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구개음

최근 수정 시각:

분류

硬口蓋音 / Palatal consonant

파일:attachment/경구개음/Pal​a​tal.jpg

1. 개요2. 조음 방법
2.1. 경구개 비음2.2. 경구개 파열음2.3. 경구개 파찰음2.4. 경구개 마찰음2.5. 경구개 접근음2.6. 설측 경구개 마찰음2.7. 설측 경구개 접근음2.8. 설측 경구개 탄음2.9. 경구개 내파음2.10. 경구개 흡착음
3. 관련 항목

1. 개요[편집]

음성학에 따른 조음 방법 분류.

센입천장소리라고도 부르며, 혓바닥을 경구개에 걸쳐서 내는 소리이다. 후치경음와 다른 점은 혀끝이냐 혓바닥이냐의 차이.[1] 또한 치경구개음과는 혀끝이 잇몸에 닿느냐 안닿느냐[2]의 차이가 있다.

조음 위치상 전설 고모음(/i/,/y/)과 매우 가까우며, 여기서 파생된 음가가 /j/와 /ɥ/.[3] 한국어에선 , , , , , 가 친숙하다. 그런데 한국어 사용자들 입장에선 이게 자음이라고 하니 뭔가 좀 안 와닿을 수도 있다. 이게 완전히 틀린 지적은 아닌 것이 경구개음은 반모음이라고도 불릴 정도로 모음과 유사하다. 영어 사용자들 입장에선 보통 y를 사용해 자음으로 표기했으니 헷갈리지 않아 한다. 애초에 IPA 차트에 사용된 문자들이 대부분 유럽에서 쓰던거다.

사족으로, 치경구개음에 속하는 비음과 설측 접근음(/ȵ/,/ȴ/)은 정식으로 인정되지 않아서 종종 이 계열의 발음기호(/ɲ/,/ʎ/)로 대체되기도 한다.[4]

2. 조음 방법[편집]

2.1. 경구개 비음[편집]

/ɲ/으로 표기.

한국어에선 치경구개 비음(/ȵ/)의 대체자로 사용중이고, '냐, 녀, 뇨' 따위에서 가끔 이 소리가 난다. 이때 혀끝을 윗잇몸에 붙이면 안된다. 로망스어군에서의 gn, ñ, nh, 베트남어의 nh 등이 음가를 갖는다. 비음이 많은 기식을 필요로 해서 대응되는 무성음이 없다. '에스파냐'를 스페인어로 읽을 때 'ㄴ'이 바로 이 발음.

조음 방법은, '냐, 냬, 녀, 녜, 뇨, 뉴'에서 혀끝을 잇몸에 붙이지 아니한다.
발음 예: https://youtu.be/3HM9tyNkUAg?t=17

2.2. 경구개 파열음[편집]

각각 /c/(무성음), /ɟ/(유성음)로 표기.

한국어에서는 동남 방언 등에서 연구개 파열음의 변이음으로 나타난다.[5] 깐풍기의 기가 이 발음이라고 카더라 베트남어의 ch, 그리스어 중에서 κ, γ 뒤에 ε, η, υ이 오는 경우 이 음가를 가진다. 아제르바이잔어의 g, 헝가리어의 gy, 체코어의 d' 에서도 이 유성음이 난다.

마인어인도네시아 서부와 말레이시아의 언어에서는 매우 흔하다. 당장 마인어 c, j가 무성/유성 경구개 파열음이다.

조음 방법은, 혓바닥을 경구개에 걸친 상태에서 빵 터뜨리는 느낌으로 기식을 내보내면 된다. 애매하게 들릴 수 있는데, 단어의 앞, i, e 앞에서는 ㄱ에 반모음을 합친 것 같은 소리가, 단어의 끝, a, o, u 앞에서는 ㅈ 비슷한 소리가 난다. 확실한 건 도 아니라는 것.

2.3. 경구개 파찰음[편집]

각각 /c͡ç/(무성음), /ɟ͡ʝ/(유성음)로 표기.

