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태료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상세3. 행정형벌과의 차이점4. 체납시 후속절차5. 과태료의 소멸6. 자신신고7. 이의제기8. 지방자치단체의 재정과 과태료

1. 개요[편집]

행정벌의 한 종류. 학계에서는 행정질서벌이라 한다.

2. 상세[편집]

행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등과 같이 행정업무를 처리하는 곳에서 경미한 규정을 어겼을 경우 내리는 행정벌이다. 부과 및 징수 방법은 질서위반행위규제법에 규정되어 있다.

파일:attachment/과태료/top.jpg
과거에는 이런 식으로 스티커로 붙였는데, 이 스티커가 정말 더럽게 안 떨어졌다. 안그래도 딱지먹은게 짜증나는데, 잘 떨어지지 않는 스티커까지 붙이고 가시니 짜증과 민폐가 결합되어 욕을 두배로 먹었다. 지금은 종이를 와이퍼에 매다는 식으로 대체하여, 더이상 이런 스티커가 붙는 일은 없다. 다만 매다는 식으로 바뀌다 보니, 바람에 날려가는 바람에 과태료가 부과된 줄도 모르고 있다가 가산금이 붙어버리는 경우도 생겼다.

3. 행정형벌과의 차이점[편집]

행정형벌인 벌금과료와는 엄연히 다르다. 일단 과태료는 행정질서벌이기 때문에, 형법상 벌이 아니다. 한마디로 과태료를 부과받았다고 해서 전과가 생기는 것은 아니다.

거기다가 일정 기간 납부하지 않으면 징역으로 형이 바뀌어 강제노동을 해야하는 벌금과료와는 달리, 과태료는 안 내고 버틴다고 잡아가거나 그러지 않는다. 그러나 과태료를 3번 이상 체납하고, 체납발생일로부터 각각 1년이 경과했으며 그 금액이 1천만원 이상인 경우, 그리고 과태료 납부 능력이 있는데 정당한 사유 없이 체납한 경우에는 그 체납자(법인인 경우에는 그 대표인)의 감치를 청구할 수 있다.

4. 체납시 후속절차[편집]

과태료를 체납했을 때의 처분은 다음과 같다.

  • 질서위반행위규제법에 근거한 처분
    - 가산금(법 24조) : 납기 경과시 3%, 이후 매월 1.2%씩 60개월 가산(최고 77%)
    - 관허사업제한(법 53조) : 3건 이상 500만원 이상 체납시
    - 신용정보제공(법 52조) : 3건 이상 1천만원 이상 체납시
    - 체납자 감치 (법 52조) : 3건 이상 1천만원 이상 체납시, 법원명령에 따라 30일 이내
    - 번호판 영치(법 55조) : 자동차 관련 과태료를 30만원 이상 60일 이상 체납시

  • 지방세기본법 및 국세기본법을 준용한 처분
    - 부동산 압류(국세법 45조) 및 직장 급여 압류(법 41조)

    ※ 참고로 부동산과 직장급여가 없으면 동산(예금, 채권, 자동차, 현물 등)을 대체압류하고,

    이마저도 없으면(즉 무재산인 경우) 결손하되, 이후에라도 재산추적을 통해 다른 재산이 발견되면 바로 압류, 물론 결손되었던 과태료는 다시 부활한다.

5. 과태료의 소멸[편집]

과태료도 소멸시효가 있긴 한데, 이건 해당관청이 관리소홀 등으로 5년 동안 과태료를 징수결의(부과).[1]하지 않았을 때에 한한다, 과태료 5년 동안 안낸다고 없어지는거 아니다. 77% 가산금 폭탄만 생길뿐.

6. 자신신고[편집]

다만, 과태료는 정식 납부통보를 받기 전에 반드시 사전통보(부과예고장)를 하도록 되어 있는데, 사전통보 기간 내에 납부하면 20% 세일감경받을 수 있다.("자진신고"라고 함.) 명백히 본인의 실책으로 인한 과태료 건일 때는 재깍재깍 납부하도록 하자.

또한, 기초생활수급자, 한부모가족 지원대상자, 3급 이상 장애인, 3급 이상 상이유공자, 미성년자는 과태료의 50%를 감경받을 수 있으니 자진신고기간 내에 증명서를 제출하자.

7. 이의제기[편집]

행정청의 과태료 부과에 불복하는 당사자는 과태료 부과 통지[2]를 받은 날부터 60일 이내에 해당 행정청에 서면으로 이의제기를 할 수 있다.[「질서위반행위규제법」] 과태료 부과 처분에 대한 이의제기가 있는 경우 행정청의 과태료 부과처분은 그 효력을 상실하게 된다.[「질서위반행위규제법」]

당사자는 행정청으로부터 「질서위반행위규제법」 제21조제3항에 따른 통지를 받기 전까지는 행정청에 대하여 서면으로 이의제기를 철회할 수 있다.[「질서위반행위규제법」] 따라서 행정청이 이의제기 사실을 법원에 통보한 후 그 사실을 당사자에게 통지하기 전까지만 이의제기를 철회할 수 있다.

즉, 과태료 처분에 대하여 이의가 있을 때는 법원에 약식재판인 과태료 재판을 신청할 수 있고, 약식재판에 승복하지 못하였을 때는 정식 재판을 청구할 수 있다.

위처럼 과태료는 이의가 있을 때 의견제출과 이의제기라는 법정 구제절차가 있기에 다른 방법으론 전혀 해결방법이 없다. 가끔 잘 모르는 사람들이 사실은 자주 다짜고짜 민원부터 넣거나 공무원을 직접 찾아가서 어떻게 처리하려 하는 사람이 있는데, 과태료는 행정심판 대상조차 되지 않으니 얌전히 납부하던가 이의제기를 통해 정식으로 해결하도록 하자.

8. 지방자치단체의 재정과 과태료[편집]

과태료와 같은 세금 외의 정부수입을 세외수입이라고 하는데, 기초지자체(시/군/구) 대다수의 경우 이러한 세외수입의 80~90%가 교통관련 과태료라고 한다. 흠좀무 괜히 시 재정이 쪼들릴 때마다 과하다 싶을 정도로 쪼잔하게 단속하는 게 아니다

[1] 즉, 5년 동안 과태료에 대한 고지서가 한번도 안 와야한다는 것 하지만 재산압류가 된다면 망했어요, 그런데 요즘 지자체들은 세수부족으로 세외수입 털어내고 있으니 기대하지 말자 의외지만 한국 행정법에서도 명백한 국가기관 과실로 인한 행정상의 구멍은 국가가 많이 떠안는 편이다. 이 경우 이외에도 국가가 공문을 보내야 하는 행정처분에서 국가가 5년 이상 공문발송을 까먹으면 그 처분은 없는 일이 된다는 행정법이 실제로 있는데, 저 옛날에는 이 조항에 당첨돼서 군면제를 따내는 경우도 있었다고 한다.[2] 사전통지가 아닌 과태료 부과 고지서에 의한 통지를 말함[「질서위반행위규제법」] 3.1 3.2 3.3 제20조제1항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