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사제들

최근 수정 시각:

검은 사제들 (2015)
The Priests

파일:external/img.movist.com/80_p1.jpg

감독

장재현

각본

장재현

출연

김윤석, 강동원, 박소담, 조수향, 김의성, 손종학, 이호재, 남일우, 김병옥

장르

드라마, 미스터리, 강동원, 오컬트

제작사

영화사 집

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

촬영 기간

2015년 3월 5일 ~ 2015년 6월 4일

개봉일

2015년 11월 5일

상영 시간

108분

총 관객수

5,442,709명

국내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1. 소개2. 예고편3. 시놉시스4. 등장인물
4.1. 김범신 베드로 신부4.2. 최준호 아가토 부제4.3. 이영신4.4. 아그네스 수녀4.5. 신학교 학장 신부4.6. 토마스 몬시뇰4.7. 정기범 가브리엘 신부4.8. 수도원장4.9. 박현진 교수4.10. 박태근 마태오 수사4.11. 제천 법사4.12. 돼지4.13. 택시 기사
5. 줄거리6. 흥행7. 평가와 비판8. 구마 의식에 사용된 돼지9. 기타10. 퇴마록 관련11. 작중의 라틴어 기도문
11.1. Victimae Paschali Laudes11.2. 성 미카엘 대천사 기도문11.3. 해방의 기도(Preghiera contro il maleficio)

1. 소개[편집]

2015년에 개봉한 한국 영화. 영어 제목은 "The Priests"로 그냥 "사제들"이다.

2. 예고편[편집]

▲ 티저 예고편


▲ 메인 예고편


▲ 오프닝 시퀀스

3. 시놉시스[편집]

2015년, 서울.

뺑소니 교통사고 이후 의문의 증상에 시달리는 한 소녀 '영신'(박소담 분).

잦은 돌출 행동으로 교회의 눈 밖에 난 ‘김 신부’(김윤석 분)는 모두의 반대와 의심 속, 소녀를 구하기 위한 자신만의 계획을 준비한다. 이를 위해서는 모든 자격에 부합하는 또 한 명의 사제가 필요한 상황, 모두가 기피하는 가운데 신학생인 ‘최 부제’(강동원 분)가 선택되고, 그는 ‘김 신부’를 돕는 동시에 감시하라는 미션을 받게 된다. 그리고 마침내 소녀를 구할 수 있는 단 하루의 기회, 김 신부와 최 부제는 모두의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위험한 예식을 시작하는데..…

“절대 쳐다보지 마. 이제부터 넌 여기 없는 거야!!”

출처 : 검은 사제들 공식 홈페이지

4. 등장인물[편집]

4.1. 김범신 베드로 신부[편집]

파일:external/pds.joins.com/201505152018509610_2.jpg

김범신 베드로 (김윤석 분)


가톨릭 신부. 프란치스코 수도회 소속이자[1] 정기범 가브리엘 신부와 같이 장미십자회 소속이다.[2] 속칭 꼴통 신부.

구마의식[3]에 대한 지식을 갖고 있으며, 윗분들의 눈밖에 나는 것도 서슴지 않는다. 처음 만나는 최 부제에게도 거침없이 상처를 후벼 파는 무례한 성격이지만, 한편으로는 스승 같던 정기범 신부의 유혹 앞에서도 흔들리지 않는 뚝심도 있다.

오랜 파트너(?)인 정기범 신부가 사경을 헤매고 있어 직접 보조사제를 구해 자신의 신자였던 이영신에게 구마 의식을 몇 개월간 실시한다. 하지만 성과는 없고, 그 과정에서 잡음이 잦아[4] 가톨릭계의 눈밖에 나게 된다. 1962년생 호랑이띠.

4.2. 최준호 아가토 부제[편집]

파일:external/pds.joins.com/201505152139409610_1.jpg

최준호 아가토[5] (강동원 분)


모르몬교 부제. 서울가톨릭대학교의 신학생으로, 7학년에 재학 중이다.[6]

시험 중에 컨닝[7]을 하거나, 수업 중에 몰래 만화책을 본다거나, 야간에 무단 외출을 하여 술을 사와서 마시는 등[8] 신학교 내에선 사고뭉치로 통한다.

