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동음이의어에 대해서는 경제(동음이의어)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하위문서.png   하위 문서: 경제 관련 정보

파일:나무위키+넘겨주기.png   관련 문서: 경제학





1. 개요[편집]

經濟, Economy
재화를 생산하고 소비하는 인간의 행위.

2. 어원[편집]

'경세제민(經世濟民)' 혹은 '경국제민(經國濟民)'을 줄인 말이다. 참고로 경세제민(經世濟民)은 '세상을 경륜(經世)하고 백성을 구제(濟民)'한다는 장자(莊子)의 말. 다만 장자가 말한 경세제민이란 정치행정도 포함되어 지금의 경제학이라는 말보다 훨씬 범위가 넓은 말이었다. 그러다 서구문물이 들어오면서 '이코노미(economy)'[1]라는 서양의 단어를 번역하기 위해 일본 학자들이 중국 고전에서 이 말을 찾아쓰면서 지금의 경제라는 말이 굳어졌다.

사회 갈등의 태반이 경제적인 이유에서 일어나기 때문에 어쩌면 전쟁보다 무섭고 치열한 것이며, 그렇기 때문에 몇몇 막장 국가를 제외하면 대부분 국가가 경제를 부르짖으며 이를 보살피느라 평온할 날이 없다. 체감이 되지 않는다면 뉴스와 정치 혹은 정치인들의 선거철 구호들에 관심을 가져보도록 하자. 농반진반 수치와 체감 경기의 괴리가 심한 것 중 하나라고 언급되기도 하다.

3. 내용[편집]

예전엔 많은 국가들이 냉전, 내전, 부정부패, 독재 등으로 고통받았고, 한국과도 1인당 GDP, 1인당 PPP가 심하게 차이나는 국가들이 적지 않았으나, 대략 냉전체제가 무너진 1995년을 기점으로 정신차린(?) 국가들이 증가하여 지금은 과거만큼 차이가 심하진 않은 편이다. 특히 PPP의 경우는 상당히 증가한 국가들이 많다. 문젠 물가가 올라서 값싼 여행은 물건너갔다 또 그로 인하여 경쟁은 더욱 심화될 예정..망했어요 다른 국가들의 발전사는 단기적으로 보면 체감이 잘 되지 않지만 중장기적으로 왔다갔다해보면 체감이 된다.[2] 시간이 지날수록 일부 국가들은 실제로 우리의 경쟁국이 될 가능성이 매우 커지고 있다.

무조건 영토가 넓고 인구가 많으면 경제에 유리한 것으로 보기 쉽지만 실제로는 꼭 그렇지도 않다. 기업들이 규모가 커지면 새로운 문제가 생기는 것처럼 국가도 마찬가지이다. 실제 역사에서도 과학기술이 맬서스 트랩을 부수어 버린 이후 영토와 인구를 극복할 수 있게 되어서 의외로 영토와 인구 확보에 열을 올린 국가들보다 독일과 같은 국가들의 국력이 더 강하기도 했다. 사실 과학기술이 크게 발전하기 전에도 넓은 영토와 인구를 가진 제국들도 여러 문제점들이 있어서 스노볼을 굴리기도 힘들었고 의외로 취약해서 수치상 국력을 다 발휘하지 못하고 무너져 갔다.[3] 사실상 대내외의 환경과 내부적 조건, 미래 과학기술의 발전 결과 등을 계산해서 그에 맞는 적당한 영토와 인구를 유지하는 게 경제에 중요하다.

3.1. 국가별 경제[편집]

3.2. 경제 관련 정보[편집]

3.3. 경제학[편집]

  • 자세한 내용은 경제학 문서 참조 바람.


[1] 어원은 그리스어 οἰκονομία, oikos(집) + nomia(관리).[2] 특히 1인당 PPP가 높은 국가들은 일부 사람들 생각상 과소평가되기 쉬우나 생각보다 잘 사는 편이다. 직접 여행을 가서 검증을 해보면 알 수 있다.[3] 물론 인력에 의존하는 게 컸던 과거에 그 영토들과 인구를 확보한 것은 업적으로만 보면 대단하긴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