다음으로 가장 자주 나오는 말이 이윤의 창출이며, 좀 더 정확히 설명하면 주주가치의 현재가치를 극대화하는 것이다. GM의 경영 컨설턴트였던 피터 드러커는 기업의 목표는 가치의 창출이라고 말하면서, 기존의 이윤을 포괄하는 더 넓은 차원의 것으로 확장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현대 사회에서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CSR)이라는 개념이 새롭게 등장했다. 기업의 이윤의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라는 운동도 간접적으로 그 연장선상에 있다.

기업은 소유와 노동의 분리를 기반으로 성립한다. 소유자(사용자)는 경영을 책임지고 노동자는 생산을 책임지면서 독립적인 경제행위를 한다. 기업이 잘 굴러가기 위해서는 자본, 노동, 토지, 경영 4가지가 필요한데 기업은 이 4가지를 구분 지으면서 생산을 책임지기 위한 존재이다. 기업의 형태가 출현하기 전에는 소유와 노동이 일치한 형태로 이루어졌다. 이를테면 가내수공업이 그 대표적인 예이다. 하지만 기업에서는 임금(월급)을 주고 노동자를 고용해서 노동자에게 노동을 전담시키는 분업체계로 돌아간다.

기업은 이윤을 추구하는 영리성을 가진다는 점에서 정부, 교회, 시민단체 등의 비영리단체와 확연히 구분된다. 기업은 이윤을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경영전략을 세우고 이를 실천하는 주체인 것이다. 그 외에 사회적 기업이라는 개념도 존재한다. 협동조합과 구별되는 특성으로 독립성(집합성)이 있기도 하다. 기업은 그 자체로 존재하는 사실적 법인으로, 조합원 개개인의 이름을 걸고 있는 협동조합과는 확연히 구분된다.

기업이 대규모 자본을 끌어들이기 위해 주식이라는 걸 발명해내면서[4] 주식회사가 생겼지만, 대규모 자본을 원치 않는 기업들은 유한회사, 합자회사, 합명회사 등의 형태를 띠기도 한다.

2. 문화[편집]

기업 문화는 기업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대체적으로 아래의 양상을 띠고 있다.

3. 종류[편집]


참고로 어떠한 회사의 형태를 가지고 있다면 상호명에 그를 표시할 수 있다. 주식회사라면 (주)00 회사 같은 식으로 쓴다. 다만 주식회사도 아니면서 (주)를 붙이고 다니는 등 형태에 맞지 않는 회사표시를 하는 것은 불법이다. 또한 업종에 관계 없이 상호명을 정하는 것[5]은 법적으로 문제가 없다. 상호명과 업종이 불일치 하면 손해는 회사가 보는 것이니 딱히 법적으로 규제할 필요가 없다고 보는 것이다. 다만 은행업, 보험업과 같이 금융 관련 업종은 관계가 없는데 회사명에 은행, 보험 등을 붙이면 불법이 된다.

4. 직급[편집]

5. 현실의 기업[편집]

6. 관련 항목[편집]

7. 관련 어록[편집]

개인이 책임을 지지 않아도, 돈을 벌 수 있는 훌륭한 구조.


— 앰브로스 비어스

사기업은 자유시장 경제의 위험한 존재들이며 사기업들이 자유에는 찬성하지만 정작 자기들이 필요할 때마다 정부 개입을 원한다.


밀턴 프리드먼

8. 창작물 속의 기업 또는 회사[편집]

드라마 히어로즈에서는 능력자들을 관리하는 'Company'를 뜻한다.

창작물에서는 영리를 추구하는 모습이 극단적으로 묘사되어 해서는 안될일에도 손을 대거나 만악의 근원으로까지 묘사되는 경우가 잦다. 엄브렐러처럼 좀비 사태를 발생시킨다던지, 오스코프처럼 빌런들의 근거지가 된다던지, 애퍼처 사이언스처럼 괴랄한 실험을 한다던지, 아니면 블랙 메사처럼 다른 차원으로 문을 열어버리던지. 일부 매체에선 아예 국가를 대신해 세계를 지배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대표적인 매체가 아머드 코어 시리즈. 여담으로 세단기가 눈에 자주 띈다카더라

예시들은 가공의 기업 참조.

[1] 참고로 Company란, Com(함께)+Panis(Bread,빵)의 합성어로 "함께 빵을 나눠먹는" 이란 뜻이다.[2] Corporation은 신체와 관련된 것을 의미하는 corpus에서 나온 단어로, 몸통, 조직 이란 뜻이다.[3] 물론 국세청에 사업자등록만 하고 영업하는 비법인기업(개인기업)도 있다. 이경우 기업=개인이기 때문에, 기업의 재산의 처분이 자유롭지만(회삿돈=내돈이기 때문에 횡령 및 배임이라는 것이 없다), 자본의 한계가 명확하기 때문에 소형기업을 벗어나기 어렵다. 또한 기업이 망하면 그 기업에 대한 무한책임을 져야하기 때문에 어느정도 한계가 생긴다.[4] 주식이 발명된 것은 약 3000년 전인 고대 그리스, 로마 시절이다.[5] 상호명은 oo유통인데 사실은 자동차 부품 제작을 한다거나 하는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