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 유바리

최근 수정 시각:

파일:external/theincredibletide.files.wordpress.com/gogo-yubari.jpg

킬빌의 등장인물.

1. 소개[편집]

오렌 이시이의 심복이자 경호원이며 또한 여고생이다. 여고생 교복과 쇠사슬 철퇴음?가 조합을 이루어 영화를 보던 많은 관객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배우는 쿠리야마 치아키. 킬빌의 최고 모에 캐릭터
작중에서 일본어로만 말을 하기 때문에, 일본어더빙에선 따로 더빙이 되지 않고 원본 음성을 그대로 사용하였다.

2. 행적[편집]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틀 아래의 내용은 해당 문서가 설명하는 작품이나 인물 등에 대한 줄거리, 결말, 반전 요소 등을 직·간접적으로 포함하고 있습니다.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으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작중에는 '아직 어린 소녀'라고 하기엔 믿기지 않을 정도로 피도 눈물도 없이 잔혹하기 짝이 없는 모습을 보여준다. 말 그대로 작중 공인 미친자. 실력 자체는 뛰어난지 키도와도 호각을 이룰 만한 실력을 지닌 오렌이 경호원으로 쓸 정도이니 그 전투력도 수준급. 오렌의 부하들 중에서도 제일 가는 활약상을 보였다.

오렌이 일본에서 한창 세력을 키우던 때부터 함께 해왔던 것 같은데 자기에게 원조교제 하려 들이대는 키모오타에게 자기랑 섹스하고 싶냐고 물어본 다음에 일본도로 배를 쑤시면서 "내 '물건'이 네 살을 파고드는 느낌이 어때? 좋지?"라고 하는 엽기적인 장면을 보여주었다. 그리고 "반대로 찔러버린 것 같네"라면서 칼을 뺄 때 자세히 보면 내장이 다 쏟아져 나온다. 흠좀무.

킬빌 1부에서 녹엽정에 오렌 이시이를 죽이기 위해 나타난 베아트릭스 키도와 맞섰다. 이 때 키도는 아직 어린 그녀를 죽이고 싶지 않아서 그냥 가라고 충고해주었지만 오히려 이를 씹고는 비웃으며 공격해왔다.


무기로 사슬에 톱니가 장착된 철구가 달린, 유성추의 변형판을 사용하는데 사슬을 이용하여 키도의 일본도를 묶어 놓는다거나 유성추의 긴 리치를 잘 활용하여 공격하고 마지막에는 사슬로 키도의 목을 조르는 등 한동안 키도를 엿먹였으나 문제는 상대가 인간흉기인 키도. 결국 머리에 못이 박힌 나무 토막을 맞고 그 자리에서 사망하였다(피눈물(?) 흘리며).[1] 1부 최종보스인 오렌 이시이를 제외하면 키도에게 제대로 된 공격을 먹인 유일한 인물이다.[2]

이외에도 탄토도 쓰는 듯하다. 영화상으로 사용하는 모습은 안 나왔지만.[3] 나오는 장면 분위기는 살벌한데 탄토는 꽃분홍 장신구로 귀엽게 꾸며놔서 눈에 띈다...

그 외에도 야쿠자 두목들이 모인 자리에서 오렌 이시이보고 잡종이라며 비아냥대던 한 두목(이름은 타나카라고 한다.)의 목이 잘려나갈 때 입꼬리를 살짝 올리며 웃는데 이 때의 눈빛 연기도 볼만하다.

여담이지만 이 영화를 통해 쿠리야마 치아키라는 배우를 처음 알게 된 사람들은 그 섬뜩한 눈빛 때문인지 "무서운 배우"라고 많이들 생각한 듯 하다. 실제로 킬빌 외에 호러 영화에도 출현했었고 배틀로얄 영화에서 치구사 타카코소녀 검객 아즈미코즈에를 연기하는 그녀의 모습을 보면 하나같이 강렬하고 무서운 캐릭터를 보여주고 있다. 그리고 이 세 영화를 비교해보면 쿠리야마 치아키가 맡은 배역은 "남성을 칼로 살해한다", "여성에게 살해당하여 퇴장한다"는 꽤 재미있는 공통점이 발견된다. 참고로 배틀로얄을 인상깊게 보고 자신이 감독 인생을 시작한 1992년 이후 최고의 작품이라고 극찬했던 쿠엔틴 타란티노는 쿠리야마 치아키가 맡은 치구사 타카코라는 캐릭터를 특히 눈여겨 봤다고 한다.

고고 유바리는 유바리 판타스틱 영화제를 모티브로 타란티노가 붙인 이름이다.

[1] 정작 키도는 그녀를 죽이고 나서 씁쓸한 마음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이었다.[2] 사실 크레이지 88인의 대장인 조니 모 역시 키도에게 이도류 + 발차기 콤보 공격을 몇 번 먹였지만 이건 키도에게 거의 타격을 주지 못했다.[3] 키도가 잠복해있을 때 수상한 낌새를 느낀 오렌이 고고에게 나가서 확인해보라고 했다. 이때 탄토를 꺼내지만 키도가 천장에 매달려서 피했기에(...)아무도 없는 줄 알고 그냥 들어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