헝가리어의 ty, gy, 노르웨이어의 kkj, ggj 등이 이 음가를 갖는다. 한국어의 경우 '캬'를 강하게 발음할 때 무성음으로 나타난다.

조음 방법은, 혓바닥을 경구개에 걸친 상태에서 빵 터뜨리는 느낌으로 기식을 내보냈다가 살살 흘리면 된다.

2.4. 경구개 마찰음[편집]

각각 /ç/(무성음), /ʝ/(유성음)로 표기.

한국어에서는 /i/,/j/,/y/,/ɥ/ 앞의 ㅎ이 이것의 무성음 음가를 가지며, '고향'의 ㅎ처럼 모음 다음에 오는 구개음화된 ㅎ이 이것의 유성음 음가를 갖는 경우가 있다.

영어에서 일부 h가 이 음가를 지니며, 독일어에서는 i 뒤의 ch, g가 이 음가를 띤다. 그 외에도 일본어의 ひ(ヒ), 네덜란드어의 ch, 그리스어γει, 스페인어의 y나 일부 ll 발음[6] 등이 있다. 칠레 스페인어에서는 j가 무성음에 해당하는 음이 난다.

조음 방법은, 혓바닥을 경구개에 걸친 상태에서 살살 흘리는 느낌으로 기식을 내보내면 된다.

여담으로 프랑스어, 터키어에 쓰이는 ç와는 다른 발음이다.[7]

2.5. 경구개 접근음[편집]

/j/로 표기.

한국어에서는 글자 하나로는 존재하지 않고, ㅑ,ㅒ,ㅕ,ㅖ,ㅛ,ㅠ 등에 합쳐서 표현되어 있다. 몇몇 서양 언어에서 J, 헝가리어 Ly, 베트남어 남부 방언에서 v와 d, 모음 앞의 I 등이 이 음가를 내며, 영어에서는 Y가 이 음가를 가진다. 러시아어는 й,я,ё,ю 등이, 일본어에서는 요음이 아닌 や, ゆ, よ[8]가 이 음가이다. 접근음이 많은 기식을 필요로 해서 대응되는 무성음이 없다.

조음 방법은, 혓바닥이 경구개에 닿을락 말락 하는 상태에서 기식을 내보내면 된다.

2.6. 설측 경구개 마찰음[편집]

/ʎ̝̊/ 무성음으로 표기.

이번에 새로 추가된 음가. 아직 유성음이 없지만, 유·무성음이 다 있는 마찰음의 특성상 음성학자들이 발벗고 백방으로 뛰는 한 유성음은 발견될 확률도 높다.


조음 방법은, 혓바닥을 경구개에 걸치고 혀 옆구리를 어금니에 붙인 상태에서 살살 흘리는 느낌으로 기식을 내보내면 된다.

파일:attachment/경구개음/jjhellk.jpg

깜짝야

사족으로, 아래아 한글에 위 글자를 복사 + 붙여 넣기하면 'ᄌᄌ헬ᆯᆿ'이 합쳐진 괴상한 옛한글 음절로 변한다.

한글과컴퓨터 측에서 한양 PUA 코드[9]를 써서 충돌이 일어난 것이다! 지못미. 참고로 백괴사전에는 놀랍게도 저 옛한글에 대한 문서가 2009년부터 존재했다(…).

2.7. 설측 경구개 접근음[편집]

/ʎ/로 표기.

한국어에서 [i], [y], [j], [ɥ] 앞의 ㄹㄹ 음가인 설측 치경구개 접근음(/ȴ/)의 대체자로 사용중이라고 하지만, 미묘하게 다른 발음이다. 다만 '실례'의 '례'가 이와 비슷한 소리가 난다.[10]옛한글 자음 (쌍이응)이 뒤에 이중모음이 붙었을 경우에 나는 소리로 추정하는 사람도 있다. 대표적인 것은 스페인어의 ll,[11] 이탈리아어에서 i앞의 gl[12], 포르투갈어의 Lh도 이 음가를 지닌다. 접근음이 많은 기식을 필요로 해서 대응되는 무성음이 없다.

