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권설음

최근 수정 시각:

분류

捲舌音 / Retroflex consonant

파일:attachment/권설음/Retroflex.jpg

1. 개요2. 조음 방법
2.1. 권설 비음2.2. 권설 파열음2.3. 권설 파찰음2.4. 권설 마찰음2.5. 권설 접근음2.6. 권설 탄음2.7. 권설 전동음2.8. 설측 권설 마찰음2.9. 설측 권설 접근음2.10. 설측 권설 탄음2.11. 권설 내파음2.12. 권설 흡착음

1. 개요[편집]


음성학에 따른 조음 방법 분류.

혀말이소리라고도 부르며, 혀를 말아서 내는 소리.

한국어에는 존재하지 않는 발음이기 때문에 처음 알게되는 사람들에게는 매우 낯설게 들린다. 하지만 어떻게 해야 혀를 최대한 말 수 있을까 하며 혀 가지고 기행을 부릴 필요는 없고(...), 여기서 혀를 만다는 것은 혀끝을 앞쪽 경구개까지 치켜들인다는 뜻이다.[1] 또한 이 때 혓바닥은 입천장이랑 닿으면 안된다. 이 결과, 다른 종류의 음에 비해서 혀끝이 반대편에 위치한 기관(앞쪽 경구개)과 거의 직각으로(ㄴ자 형태로) 만나기 때문에, 혀를 만다고 하는 것이다.

치경음을 발음할 때의 혀 위치를 기억하고 혀끝을 계속 뒤로 이동시키다 보면 어느 순간부터 치경음에 r 비슷한 게 섞여들어간 소리를 들을 수 있는데, 그게 권설음이다. 실제로 권설음을 가지면서 라틴문자로 자기 언어의 음소를 표현하는 언어에서는 보통 '치경음 + r' 혹은 'r + 치경음' 형태로 권설음을 표시한다. 예를 들어 베트남어의 tra는 왠지 '트라'라고 읽어줘야 할 것 같지만, 사실은 권설음 '짜'[ʈ͡ʂa]라고 읽어줘야 한다. 스웨덴어와 노르웨이어는 치경음과 /r/ 음운이 만나면 무조건 권설음으로 변하며, 단어 경계를 넘어선 문장 단위로도 자주 일어난다.

치경음 다음으로 음운 수가 많으며, 사실 IPA 기호도 보면 그냥 치경음 음운 기호의 아랫부분을 살짝 길게 늘어뜨리거나 거기에 갈고리를 추가한 것일 뿐이다.

표준 중국어, 산스크리트어, 힌디어, 스웨덴어, 러시아어, 폴란드어, 타밀어, 텔루구어 등에 많으며, 영어에서는 치경 접근음(/ɹ/) 앞의 치경 파열음이 권설음으로 발현될 때도 있다. 한국인들이 중국어를 발음할 때 가장 골때리는 자음 중 하나이며, 잘못 발음하면 설측음이 들어가 '~을'처럼 괴상한 발음을 하게 된다.

2. 조음 방법[편집]

막연히 주변에서 들은 바를 통해 권설음 자체를 어려운 발음으로 여기는 사람들이 있는데, 사실 그렇지 않다. 아주 직관적으로 말하면, 김 먹을 때 입천장에 기분 나쁘게 김이 들러붙는 위치가 권설음이 조음되는 위치이다. 이때 그 김을 떼어내고자 혀끝으로 입천장을 문지르는데 제대로 김이 떨어지지 않아 빡친다. 그 상태가 권설음 발음의 기본 세팅이라고 보면 된다.

좀 더 들어가면, 이하에서 다 같은 권설음으로 나타내는 자음의 조음 방식은 혀를 '얼마나 마느냐'에 따라 크게 세 종류로 나뉜다.

  • 전설면 후치경(laminal postalveolar) 권설음: 혀를 살짝만 말아서 위혓바닥을 후치경부에 접촉하여 발음. 표준중국어나 폴란드어의 권설음이 이에 해당한다.

  • 설첨 후치경(apical postalveolar) 권설음: 혀를 조금 더 입 안쪽으로 말아서 혀끝을 후치경부에 접촉하여 발음. 힌디어 등 인도아리아어의 권설음이 이에 해당한다.

  • 후설면 경구개(subapical palatal) 권설음: 혀를 완전히 둥글게 안쪽으로 말아서 아래혓바닥 부분을 경구개에 접촉하여 발음. 타밀어 등 드라비다어의 권설음이 이에 해당하며, 모음 뒤에서 발음되면 앞의 모음에 마치 r음이 따라붙는 것처럼 들린다(r-colored).

2.1. 권설 비음[편집]

IPA 기호는 [ɳ̊](무성음), [ɳ](유성음).
혀끝을 앞쪽 경구개에 댄 상태에서 기식을 내보내는 소리다.

