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그리고리 신부

최근 수정 시각:

파일:attachment/grigori.jpg
사실 동물이라 카더라[1]

하프라이프 2의 등장인물. 검은 복장과 금목걸이, 붉은 캔버스화를 착용한 대머리의 남성으로, 영어 더빙 성우는 Jim French.[2] 한국어 더빙 성우는 노민.

많은 사람들이 "그레고리"로 알고 있지만 영문명은 엄연히 Grigori, 그리고리이다[3].

와하하하하로 표현되는 호쾌한 웃음이 상징으로, 산적 두목처럼 험상궂게 생긴[4] 신부. 이 분이 없었다면 그 무서운 레이븐홈 챕터를 더욱 클리어하기 힘들었을 것이다.

콤바인의 무자비한 헤드크랩 로켓 포격으로 좀비들의 세상이 되어버린 반시민의 옛 근거지 레이븐홈의 마지막 생존자. 마을 중앙의 성당이 근거지인 것으로 보이며, 레이븐홈에 돌아다니는 좀비들을 '아직 죽지못한 불쌍한 중생들'로 여겨 레이븐홈의 모든 좀비들을 구원이라고 쓰고 학살하는 것이 목표인듯하다[5].

전용 무기로 하프라이프 세계관의 시대에선 좀 뒤떨어진 .357 매그넘을 쓰는 레버액션애너벨 소총[6]을 들고 나오며 멀리있는 좀비들을 척척 헤드샷으로 한방에 보내버리는 무서운 신부님이다. 레이븐홈은 이미 신부님의 손바닥 안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며. 심판의 자동차를 머리 위에 떨구는 기중기, 정죄의 불바다가 새어나오는 프로판 가스통, 정의의 칼날 프로펠러 등 레이븐 홈의 구원받지 못한 어린양들을 구원하는데 일조하고 계시다.

고든 프리맨이 레이븐홈에 들어가서 그와 첫 대면을 했을 때도 고든 앞으로 다가서는 좀비 두어마리를 호탕하게 와하하하핫!! 웃으시며 한방씩 보내버리신다. 그리고는 "이게 누군가? 구제해야 할 또 다른 영혼인가?"라고 말한 뒤 사라진다. 이후 프리맨이 그리고리 신부가 만든 함정을 이용하면서 레이븐홈을 휘젓는 모습이 마음에 드는지 자신을 소개하며, 하프라이프 2 최초로 샷건을 던져준다. 그리고 "머리를 노려라"는 충고를 해주신다.[7]

고든을 레이븐홈에서 벗어나게 해주기 위해 온갖 종류의 좀비가 넘쳐나는 묘지를 고든과 같이 돌파하며 마지막까지 이르는데, 고든을 홀로 보내고 자신은 아직 이 마을에 이끌어야 할 양 떼가 많다며 홀로 남아 몰려올 대로 몰려올 좀비들과 계속 전투를 벌인다. 이때 그리고리 신부의 웃음과 흘러나오는 음악은 소름을 끼치게 만든다. 그리고리 신부의 신분과 광기를 둘 다 알 수 있는 장면일지도.

이후엔 등장은 커녕 언급도 없다. 아마도 전투 중 결국 사망한 것으로 추정.[8] 그리고 설령 레이븐홈에서 죽지 않았더라도 탈출하지 못 했다면 시타델의 폭발로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다. 사실 스토리상 비중있는 인물이 아니기 때문에 나올 이유는 없지만 다른 아군 NPC 하나 없는 공포스럽기 그지없는 레이븐홈에서 유일하게 플레이어를 돕는 인물인데다가 플레이어를 위해 희생하고 뒤에 남겨졌다는 영웅적 행동이 이 사람에게 애착을 가지게 한다. 아아 그는 좋은 신부였습니다

그리고 처음 등장했을 때 고든 뒤에서 기습하는 헤드크랩을 쏴서 그를 구해주는 모습으로 등장하는데, 재밌게도 레이븐홈을 광산을 통해 탈출하자마자 바로 또 뒤에서 헤드크랩이 고든을 습격한다. 하지만 이번엔 고든이 헤드크랩을 물리치는데, 이는 레이븐홈을 통해서 다시 성장한 고든 프리맨 모습을 나타낸다.

여담인데 좀비들에게 공격당해도 좀처럼 죽지 않지만 무적은 아니어서 놔두다보면 "도와주게, 고든 형제!"라고 다급하게 도와달라는 말을 할 때가 있다. 이 때는 놔두면 오래 안 가 죽는데, 그럼 게임 오버가 되기에 도와야 한다. 그런데 치트키인 noclip를 써서 무덤에서 그리고리 신부가 문열어주기 전에 다음 레벨로 간 다음에 다시 돌아오면, 신부는 말 없이(말 시켜도 아무 말도 안 한다.) 좀비들을 쏴 죽이는데 좀비가 무한으로 계속 나온다. 그렇게 한참 싸우다가 갑자기 신부가 죽는 경우가 있다. 이럴 땐 게임 진행에 아무런 이상이 없다.

무슨 이유에선지 취급 당한다(...)[9] pamtri라는 유튜버가 만든 영상

[1] 어째서인지 게리 모드에서는 꽤나 오랜 기간동안 동물(Animals) 분류에 들어있었다. 정확한 패치 일자는 알 수 없지만 현재는 정상적으로 인간 + 반군(Human + Resistance) 카테고리에 있다.[2] 레프트 4 데드도타 2고대 티탄을 맡았다. 2017년 12월 21일에 병으로 작고.[3] 하프라이프 2의 배경이 동유럽인 것으로 보아 동방정교회 신부일 가능성이 매우 높다.[4] 얼굴 모델은 유명 게임 콘셉트 아티스트로 당시 밸브 코퍼레이션 소속이었던 Daniel Dociu. 밸브 퇴사 후 아레나넷에 입사하여 길드 워 시리즈 개발에 참여하게 된다.[5] 좀비들이 불타죽으면서 외치는 비명을 생각해보면, 이해가 되는 부분이다. 고리고리 신부 말마따나 죽지못하고 좀비가 되어 고통에 시달리는 레이븐홈 주민들을 편히 보내주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다.[6] 데이터 상의 명칭은 "weapon_annabelle". 실총은 윈체스터 M1866.[7] 좀비의 머리를 쏘지 않고 죽였을 때, 가끔씩 헤드크랩만 따로 살아서 공격하는 경우가 있다.[8] noclip 치트키를 써서 보면 홀로 좀비들을 쏘다가 갑자기 한 무덤으로 들어가 벽으로 사라지고 다시는 등장하지 않는다. 또한, 하프라이프 2 폴더에 존재하는 파일들 중 그리고리 신부의 쓰이지 않은 웃음 소리가 있는데, 그 웃음 소리가 마치 죽기 직전 괴성을 내지르는 듯하다. 링크는 여기. #[9] 보통 깨알같이 등장해 "산티아고"라는 말과 함께 등장인물들을 살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