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극장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상위문서.png   상위 문서: 극장, 예술영화관, 학교법인 유은학원

파일:나무위키+넘겨주기.png   관련 문서: 광주광역시/문화, 동구(광주)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호남권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파일:external/jeonlado.com/33_03272_2.jpg
광주극장의 전경.

파일:external/extmovie.maxmovie.com/821f9a51a575f8439b2a40334e32840d.jpg
극장 내부.

파일:external/movie.daum-img.net/inditheater_14.jpg
광주극장의 로고.

1. 개요2. 역사
2.1. 신문화운동과 항일정신의 발판2.2. 위기와 극복2.3. 다시 찾아온 위기
3. 특징4. 관련 기사5. 여담

1. 개요[편집]

광주광역시 동구 충장로 5가에 위치한 전국 유일의 단관[1]극장[2]이자 최고(最古)의 극장.[3]

현재는 오랜 시간의 개보수 끝에, 862석이 확보되었다. 광주극장 네이버 카페 바로가기[4] 광주극장 페이스북 바로가기

2. 역사[편집]

2.1. 신문화운동과 항일정신의 발판[편집]

학교법인 유은학원의 설립자이자 만석꾼이었던 故 최선진이 1933년 30만 엔(円)의 자본금으로 주식회사를 설립하여 1935년 10월 1일1,250명 수용 규모의 광주극장을 개관했다.[5]

사실 당시에 이미 충장로 메가박스 사거리[6] 근처 파레스호텔 자리에 광주좌(光州座)라는 극장이 있었다. 하지만 광주좌는 일본인이 세운 극장 1호였고, 그런 의미에서 조선인이 세운 광주극장은 당시 지역민들에게 큰 충격을 불러왔다고 한다.[7]

일제강점기 시절에는 일제의 검열을 받으면서도 창극단이나 판소리 등을 극화한 공연을 주로 상영하면서 신문화운동과 함께 항일정신을 이어갔고, 해방 후에는 김구의 강연회나 음악회, 연극제를 여는 등 문화교육운동의 장소로도 활용되었다.

하지만 1968년, 극장에 큰 화재가 나서[8] 건물 대보수를 했다. 1997년에는 다시 내부 좌석교체를 했고 개보수 및 건물 전면 일부를 변경했다.

2.2. 위기와 극복[편집]

21세기에 들어서자 멀티플렉스가 광주에도 많이 생기기 시작하면서 인기가 밀리기 시작했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2001년에는 광주광역시교육청으로부터 극장 폐쇄 명령을 받으면서 위기를 맞았다. 이유는 극장이 학교보건법상 유해시설이며, 15m 안에 유치원이 있다는 것이 이유였다. 광주극장은 명령을 받아들이지 않고, 심야 예술영화 프로그램을 신설해 다른 극장에서 볼 수 없는 영화들을 상영하기 시작했다.

그러자 시교육청은 행정명령 불이행으로 극장주를 검찰에 고발했고, 극장 측도 헌법재판소에 위헌법률심판을 제청하면서 맞섰다. 결국, 2004년 5월 27일, 헌재는 학교정화구역에서의 극장 영업을 금지한 학교보건법 관련 조항에 대해 재판관 전원 일치로 위헌 결정을 내리면서 영업을 이어갈 수 있게 되었다.

2.3. 다시 찾아온 위기[편집]

2002년부터 예술영화지원사업을 통하여 영진위로부터 지원금을 받게 되어 극장운영에 큰 버팀목이 되어 왔으나, 2015년부터 예술영화전용관 지원사업이 "예술영화유통배급지원사업"[9]으로 변경됨에 따라 지원금이 끊기게 되어 2015년 이후부터 점차 경영난을 겪게 되었고, 고육지책으로 현재는 후원회원을 모집하고 있는 상황이다.# 적자운영이 계속된다면 광주극장의 존속도 장담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3. 특징[편집]

  • 요즘 영화관들은 여러 개의 스크린을 가진 복합상영관이지만, 이 곳은 전국 유일의 단관극장이다. 영화진흥위원회로부터 2003년부터 광주 유일의 예술영화 전용관으로 지정받아서 일반 영화관에서 상영되지 않는 예술영화, 독립영화, 3세계 영화 등의 상영만 하고 있다. 즉, 마이너의 세계만 추구한다.