그러던 중 신학교 학장 신부의 제안을 합창 연습하기 싫어서 받고 김 신부의 보조 사제 역을 맡게 된다. 1986년 4월 15일생, 호랑이띠. 영화 초반에 신학교 학장 신부가 신학생들의 인적사항 기록을 보는 장면이 나오는데, 이 때 용인시 수지구 출신이라는 설정이 나온다. 죽전cgv에서 영화 보던 사람들은 다같이 웅성댔다 그런데 화면에서는 처인구라고 쓰여져 있는 것 같은데 대사로 말할 때는 수지구.[9]

4.3. 이영신[편집]

박소담 분. 김 신부가 사목하던 가톨릭 평신도로, 여고생이다. 성가대를 지망하지만 음치라(…) 김 신부가 간곡히 "기도로 승화시킬 방법을 찾아보자…"[10]라고 달래는 등 친밀한 관계였다. 뺑소니 교통사고를 당한 후 이상한 증상에 시달린다.

4.4. 아그네스[11] 수녀[편집]

조수향 분. 쓰러진 정기범 가브리엘 신부가 입원한 가톨릭 병원에서 정 신부를 돌보던 수녀. 정 신부가 깨어난 이후 김 신부를 찾아가서 정신이 돌아왔다고 알려준다.

4.5. 신학교 학장 신부[편집]

김의성 분. 가톨릭 구마 의식에 대해 회의적이다. 프란치스코 수도회에서 더 이상 구마 의식에 협조해 주지 않자 김범신 베드로 신부는 신학교로 찾아왔고, 신학교 학장 신부는 김 신부의 보조 사제로 최준호 아가토 부제를 추천해준다. 그리고 최 부제에게 "김 신부를 감시하라"며 캠코더로 찍어오라고 시킨다.

다만, 김 신부를 감시하라면서도 "이제 그만 말려야 할 사람이야."라고 하는 걸 보면, 김 신부에 대한 추문을 진정으로 믿는다거나, 구마 의식에 대해 믿지 않는 것은 아닌 듯하다. 그를 감시하라는 진짜 목적은 구마 의식의 위험함을 알고 김 신부를 간접적으로나마 보호하려는 뜻인 것 같다.

4.6. 토마스 몬시뇰[12][편집]

손종학 분. 명동성당의 주임신부(몬시뇰)로, 김 신부가 주교에게서 구마 허락을 받는 장면에서 첫 등장. 그 뒤 성당에서 3D 안경을 끼고 TV를 보고 있는 모습이 나온다. 최준호 아가토 부제에게, 구마 의식에 필요한 '성 프란치스코의 종'을 교황청에서 구해준다. 여담으로 존댓말 캐릭터이다.

4.7. 정기범 가브리엘 신부[편집]

이호재 분. 신부. 김범신 베드로 신부와 같이 장미십자회 소속이며 김 신부를 보조 사제로 거느리고 구마 의식을 집전하지만, 고령으로 쇠약해진 몸이 견디지 못하고 그만 혼수상태에 빠져 병원에 입원한다.

예전에는 신학교에서 강의를 한 적도 있으며, 최 부제도 정 신부의 강의를 만화책을 보면서 들은 바 있다. 다혈질로, 여든이 다 되어가는 할아버지 신부님이 수업 중에 조는 신학생한테 분필을 집어던지면서 욕을 하기도 했다. 38년생 호랑이띠.

4.8. 수도원장[편집]

남일우 분. 프란치스코 수도회 장상. 학장 신부와 마찬가지로 가톨릭 구마 의식에 대해 회의적인 입장[13]으로, 최준호 아가토 부제에게 그동안의 김범신 베드로 신부의 보조 사제에 대해 충고해 준다.

최 부제가 돼지를 데리러 왔을 때는 피켓 문구를 쓰고 있었다. 분위기를 보면 시위 중이었던 것 같은데, 문구에 천주교 정의"실현"사제단이라고 써 있다. 이 영화의 배경이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 방한 무렵이라는 걸 감안한다면, 무엇과 관련된 시위인지는 대략 감이 올 듯. 여러 면을 종합해봤을 때, 상당히 현실참여적인 신앙을 강조하는 사제라고 볼 수 있다.

후에 김범신 신부가 여동생의 식당에서 식사할 때, TV 뉴스에서는 교황청이 가톨릭 구마 의식에 대해 인정하는 뉴스가 나오는데, 수도원장은 "한국 가톨릭에서는 해당 사항 없다"는 식으로 인터뷰한다. 김 신부는 바로 디스한다.

