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타

최근 수정 시각:

  • 법적인 내용은 폭행 참조.


파일:attachment/구타/구타.jpg

사진은 도박묵시록 카이지이토 카이지이치죠 세이야.

1. 사람이나 짐승을 함부로 치고 때리는 것2. 한국에서의 구타
2.1. 실제 사건사고

1. 사람이나 짐승을 함부로 치고 때리는 것[편집]

毆打
battery

딱히 대체어가 없어서 그대로 쓰이지만, 일본에서 만들어진 한자어다.[1]

주로 '상명하복 관계에서 상급자가 하급자에게', '그 개인의 스트레스를 풀거나 집단의 억압적 질서를 고착시키기 위해' 저지르는, '저항이 용납되지 않는' 폭행을 가리키는 말로 쓰인다.

2. 한국에서의 구타[편집]

원래부터 존재해오던 체벌 문화와 군사독재 시절 사회 곳곳으로 스며들어버린 폭력적인 병영문화, 그리고 전통적으로 위계질서가 뚜렷한 사회 문화가 조합되어 구타 문제가 발생하면서도 이걸 문제로 인식하지 못하고 적절한 체벌 등으로 인식해왔다. 그러다가 21세기 들어서 시민의식의 발전과 함께 사회적으로는 구타는 범죄라는 인식이 확실해지고 무슨 이유로도 용인되어선 안된다는 쪽으로 의견이 모아지고 있지만, 아직도 구세대나 특정 업계에서는 구타를 필요악으로 여기는 잘못된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많다.

군대에서는 원칙적으로 병영생활에서 구타를 금지하고 있지만 예외적으로 사격훈련 중 사선(射線, 즉 사격장)[2] 같은 위험한 훈련 중에는 허용된다.

2.1. 실제 사건사고[편집]

[1] 구타가 대놓고 허용된 옛날 군대에서 어떤 고참이 자기는 구타를 하지 않는다고 선언해 놓고 신참의 싸대기를 8번을 날렸단다. 그래서 신참이 "구타 안 하신다고 하지 않으셨습니까?"라고 하자 그 고참이 "난 9타 안 했다. 8타를 했다(...)"라고 했다는 하이개그도 있다. 이전엔 GTA = 구타라는 개그 친 사람을 구타하고 싶게 만드는(...) 드립이 이 항목에 버젓이 써져 있었다. 지금은 삭제된 상태가 아니고 여기 남아있는거 같지만 무시하자.[2] 사선에서는 실탄을 장전하여 사격한다. 때문에 작은 실수로 사망에 이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