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군복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CN8nC - 복사본.jpg

파일:cp0213819012_001_460 - 복사본.jpg

파일:나무위키에 올릴 구군복 사진 - 복사본.jpg

파일:구군복2.jpg

1. 개요2. 조선시대 임금의 구군복3. 천하제일상 거상에서4. 기타5. 오해

1. 개요[편집]

한자어는 具軍服. 조선시대 때에 무관이나 행정관청의 높은 관리들이 입던 제복이다. 한복 중에서도 관복 하면 곤룡포와 함께 가장 유명한 의복으로, 조선시대를 무대로 한 사극, 만화, 애니메이션, 뮤지컬 등의 조선시대 배경 창작물들에서는 민중들과 관계가 깊었던 마을을 다스리는 수령사또나 포도청[1]의 우두머리인 포도대장의 옷으로 자주 등장하며 한국 사람들이 흔히 조선시대 때 전형적인 사또의 옷차림으로 생각하는 옷.[2] 흔히 조선시대 배경 사극을 볼때 높은 장수들이 전쟁터에서 입고 있는 두석린 갑이나 두정갑과 같은 조선시대의 유명한 갑옷들도 조선시대 무관들의 대표 제복들인 구군복이나 철릭의 위에 껴입는 것이다.

곤룡포금관조복처럼 굉장히 화려하지 않고 심플하면서도 멋스러운 디자인이 인기가 많아서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게임들에서도 약방의 감초처럼 자주 등장한다.[3]

파일:거상의 구군복3.jpg

파일:거상의 구군복2.jpg

파일:거상의 구군복1.jpg


기본적으로 고려시대 때부터 조선시대때까지 무관들의 제복이자 나라에 전쟁이 났을때는 문관,무관 모두가 제복으로 입었던 이 철릭을 개조한 것인데, 철릭의 소매를 어느 정도 좁히고 검은색의 전복[4]을 덧씌운 제복이다. 발에는 목화를 신고 머리에는 무관의 모자인 전립을 쓴다. 구군복과 철릭 둘 다 도포두루마기와 닮았고 모두 다 무관이 입는 제복이었기 때문에 둘을 구분하지 못하는 사람이 많다. 그런데 철릭은 고려 시대부터 일상적으로 입었던 제복이고, 구군복은 두루마기를 무관의 제복으로 개조한 것이므로 두 가지는 차이가 있다.
파일:나무위키에 올릴 철릭 사진1.jpg

구군복과 철릭 차림의 관리들을 보다보면 허리춤에 작은 주머니를 길게 늘어트린 모습들을 간혹가다 볼수 있는데 이것은 병부 주머니이다. 병부는 조선시대 때에 임금님의 어명이 새겨진 나무원판이나 조각을 반으로 쪼갠 것인데 하나는 임금님의 명령으로 직책을 임명받아 구군복이나 철릭을 입게 된 관리가, 나머지 반쪽은 임금님이 보유하고 있으며 맞추어 보아 하나가 되면 임금님이 구군복과 철릭을 입은 관리에게 그의 벼슬에 해당하는 자격을 위임했다는 증명이 됨으로 구군복 또는 철릭을 입은 관리에게 임금님이 내린 직책의 한도 내에서 그가 행사할수 있는 권한을 상징했다.

파일:나무위키에 올릴 구군복 사진2 - 복사본.jpg

파일:나무위키에 올릴 철릭 사진2 - 복사본 - 복사본2.jpg


흔히 구군복을 입은 관리들이 자주 손에 들고나오는 등채는 왼쪽 일러스트에서 이순신장군이 들고있는 모습처럼 원래는 말채찍으로 쓰던 나무로 만든 평범한 목봉이었는데, 나중에 지휘용으로 용도가 바뀐 것으로 추정된다. 오른쪽에 구군복을 입은 관리의 일러스트를 보면 알겠듯이 조선시대 후기의 등채는 관리의 지휘를 나타내기 위해 화려한 비단 등으로 장식하여 말채찍으로는 쓰기 힘든 물건이 되었다.