4.9. 박현진 교수[편집]

김병옥[14] 분. 가톨릭대학교 부속 성북성모병원의 의사. 쓰러진 영신을 살피고 있으며, 구마 의식에 대해서도 조예가 있어 지켜보는 역할을 한다. 동의서에 사인을 하게 하는 등, 법적+의료적 부분의 조언자 역할.

4.10. 박태근 마태오[15] 수사[편집]

남문철 분. 최준호 아가토 부제 직전, 김범신 베드로 신부의 보조 사제. 프란치스코 수도회 소속 수사[16]이며, 고향에 가야 한다며 관둔다. 그 이유는 기록 테이프를 통해 알 수 있는데, 영신에게 씌인 악령이 어머니를 거론하며 저주하자 겁을 먹어서 고향에 간다고 했던 것.

최 부제에게 구마의식에 대한 얘기는 일체 하지 않았으며, "김 신부가 영신에게 몹쓸 짓을 했다"는 말을 전한다.[17] 74년생 호랑이띠.[18]

4.11. 제천 법사[편집]

이남희 분. 김 신부와 최 부제 이전에 영신에게 굿을 하고 있던 무당. 실제로는 그의 딸 영주 무당(정하담 분)이 굿을 하고 있었지만, 감당하기 어려운 악령이었던지라 실패하고 만다. 김 신부와도 구면인 사이이며 제법 실력자라고 한다.[19]

영신에게 씌인 악령이 뱀일 것이라고 판단했으며, 김 신부가 "악령이 수컷"이라고 언급하자 "우리나라에 수컷이 어디 있어?" 라고 일축한다.[스포일러] 최 부제를 보자마자 "제대로 된 인데, 아직 어리다"는 말을 한다.

4.12. 돼지[편집]

파일:external/ncache.ilbe.com/de53ca34dd7944d46d190e7a11c9eae1.jpg
파일:external/ncache.ilbe.com/fe70cb624d252041807d747925c19bfb.jpg

구마 의식의 준비물로 공수해온 새끼 돼지. 영신의 몸에 깃들어 있던 최종보스 악령이 이 돼지에게로 들어가자, 색이 검게 바뀌고 성격도 포악해져서 날뛰려 드는 걸, 최 부제가 영대로 싸매서 데리고 다녔다.

돼지 안에 깃든 악령은 택시 문을 고장내는 식으로 자신을 한강으로 끌고 가려는 최 부제를 죽이려 들었으나, 택시 기사의 도움 덕에 구사일생한 최 부제가 결국 이 돼지를 껴안고 한강에 투신한 덕에, 악령과 함께 죽었을 듯하다. 악령은 그렇다 치고 얜 뭔 죄...

영화 내에서는 하얀(?) 돼지가 검게 변하는 것처럼 나오지만, 사실 돼지는 2마리 있었다고 한다. 흰 돼지의 이름은 돈돈이며, 흑돼지[21]의 이름은 불명. 돈돈이는 강동원의 말을 지독하게 안 들었다고 한다. 움직이게 하기 위해서 30cm 간격으로 과자를 놓는 식으로 걸어가게 했는데, 먹으면서 오기 때문에 너무 느린데다, 사람 많은 곳에는 절대 안 가고, 발이 땅에서 1cm만 떨어져도 시끄럽게 울었다고. 근데 꿀꿀거리는 게 정말 귀엽다

결국 강동원이 돈돈이를 안고 다녔는데, 품에서 떨어뜨려 놓으면 막 울어서, 계속 안고 다녀야 했다고 한다. 태어난 지 얼마 안 된 아가인지라 불안해서 그런다는 걸 안 강동원이 배를 만져주자, 좋아하며 조용해졌다고. 오프 컷을 보면 종종 강동원이 돈돈이의 배를 긁어 주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부럽다 프로듀서의 인터뷰에 따르면, 돼지 연구소에서 분양받아 훈련을 했다고 한다.

재미있는 점은, 강동원이 인터뷰에서 밝힌 바에 따르면 진짜로 검은 돼지가 성격이 훨씬 나빴다고. 틈만 나면 돈돈이를 괴롭혀서, 둘을 분리해 놓아야 했다고 한다.

