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한문병용체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koreanwikiproject.com/%E6%BC%A2.png 한자 관련 문서

[ 펼치기 · 닫기 ]

서체 및 자형

성질 및 분류

갑골문 · 금문 · 전서 · 예서 · 해서 · 행서 · 초서
정자 · 간체자 · 신자체 · 속자 · 한중일 한자 · 각국의 표준자형

획(필순) · 구조 · 파자 · 육서 · 상형자 목록
부수 · 부수(중국) · 부수(설문해자)

표준화

주음 · 표음화 및 한자음

상용한자(한문 교육용 기초 한자 · 당용한자 · 일본의 상용한자 · 통용규범한자표)
한자검정시험 · 어문회 급수 · 인명용 한자표

반절 · 주음부호 · 창힐수입법 · 병음 · 한어병음
훈독 · 음독 · 속음 · 한국 한자음 · 일본 한자음
상고음 · 중고음 · 양안 간의 독음 · 광동어 정음 운동

한자사전

나라별 사용

자전 · 설문해자 · 강희자전 · 옥편 · 이아
한어대사전 · 대한화사전 · 중문대사전

한자문화권 · 한문 · 백화문 · 중국어 · 일본어
한자어 · 한국식 한자어 · 일본식 한자어
언어간 동형이의 한자어(한자 고유명사) · 이형동의 한자어

파생문자

이슈 및 논란

국자 · 이두 · 향찰 · 구결
가나(히라가나 · 가타카나 · 만요가나)
측천문자 · 방언자 · 쯔놈 · 서하 문자 · 거란 문자 · 여진 문자

한글전용 · 국한문혼용체 · 국한문병용체
중복 한자 · 갖은자 · 한자오자 · 유령 문자 · 특이한 한자
한자문화권 고유명사표기

전산화

기타

완성형(KS X 1001 · KS X 1002) · 유니코드 · 한중일 통합 한자
BMP(통합 한자 · 통합 한자 확장 A · 호환 한자 )
SIP(통합 한자 확장 B,C,D,E,F)

고사성어 · 올해의 사자성어 · 올해의 한자
한국의 성씨(인구분포 · 지역별) · 음역 · 서예 · 천자문

한자/목록 · 한자/목록/부수별 · 한자/목록/총획순

1. 개요(槪要)
1.1. 해석
2. 한글전용론자들의 비판


이 문서는 나무위키 암묵의 룰에 따라 국한문병용체로 작성되었습니다.


국한문병용체(國漢文竝用體)

1. 개요(槪要)[편집]

이 문단(文段)은 나무위키 암묵(暗默)의 룰에 따라 국한문병용체(國漢文竝用體)로 적혀 있다.


국한문병용체(國漢文竝用體)란 국한문혼용체(國漢文混用體)와 한글전용체(專用體)의 절충안(折衷案)이다.

한자(漢字)와 한글을 동시표기(同時表記)하자는 주장(主張)과, 한자어(漢字語)의 동음이의어(同音異義語) 같이 헷갈릴 수 있는 단어(單語)에 한(限)해 한자(漢字)를 병용(竝用)하자는 주장(主張)으로 나뉜다.

국한문혼용론자(國漢文混用論者)들이 국한문혼용체(國漢文混用體)가 정 안 된다면 이런 문체(文體)라도 쓰자고 할 것 같지만, 꼬박꼬박 한자(漢字)를 옆에 붙여 쓰는 이 방식(方式)은 국한문혼용체(國漢文混用體)보다도 더욱 더 난잡(亂雜)한 문체(文體)가 되기 때문에, 매(每) 단어(單語)마다 병용(竝用)하자는 주장(主張)은 한글전용론자(專用論者)는 물론(勿論) 국한문혼용론자(國漢文混用論者)들 사이에서도 상당(相當)히 회의적(懷疑的)으로 받아들여진다.

참고(參考)로, 모든 역사(驛舍)의 역명간판(驛名看板)은 이 방식(方式)을 채용(採用)하고 있다. 한편 중국(中國)의 연변조선족자치주(延邊朝鮮族自治州)에서는 국한문병용체(國漢文竝用體)가 매우 흔하게 쓰이며 아예 간판(看板)에 한글을 써놓지 않으면 허가(許可)가 나지않기 때문에 간판(看板)에 국한문병용(國漢文竝用)을 하는 경우(境遇)가 많다.

1.1. 해석[편집]

이 문단은 나무위키 암묵의 룰에 따라 국한문병용체로 적혀 있다.


국한문병용체란 국한문혼용체와 한글전용체의 절충안이다.

한자한글을 동시표기하자는 주장과, 한자어의 동음이의어 같이 헷갈릴 수 있는 단어에 한해 한자를 병용하자는 주장으로 나뉜다.

국한문혼용론자들이 국한문혼용체가 정 안 된다면 이런 문체(文體)라도 쓰자고 할 것 같지만, 꼬박꼬박 한자(漢字)를 옆에 붙여 쓰는 이 방식은 국한문혼용체보다도 더욱 더 난잡한 문체가 되기 때문에, 매 단어 마다 병용하자는 주장은 한글전용론자는 물론 국한문혼용론자들 사이에서도 상당히 회의적으로 받아들여진다.

참고로, 모든 역사의 역명간판은 이 방식을 채용하고 있다. 한편 중국의 연변조선족자치주에서는 국한문병용체가 매우 흔하게 쓰이며 아예 간판에 한글을 써놓지 않으면 허가가 나지않기 때문에 간판에 국한문병용을 하는 경우가 많다.

2. 한글전용론자들의 비판[편집]

이에 대해 한글전용론자들은 언어를 학습함에 따라 굳이 한자어 옆에 한자를 병용하지 않아도, 그 한자어의 의미를 문맥의 의미상 유추할 수 있다고 반론한다. 적어도 앞에 부정적인 내용이 나왔는데 그 바로 뒤에 회의라는 단어가 懷疑(=regret)가 아닌 會議(=conference)가 올리는 없다는 것. 거기다 현실적으로 글을 쓰는데 앞 단락에서 열거되어 나온 단어들이 한꺼번에 언급될 확률은 매우 희박하며, 설사 그런 경우가 오더라도 다른 표현으로 얼마든지 대체가 가능하므로 문제가 될 소지가 사실상 없다.

거기다 6,70년대 국어사전은 일본어사전을 그대로 번역해서 출판을 했었고 현재도 이런 상황이 별로 안 달라진 만큼 자연히 일본에서만 쓰이는 단어가 많이 수록되어 있는데, 이런 단어들은 음독·훈독하는 일본어에서는 다른 발음이나 한국어에서는 같은 발음으로 읽히는 경우가 많아 결과적으로 동음이의어가 많아보이게 하는 착시현상을 일으킨다는 점을 감안해야 한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