파일:20000923_160034 (복사본).jpg

파일:20000923_185449 - 복사본 - 복사본(2).jpg

2. 조선시대 임금의 구군복[편집]

조선시대때 임금이 입던 임금용 구군복도 존재하는데 임금용 구군복 역시 임금의 제복인 곤룡포와 마찬가지로 오직 임금만이 입을수 있었다. 조선 25대 임금인 철종어진(임금의초상화)에 그려진 경우처럼 임금이 입는 구군복은 말 그대로 하나의 예술품으로서 위 사진에 있는 수수한 멋스러움의 일반 구군복들보다 훨씬 더 화려하다. 임금용 구군복은 위쪽 사진의 사또나 포도대장같은 관리들이 입고있는 일반적인 구군복과는 비교도 안되는 화려한 디자인을 내기 위해서 곤룡포와 마찬가지로 양쪽 어깨와 가슴과 등에 용을 수놓은 자수를 부착하였다.[5]

파일:철종 구군복 어진1.jpg

파일:철종 구군복 어진2.jpg

조선 26대 임금 철종의 구군복 어진

사실 어느 나라이든 군주라 함은 예나 지금이나 문관과 무관의 일을 동시에 수행해야 하며[6] 이 때문에 동서고금 어느 왕국 또는 제국에서든 군주, 즉 왕, 황제 등의 최상위 신분을 가진 사람은 그 사람만을 위한 군복이 따로 존재했다. 임금 전용 구군복 역시 이러한 맥락에서 존재하던 의복인 셈이다.[7]

3. 천하제일상 거상에서[편집]

파일:나무위키용으로 올릴 거상 구군복 사진1 - 복사본.jpg

파일:나무위키용으로 올릴 거상 구군복 사진2 - 복사본.jpg

파일:나무위키용으로 올릴 거상 구군복 사진3 - 복사본.jpg

파일:나무위키용으로 올릴 거상 구군복 사진4 - 복사본.jpg

파일:나무위키용으로 올릴 거상 구군복 사진5 - 복사본 - 복사본.jpg

파일:나무위키용으로 올릴 거상 구군복 사진6 - 복사본 - 복사본.jpg

파일:나무위키용으로 올릴 거상 구군복 사진7 - 복사본 - 복사본.jpg

특유의 미려하고 간지나는 모습 덕분에 조선 문화를 좋아하는 역사덕후들에게 매우 인기가 많아서 한국의 역사관련 온라인 게임과 조선시대 배경게임중 가장 유명하고 오래된 작품중 하나인 천하제일상 거상에서는 2002년~2006년의 초창기 동안 구군복이 플레이어들에게 의복중에서 굉장히 많은 인기를 끌었었다.[8]

파일:나무위키에 거상 예시로 올릴 구군복 사진6.jpg

파일:나무위키에 거상 예시로 올릴 구군복 사진7.jpg

파일:나무위키에 거상 예시로 올릴 구군복 사진8.jpg

2017년에 충무공 이순신탄신일인 4월 28일날에는 그날부터 충무공탄신일 행사로 한달정도 간격으로 한정을 정해 화려한 고급 구군복을 입고있는 해당 NPC인 통제사 이운룡에게 재료를 받아 고급 구군복[9]을 제작해서 행사한정판 복장으로 획득할 수 있는 이벤트를 하였다.[10]

4. 기타[편집]

조선 16대 임금 인조대 1627년. 병자호란의 전초전에 일어난 후금과의 1차 전쟁인 정묘호란때에 벌어진 안주성 전투의 민족기록화에서 보면 포졸복을 입고 싸우는 가장 낮은 병졸들 사이에 구군복을 입고 싸우는 사람들이 보인다.

파일:안주성 전투.jpg

파일:안주성 전투 기록화 일부분1.jpg


위의 개요에서 나오듯 높은 장군들은 전쟁터에 나갈 때에 구군복과 철릭같은 무관들의 제복에 갑옷을 껴입는다. 오늘날의 사령관, 부사령관, 군단장, 사단장급의 제일 높은 대장들은 말할 것도 없고 최소한 대대장, 중대장, 연대장급의 중간급 대장들이면 왼쪽 그림의 장수처럼[11] 전쟁터에서 갑주(갑옷과 투구)를 착용할것이 자명하다. 구군복이 갑옷처럼 전쟁에서 적의 창칼을 최대한 막아 낼 수 있는 방어력은 없지만 말단졸병들이나 입는 포졸복보다는 훨씬 격이 높고 멋진 옷이니 전쟁터에선 소대장, 분대장급의 제일 낮은 대장들은 구군복 차림으로 전쟁터에 나갔다고 유추해 볼 수 있다.[12]

파일:파일img075.jpg(2).jpg

파일:안주성 전투 기록화 일부분2.jpg


임금님의 용포나 당상관[13]들의 관복처럼 지나치게 화려한 옷들에 비해서는 수수하면서도 포졸복처럼 말단관원들이 입던 초라해보이는 옷이나 저고리나 두루마기처럼 평범해보이는 옷들에 비교하면 눈에 띄게 폼나는 상당히 멋들어진 디자인을 자랑한다. 그래서 심플한 멋을 좋아하는 한국인들 사이에서는 인기가 많은 전통옷이라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한 사극들에서는 사또나 포도대장같이 행정을 다스리는 관청에 속한 매우 높은 관리들이 자신들의 자리를 표현하고 상징하듯이 줄기차게 입고 등장한다.[14]