조음 방법은, 혓바닥을 경구개에 얕게 걸치고 혀 옆구리를 어금니에 붙을락 말락 하는 상태에서 기식을 내보내면 된다.

2.8. 설측 경구개 탄음[편집]

/ʎ̯/로 표기.

한국어에 있을 턱이 없다. 아직 표기하는 기호가 없어 설측 경구개 접근음 기호에 반달표[13]를 붙인다. Iwaidja라는 언어에서 확인이 되어 있다고 한다. 탄음이 많은 기식을 필요로 해서 대응되는 무성음이 없다.

조음 방법은, 혓바닥을 경구개에 걸치고 혀 옆구리를 어금니에 붙인 상태를 매우 짧게 해서 기식을 내보내면 된다.

2.9. 경구개 내파음[편집]

/ʄ/로 표기.

역시 한국어에 없다. 신디어, 훌라어 등에서 보이는 꽤 마이너한 음가다.

조음 방법은, 혓바닥으로 경구개를 덮은 상태에서 빵 터트리는 느낌으로 기류를 냈다가 입을 닫아 막아 버리면 된다.

2.10. 경구개 흡착음[편집]

/ǂ/로 표기.

크리스마스 씰을 사고 나면 이 발음을 해줘야 할 것 같다


한국어의성어 '깟'으로 표기되는데, 연구개음부터는 흡착음을 낼 수 없으므로 경구개 흡착음이 흡착음 중 조음 위치가 가장 깊다.

조음 방법은 혓바닥을 경구개에 걸친 상태로 구강 내의 공기를 빨아들이고, 그 때 혀를 재빨리 빼면 된다. 아니면 ㄲ을 빨아들인다고 생각하면 쉽다.

3. 관련 항목[편집]


[1] 후치경음은 혀끝으로 발음한다.[2] 닿으면 치경구개음, 안 닿으면 경구개음이다. '치'라는 글자의 유무로 알면 쉽다.[3] 다만 /ɥ/는 양순음의 특성을 가지므로 양순음으로 분류하였다.[4] 이것은 양반이다. 치경구개 파열음(/ȶ/,/ȡ/)은 대체할 기호도 없다. 지못미[5] →짐, 길→질, 김치→짐치 등[6] 멕시코 출신 영화감독인 기예르모 델 토로의 '예'의 자음이 아래서 설명할 설측 경구개(또는 치경구개) 접근음으로 알고 있는 사람이 많으나, 위키백과에 의하면 실제로는 유성 경구개 마찰음 발음이 난다고 한다.[7] 프랑스어에서의 ç는 /s/, 터키어에서의 ç는 /ʧ/라는 음가를 갖는다.[8] 요음인 경우 앞쪽의 글자(ex> ゅう)가 경구개음화(ʲ 첨가)된다.[9] 사용자 영역에 옛한글 완성자를 넣어서 옛한글을 표현하는 방식. 자세한 것은 아래아 한글 문서 참조.[10] 실제로 귀로 들어봤을 때 설측 치경구개 접근음과 본 발음은 받침 ㄹ 발음이 있느냐 없느냐(정확히는 혀끝이 잇몸에 닿느냐 안닿느냐)의 차이가 있다. 조음 위치의 차이는 미묘하게 다르므로 완전히 같은 발음인 건 아니다.[11] 카시야스(Casillas), 비야(Villa), 카스티야(Castilla), 세비야(Sevilla) 등의 ll 음가였다. 오늘날에는 스페인어의 탄생지인 카스티야 레온 지방을 제외한 스페인 대부분 지방에서는 위에 나온 경구개 마찰음으로, 대부분 중남미 및 스페인 남부 안달루시아 지방에서는 /dʒ/로, 아르헨티나에서는 /ʃ/로 대체되어 더이상 발음상으로 y와 구분되지 않고 있다. 앞의 단어들의 한글 표기도 현대 스페인어 발음을 따른 표기다.[12] 굴리엘모(Guglielmo), 코닐리오(Coniglio), 알리오(Aglio) 등의 gl 음가.[13] 해당 음가를 짧게 발음하라는 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