유성음은 주로 힌디어 등 인도아리아어와 드라비다어족에서 매우 흔하며, 그 외에도 북유럽 언어에서 많이 볼 수 있다. 가네샤의 "네"가 권설 비음. 반면 무성음은 극히 드물다. 오스트로네시아어족 대양어군에 속하는 야이어(Iaai)에서 무성 권설 비음이 발견되었다.

2.2. 권설 파열음[편집]

IPA 기호는 [ʈ](무성음), [ɖ](유성음).
혀끝을 앞쪽 경구개에 붙였다가 빵 터트리는 느낌으로 기식을 내보내면서 떼는 소리다.

주로 힌디어나 북유럽 언어, 베트남어 남쪽 사투리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영어를 인도 사람이 말하는 경우에도 권설음이 갑툭튀한다.

무성 치경 파열음 [t]와 기호가 비슷해서 헷갈릴 수 있다. 무성 권설 파열음 기호는 끝부분이 좀 더 아래로 내려오고 좀 더 꼬부라져 있는 걸로 구분 가능.

2.3. 권설 파찰음[편집]

IPA 기호는 [ʈ͡ʂ](무성음), [ɖ͡ʐ](유성음).
혀끝을 앞쪽 경구개에 붙였다가 살짝 떼면서 그 틈 사이로 공기를 살살 내보내는 소리다.

주로 중국어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중국어 성모의 zh와 ch, 폴란드어의 cz와 dż가 이에 해당한다.

2.4. 권설 마찰음[편집]

IPA 기호는 [ʂ](무성음), [ʐ](유성음).
혀끝을 앞쪽 경구개에 살짝 붙이고 그 틈 사이로 공기를 살살 내보내는 소리다.

주로 중국어에서 많이 볼 수 있다. [ʂ]의 경우는 중국어의 sh의 음에 해당하며, [ʐ]같은 경우 중국 일부 방언에서 성모 r을 이 발음으로 발음 할 수 있다.[2][3] 러시아어에서는 각각 ш, ж가 해당하며, 폴란드어에서는 각각 sz, ż(또는 rz)가 해당한다. 스웨덴어나 노르웨이어에서도 'första(첫번째)'처럼 단어 중간에서 'rs'식으로 철자될때 동화현상으로 이 발음이 나타난다.

치경 파찰음 /ts/처럼 언어별로 한국어 표기가 다른 발음이기도 하다. 대표적으로 러시아어와 중국어를 비교해보면 알 수 있는데 두 언어 모두 /s/-/ɕ/-/ʂ/를 철자상으로 구분함에도 러시아어는 그냥 다 무시하고 '시' '슈'등으로 통일해서 표기하는 반면(푸시킨, 보르시, 샤슬릭, 하라쇼(실제 표기법 상으론)호로쇼 등) 중국어는 /s/에 를 사용하면서까지 이 세 음운을 칼같이 구분해서 반영했다. 예) 四川-촨, 上海-하이, 喜- 이 때문에 중국어의 외래어 표기법 규칙을 모르는 사람들은 혼란을 겪기도 한다.

2.5. 권설 접근음[편집]

IPA 기호는 [ɻ̊](무성음), [ɻ](유성음).
혀끝과 앞쪽 경구개 사이를 살짝 좁힌 상태에서 기식을 내보내는 소리다.

유성음은 상대적으로 흔하며, 주로 중국어, 영어, 브라질 포르투갈어에서 많이 볼 수 있다. 중국어의 표준관화의 r의 음가에 해당한다. 종종 한국 사람들이 영어를 발음할 때 혀를 굴린다고 무리하게 굴리는 경우가 있는데 그럴 경우 이 소리가 난다. 영어의 경우 -er의 경우 종종 이 발음이 나올 때가 있으며 일부 방언에서는 어두에서 나오기도 한다. 네덜란드어에서도 어말이나 자음 앞에 붙는 '-r'한정으로 이 발음이 나오는 경우가 있다.

접근음이 많은 기식을 필요로 해서 대응되는 무성음이 없을 줄 알았으나 페로어에서 /r/의 이음으로 특정 위치에서 실현된다.

2.6. 권설 탄음[편집]

IPA 기호는 [ɽ̊](무성음), [ɽ](유성음).
혀끝을 앞쪽 경구개 쪽으로 빠르게 튕기면서 성대를 울리는 소리다.

유성음은 주로 힌디어 등 인도아리아어나 북유럽 언어에서 많이 볼 수 있다. 불교의 "바라밀"에서 "라"가 이 음가. 이외에도 한자 음역을 통한 불교 용어에서 이런 음가였던 용어들이 많이 있다. 탄음이 많은 기식을 필요로 해서 대응되는 무성음이 없을 줄 알았으나 디베히어 일부 방언, 노르웨이어 일부 방언에서 발견되었다.