파일:나무위키에 올릴 사극에서 구군복1.jpg

파일:나무위키에 올릴 사극에서 구군복2.jpg


주로 조선시대 때 전쟁을 배경으로 한 작품들에서는 포졸복을 입은 낮은 졸병들보다는 위이며 갑주(갑옷과 투구)를 입은 총대장에 해당하는 가장 높은 장군들보다는 아래인 부장들이 자주 입고 등장한다.[15] [16]

파일:20000928_153408 - 복사본.jpg

파일:20000928_091943 - 복사본.jpg

파일:20000928_092336 - 복사본.jpg

파일:20000928_092829 - 복사본.jpg

5. 오해[편집]

간혹 착각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미 상단에서 적었지만 具軍服[17]('군복을 갖추다, 갖추어 입다'라는 뜻)이다. 실제로 실록에서조차 '군복'이라는 말은 어느 정도 등장하지만 구군복(具軍服)이라는 말은 '군복을 갖추고, 군복을 착용하고'라는 뜻으로 2건[18] 밖에 없다. 그런데 이를 舊軍服[19]으로 알고 있는 경우가 간혹 있다. 아마도 '옛 군복(舊軍服)'이라는 뜻으로 착각한데서 연유한 것으로 보인다.

[1] 조선시대 때 죄인의 심문과 도적의 포획 및 도적·화재 예방을 위해 순찰 등의 일을 맡았던 곳.[2] 실제로는 무관들이 군복 차림을 갖추는 일을 뜻한다. 전립을 쓰고, 동달이를 입은 장표 위에 광다회전대 띠를 매고, 목화를 신고, 동개활집을 메고, 환도를 차고, 등채를 손에 드는 것.[3] 이 예시사진의 구군복을 입은 캐릭터들은 우리나라의 유명한 16~17세기의 조선, 일본, 중국 명나라, 대만을 배경으로한 국산 온라인 게임인 천하제일상 거상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이다. 맨 왼쪽의 수염을 기르고 등채를 손에 잡고있는 구군복 캐릭터는 충무공이순신탄신일 이벤트때 한정으로 나온 NPC인 통제사 이운룡, 가운데와 맨 오른쪽의 구군복 캐릭터들은 게임내의 구군복 아이템을 입고있는 플레이어 캐릭터들이다.[4] 조선시대때 무관들이 긴팔인 제복을 입고 겉에 덧입던 소매 없는 겉옷.[5] 이 자수를 흉배라고 부르는데 조선이 상국으로 섬기던 중국의 명나라에게서 받아들인 것이며 임금은 을, 문관은 을, 무관을 호랑이를 수놓은 흉배를 용포와 관복에 부착했다. 임금의 흉배는 군주의 흉배답게 신하들의 흉배와 차별화를 두기위해 흉배라 부르지 않고 보(補)라고 불렀다. 임금의 보는 동그라미 형태고 신하들의 흉배는 네모 형태인데 임금의 보가 둥그란 것은 하늘을, 신하들의 흉배가 네모난 것은 땅을 뜻하는 것이라고 한다.[6] 이러한 점은 현재의 대한민국 대통령도 마찬가지이다. 대한민국의 대통령은 문관으로서는 정치인들과 마찬가지의 정책 현안에 대한 업무를 하고 있으며 무관으로서는 군통수권자이다.[7] 현재 대한민국 대통령도 군복을 입을 때는 계급장 부분에 대통령 상징인 봉황휘장을 계급장 대신 부착한 군복을 입는다.[8] 2002년 거상 오픈후 15년이 다된 지금은 여러 패치를 거쳐 세대마다 막강한 고렙몬스터들이 나타나고 그에 맞설수 있게 강력한 방어력을 가지고 외견도 화려한 고급갑옷들이 많이 등장하다보니 의복이 고렙갑옷에 비해 인기를 잃었지만 초창기에 지금처럼 무지막지하게 강한 몬스터가 없고 그만한 갑옷들도 없을때는 화려하거나 멋진 의복들이 인기를 끌었었다.[9] 다만 아이템명은 고급 구군복이 아닌 수군통제사복장이라는 이름으로 나왔다.