  • 위의 사진에서도 보이듯이 영화간판을 직접 그려서 붙여놓는다.

  • 스크린 크기는 유스퀘어CGV IMAX관이 들어오기 전까지 호남 최대였다.

  • 한 달에 한 번은 아날로그 영사기를 이용하여 필름영화를 상영한다.

  • 관객의 영화감상을 방해하지 않기 위하여 영화 시작 전에 상업광고는 절대 하지 않고, 영화가 끝나고 크레딧이 올라갈 때까지 조명을 켜지 않는다.

  • 화재가 난 이후로 개보수를 엄청 했기 때문에, 영화관 외부나 내부 모두 1960~1970년대의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 2002년에 예술영화관으로 전환한 뒤에, 연간 평균 좌석점유율 1%대를 자랑(?)하고 있다.

  • 기본적으로 비좌석제라서, 위대한 침묵 급의 영화가 아니면 원하는 아무 자리에나 앉아도 무방하다. 사실 사람이 거의 없다

  • 영사실이 좁아 디지털 영사기는 영사실 바깥에 설치되어 있고, 난방 효율이 떨어져 겨울에는 2층만 개방한다. 하지만 지금은 난방만 안될뿐이지 들어가고 싶다면 들여보내준다. 다만 엄청 추울뿐이지

  • 일제강점기 때 만든 영화관 답게 임검석이 있다! 임검석이란, 일제강점기에 일제 순사들이 수시로 드나들며 극장내 동태를 파악하고 공연이나 영화 상영에 대해 ‘감놔라 배놔라’하기 위해 마련됐던 곳으로, 1980~90년대에는 선도 선생들의 자리였다. 어찌 보면 학교 선생님들에게 극장이 협력해 학생들을 단속한 극장이기도 하다. 지금도 1층 관람석 뒷쪽에 6자리가 남아 있다. 임검석 사진 보기 임검석의 좌석 자체는 일반 관객들도 이용할 수 있다.

4. 관련 기사[편집]

5. 여담[편집]

  • 유은학원에 속한 학교를 다니는 학생이라면, 학교를 다니는 동안 한 번 쯤은 이 극장에서 단체관람을 하게 된다고 한다. 현재 극장의 주인은 설립자인 최선진의 증손자가 소유하고 있다. 그 증손자가 현재 유은학원의 이사. 그리고 바로 옆이 충장로라서 영화 안보고 땡땡이 친다고 카더라

  • 독립영화나 예술영화를 좋아하는 매니아 층에서는 성지로 통하는 곳이다.

  • 전남대학교 신문방송학과에 입학하면 한번 쯤은 와서 영화를 보게된다. 학과 전통으로 학과 신입생 OT를 광주극장에서 영화를 감상하고 근처에 있는 식당에서 저녁을 먹는다.


[1] 하나의 극장에서 하나의 스크린으로 한 작품만 상영하는 극장을 말한다. 단체관람의 줄임말이 아니다![2] 낭설일 뿐 단관극장은 국내에 적지않게 분포해 있다. 당장 네이버에 단관극장이라고만 쳐도 메이저한 단관극장인 광주극장과 광동극장 모두 국내 유일의 단관극장이라고 나온다. 국내유일이 도대체 몇개냐 영화진흥위원회 극장DB에서 엑셀파일을 받은 후 스크린수대로 정렬하면 단관극장이 자동차극장은 거르고 봐도 최소 수십개가 우르르 쏟아져나온다.[3] 주식회사 설립년도를 기준을 두면 2018년 현재 한국 나이로 86살, 극장 설립년도로 기준을 두면 84살이다![4] 홈페이지가 따로 없고, 이 카페에서 상영일자와 안내를 한다.[5] 참고로 이 극장이 광주광역시에 조선인이 설립한 최초의 극장이다.[6] 옛날엔 런던약국 사거리[7] 지금이야 별로 건물이 커보이지는 않지만, 일제강점기 당시에는 큰 건물 자체가 얼마 없으니 엄청난 규모였다고 한다.[8] 2018년 6월 현재가치로 12억 쯤 된다.[9] 영진위가 선정한 영화 24편 중 매월 2편을 주말 프라임타임에 12차례 상영해야 한다는 전제조건이라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