2.7. 권설 전동음[편집]

IPA 기호는 [ɽ͡r̥](무성음), [ɽ͡r](유성음).
혀끝을 앞쪽 경구개에 가까이 한 상태로 떠는 소리다.

남부 인도를 비롯한 남아시아 지역의 드라비다어족에 속하는 토다어(Toda) 및 네덜란드어 일부 방언(노르트브라반트 방언, 노르트홀란트 방언)에서 유성 권설 전동음이 사용되고 있다. 무성 권설 전동음은 디베히어의 일부 방언에서 사용된다.

2.8. 설측 권설 마찰음[편집]

IPA 기호는 [](무성음). 혹시 안 보인다면 설측 치경 마찰음(ɬ)에서 꼬리를 ɭ처럼 길게 늘린 것이다.
다른 표기법으로는 [ɭ̊˔](무성음), [ɭ˔](유성음).

혀끝을 앞쪽 경구개에 대고 혀 옆구리를 어금니에 살짝 붙이고, 그 틈 사이로 공기를 살살 내보내는 소리다.
굉장히 희귀한 음운이긴 하지만 무성음, 유성음 모두 인도의 언어에서 발견되었다. 무성음은 드라비다어족 타밀코다구어군토다어(Toda)에서 사용하고, 유성음은 중국티베트어족에 속하는 아오어(Ao)에서 사용한다.

2.9. 설측 권설 접근음[편집]

IPA 기호는 [ɭ̊](무성음), [ɭ](유성음).
혀끝을 앞쪽 경구개에 대고 혀 옆구리와 어금니 사이를 살짝 좁힌 상태에서 기식을 내보내는 소리다.

유성음의 경우, 한국어에서 일부 화자가 받침 ㄹ을 이렇게 발음한다. 받침 ㄹ은 원래 설측 치경 접근음(/l/) 혹은 설측 치경구개 접근음(/ȴ/)으로 발음해야 하나 이렇게 발음할 경우 경구개 접근음(/j/)에 가깝게 변하는 경우도 있어서(예: '발'([pɐl])을 '바이'([pɐj])에 가깝게 발음) 이를 피하기 위해 이렇게 발음하는 듯 하다. 이외에도 북유럽 언어에서 많이 볼 수 있다.

무성음의 경우는 세계적으로 희귀하다. 오스트로네시아어족 대양어군야이어(Iaai) 및 드라비다어족토다어(Toda)에서 발견되었다.

2.10. 설측 권설 탄음[편집]

IPA 기호는 [ɺ̢].
혀끝을 앞쪽 경구개에 대고 혀 옆구리를 어금니쪽으로 빠르게 튕기면서 내는 소리다.

Iwaidja라는 언어에서 확인됐다고 한다.

2.11. 권설 내파음[편집]

IPA 기호는 [].
혀끝을 앞쪽 경구개에 붙였다가 인두 쪽을 아래로 눌러서 안쪽으로 기류가 들어오게 하고 입술을 떼는 소리다.

유성음이다. 오스트로네시아어족에서 확인이 되었다고는 하지만, 그 외의 정보는 아직 전무한 상황.

2.12. 권설 흡착음[편집]

IPA 기호는 []. (!!) 놀랍다!!
혀를 말면서 공기를 빨아들여 내는 소리다.

한국어에 없지만 억지로 써보면 '끍' 내지는 '쫅' 같은 느낌. 편하게 있어에서 김준현이 내는 '똵' 소리와도 비슷하다. 조음 방법은, 치경 흡착음을 발음할 때처럼 혀끝으로 잇몸을 받치고 구강 내의 공기를 빨아들이며 혀를 말아올리면 된다.

치경 흡착음과 비슷해서인지 치경 흡착음을 의미하는 느낌표(ǃ)를 두 개 연속으로 붙인 게 통째로 권설 흡착음을 의미하는 기호로 지정되어 있다. 실제로 들어 보면 권설 흡착음과 치경 흡착음은 미묘하게 차이가 있다.

확인된 바로는 중부 !Kung 언어가 유일하게 이 발음이 있다고 한다.

이외에도 권설음 관련으로 더 넣을 내용이 있다면 추가바람

[1] 경구개는(Hard palate)란 입천장에서 비교적으로 단단한 앞쪽 부분을 말한다.[2] 日本(일본)을 현대표준중국어로 발음하면 르뻔(표기법상으론 르번)인데, 이 중국 일부 방언으로 日本을 발음한 데에서 영어 표기인 Japan이 유래되었다는 얘기가 있다. 아니나 다를까 日의 자음 자체가 본래 옛날중국어에서 반치음으로 분류된 발음이기 때문에 시대, 지역과 시대에 따라 발음이 천차만별이었다.[3] 이러한 발음의 영향으로 러시아어의 Ж를 음역할 때 이 성모로 음역하는 경우가 있다. 가령 Жирино́вский : 日里諾夫斯基(Rìlǐnuòfūsīj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