[10] 맨 왼쪽의 수염길고 등채를 손에 잡고 화려한 구군복을 입은 캐릭터가 당시 이벤트의 해당NPC인 통제사 이운룡, 가운데의 통제사 이운룡이 입은것과 비슷한 화려한 구군복을 입은 캐릭터는 이벤트에 당첨되어 획득한 고급 구군복(수군통제사복장)을 입은 유저 캐릭터, 맨 오른쪽의 캐릭터들은 고급 구군복과 일반 구군복을 입은 게임내 유저 캐릭터들의 모습이다.구군복보다 해당 유저들이 데리고 다니는 영수들인 기린청룡이 더 눈에 띄면 기분 탓이다.[11] 이 그림은 故김용환화백이 1990년 5월 계몽사의 그림한국사에서 그린 조선시대 전쟁장면 삽화이다.[12] 사실 이 부분에 대해선 역사덕후들 사이에서 의견이 분분하다. 포르투갈 출신의 선교사 프로이스가 쓴 일본사 기록을 보면 임진왜란 당시 조선군을 검은 갑옷을 입은 군대로 묘사했다는 기록이 있다. 그것을 보고 과거 창칼이 난무하는 전장에서 아무리 계급이 낮은 병사라도 갑옷을 걸치지 않고 전투에 나갔을 리는 없을것이라 말하는 이들도 많고,파일:조선전역해전도 일부.jpg19세기말~20세기초 일본의 유명화가였던 오오타 텐요오(太田天洋: 1884~1946)가 칠천량 해전을 묘사하여 그린 조선전역해전도의 일부를 보면 조선군에서 포졸모자를 쓰고있는 낮은 병졸도 흉갑(전체적으로 보호하진 못해도 윗몸에 둘러서 상체를 대체적으로 보호할수 있게 만든 갑옷)을 입고 싸우는 모습을 볼 수 있다. 하지만 그것이 조선군 전원이 갑옷을 입었다는 증거는 되지 못한다. 반대로 해당 그림인 안주성 전투에서처럼 대부분의 민족 기록화들에서 보면 낮은 병졸들은 포졸복 차림 그대로 싸우는것이 더 많다. 또 포졸복항목에서 볼수있듯 프로이스는 조선원정에 직접 참여한 이도 아니고 비슷한 시대에 유럽에서 수차례 전쟁을 거듭해왔으며 조선보다 훨씬 국력이 강하고 예산이 많았던 스페인도 셀수없이 많고 많은 병사들 전부를 갑옷으로 무장시키지는 못하였고 임진왜란이 끝난후 50년 후의 기록을 보면 이순신 휘하 수군들이 승선할 때 모두 갑옷을 입지는 못하였다는 내용도 있다. 전쟁에서 낮은 위치의 사람들에게도 할수있는 한도까지 지갑(종이를 여러 겹 접어서 만든 미늘을 가죽으로 얽어짜서 만든 갑옷)이나 흉갑등의 하위갑옷을 지급하더라도 당시 스페인군대의 예를 봐도 알겠듯 조선 역시 수천,수만이 넘는 많은 병사들 하나하나에게 한사람도 빠짐없이 갑옷들을 전부 지급할만큼 국가예산이 남아돌지는 못했을것이라 생각하는게 일반적인 추론이다.[13] 조선시대때 국무총리에 해당하는 정1품, 부총리에 해당하는 종1품, 장관에 해당하는 정2품, 차관에 해당하는 종2품, 대통령 비서실장에 해당하는 정3품까지의 관리들중 가장 높은 고위급 관리들을 뜻하는 말, 종3품부터의 관리들을 당하관이라 했는데 최하는 종9품까지 있었으며 종3품~종6품까지의 높은 당하관들은 참상관, 정7품~종9품까지의 낮은 당하관들은 참하관이라고 불렀다.[14] 해당사진의 인물은 2007년에 KBS미니시리즈사극드라마로 방송했던 한성별곡에서 포도대장을 맡은 탤런트배우 박철민씨.[15] 이 작품은 충무공 이순신을 주인공으로 한 대표 사극불멸의 이순신에서 초반부와 명량해전이야기의 원작소설이 된 김훈칼의 노래를 2004년 아이세움 출판사에서 박산하 작가가 아동과 청소년용 만화로 그린 만화판 칼의 노래이다.[16] 파일:20000928_093854 - 복사본.jpg 파일:20000928_093310 - 복사본.jpg 구군복을 입고있는 무관은 칼의 노래에서 이순신의 부관인 김수철. 갑주를 입고 있는 장군은 충무공 이순신.[17] 갖출 구(具)[18] 순조 실록, 고종 실록[19] 옛 구(舊) 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