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밤

최근 수정 시각:


파일:attachment/군밤/20131025_215129.jpg

1. 개요2. 특징3. 조리시 주의사항4. 기타

1. 개요[편집]


이 문서를 고종이 좋아합니다 완친왕도 좋아합니다

을 불에 구워서 익힌 간식. 길거리 음식으로도 팔린다.

2. 특징[편집]

그냥 밤의 껍질을 까거나 칼집을 내어 굽기만 하면 되는 간단한 조리법이므로 한반도에서 꽤 오래전부터 있었던 것으로 추정된다.[1] 우리나라뿐만이 아니라 다른나라에서도 군밤이 있다고 한다. 프랑스에서도 겨울철만 되면 marron chaud(마롱 쇼)[2] 장수가 군밤파는 것을 볼 수 있다. 터키에서도 'kestane kebap'[3]라는 이름으로 군밤을 팔며, 주야장천 군밤장수들 외치는 소리를 들을 수 있다. 터키만큼은 아니지만 로마에서도 여기저기 보인다.

군고구마처럼 서민들의 대표적인 겨울철 길거리 음식이다. 다만 요즘은 길거리 음식 종류가 워낙 많아서 그렇게 까지 잘 보이지는 않는다. 집에서도 해 먹을수 있으나 오븐이나 특별한 그릇이 필요하다.

3. 조리시 주의사항[편집]

껍질에 칼집을 내거나 벗기지 않으면 속에서 밤이 터지면서 대형참사가 일어날 수 있다. 일명 밤폭탄. 모닥불이나 아궁이에 밤을 그대로 넣었다가 다친 경우가 상당히 많다.

4. 기타[편집]

  • 참고로 군밤은 군말이나 군것질과는 다르게 '어근+어근'의 형식을 취하고 있으므로 합성어이다. '군'은 '굽다'의 활용형인 '구운'의 준말이다. 수험생이라면 '쓸데없는'의 뜻을 더해주는 접두사 '군-'이 쓰인 파생어와 비교하여 알아둘 것. 군고구마도 마찬가지. 또한 이런 구조를 취하고 있다.

  • 여담으로 예전에 군밤 장수들이 한국 전쟁 때 미군 장병들이 방한용으로 많이 썼던 M-51 윈터캡(winter cap[4])[5]을 많이 착용해서 M-51 윈터캡을 군밤 모자라고 많이 불렀다. 사실 군밤 장수들만 많이 썼던 건 아니고 겨울 밤에 일하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이 착용했지만 겨울 밤에 일하는 사람의 대표격으로 군밤 장수가 많이 떠오르기 때문에 군밤 모자라고 불렸던 것이다. M-51 윈터캡이 우샨카와 많이 닮아서 우샨카도 흔히 군밤모자라고 불린다. 애초에 M-51 윈터캡 자체가 우샨카를 모방해서 만든 물건이다. 한국 전쟁 이후로 민간에도 대량으로 나돌아서 겨울에 밤일하는 사람들이 방한용으로 많이 사용했지만 이것도 옛말이고 이젠 M-51 윈터캡 자체가 우샨카보다 구하기 월등히 어려워져서 당연히 요즘 군밤 장수들은 이런 거 안 쓴다.


파일:external/www.usmilitariaforum.com/post-2582-1283644939.jpg

  • 군밤 장수들이 많이 썼던 미군용 방한모 M-51 윈터캡. 이 모자는 코카 스파니엘이라는 별명으로 많이 불렸다. 귀부분을 내리면 똑 닮아서.


[1] 그래서 군밤타령이라는 민요도 있는 이유가 여기서 나온 것이다.[2] 직역하자면 '뜨거운 밤'.[3] 해석하면 '밤 구이'.[4] pile cap이라고도 부른다.[5] 이전 문서에는 우샨카를 많이 썼다고 되어 있었지만 우샨카가 아니고 미군이 쓰던 M-51 pile cap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