4.13. 택시 기사[편집]

손민석 분. 파주 일산만 갑니다 극중 후반에 최 부제를 태워준 택시 기사. 심하게 상처 입은 최 부제가 "한강 다리로 가자"고 했을 때 아무런 의심없이 바로 가 준 점이나, 악령이 차 문을 고장내어 최 부제를 죽이려 했을 때 기적적으로 구해준 것을 볼 때, 하느님이거나 혹은 하느님이 내려주신 사자가 아닌가 하는 설이 있다. 지나가던 천사[22]

물론 이를 두고 지나친 확대해석이라 보는 경우도 있다. 택시 기사가 하느님 자신이나 하느님이 보낸 천사라면, 그 하느님 내지는 천사가 타고 있는 택시에서 악령이 문을 고장내며 깽판을 칠 수 있을리가 만무하기 때문이다. 상식적으로 택시기사가 하느님이면 악령이 보자마자 쫄아서 데꿀멍해야 정상 아닌가

5. 줄거리[편집]

주의.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이 아래의 내용은 본 문서가 설명하고자 하는 것(줄거리 등)의 핵심적인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아직 내용을 알고 싶지 않다면, 여기서 열람을 중단하세요.

영화는 한국에선 절대로 일어나지 않을 듯한 컨셉의 교황청에서 이탈리아 신부들이 장미십자회[23]에서 이야기하는 '12형상'을 언급하며 시작된다. 12형상이란 소위 '악령들'인데, 그 중 하나가 한국에서 발견되었다는 것.[24] 신부들은 "한국의 정기범 가브리엘 신부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자신들이 직접 가야겠다는 말을 한다.

장면 전환 후, 한국에 간 이탈리아 사제들이 악령이 빙의된 돼지를 붙잡고 에 탄 상태로 이동하다가, 골목에서 지나가던 행인을 들이받고 만다. 그러나 뒷좌석에 앉아 있던 노사제가 운전하던 젊은 사제에게 그냥 가라는 손짓을 보내고, 큰 길로 나가다가 1차로 SUV에 받히고 2차로 트럭에 받혀 차가 전복된다. 교통사고로 인해 사제들이 죽음을 당하자, 이때 풀려난 돼지 속에 있던 악령이 사고를 당한 여고생 이영신(박소담 분)에게 부마되면서 본격적인 시작.[25]

잦은 돌출 행동으로 교계의 눈 밖에 난 김범신 베드로 신부(김윤석 분)는 주교에게 구마 의식을 허가해줄 것을 요청하고, 다른 신부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구마 의식에 대한 비공식적인 허가를 기어이 받는다. 그는 자신의 스승이자 멘토인 정기범 가브리엘 신부가 사경을 헤매고 있는 상황이었고, 가벼운 사령이라고 생각해서, 본인이 직접 영신에게 구마 의식을 진행했다. 당시 김 신부는 악마가 허튼 짓을 할 가능성을 염려하지 않았으나, 다음 장면에서 영신은 병실 문을 잠그고 창문에서 뛰어내려 자동차 위에 떨어져 혼수 상태에 빠진다.[26]

그 후 김 신부는 6개월 동안 계속해서 구마를 시도하였으나 제대로 성공하지 못하였고, 그동안 10명이 넘는 보조 사제가 김 신부를 따라갔다가 죄다 관뒀다고 한다. 이 과정에서 자신을 돕던 프란치스코 수도회의 박 마태오 도 결국 등을 돌리고 만다. 김 신부가 찾아와서 다시 한번 간곡하게 설득하나, 박 수사는 그저 밥을 먹으며 외면한다.[27]

결국 김 신부는 새롭게 자신을 도와줄 보조 사제를 찾기 시작하고 이때 이 의식에 참여할 사람으로 젊은 부제인 최준호 아가토 부제(강동원 분)가 선택된다.[28][29][30]

최 부제는 상당히 대범한 성격이나 어린 시절 큰 개에게 여동생을 잃은 과거가 있었고, 이 사건이 트라우마가 되어 마음 속 한구석에 죄책감이 남아 있었다. 그는 처음에 김 신부가 준 자료를 살펴보다가 구마 현장에서 녹음된 카세트 테이프들을 듣게 되고, 상황이 심각함을 깨닫는다. 이때 과거 트라우마의 영향으로, 박 수사의 집에서 자신을 보며 짖던 개의 모습이 악몽으로 나타나 칼로 찔러 죽이자 그 개가 여동생의 모습으로 변하는 악몽을 꾼다. 그 직후 김 신부에게서 전화가 오고, 최 부제는 구마 의식에 참여해 달라는 김 신부의 부탁을 듣는다.

김 신부는 병원에 입원한 정 신부가 혼수 상태에서 깨어났다는 소식을 듣고 병원으로 찾아가 정 신부를 보았는데, 정 신부가 악령에 홀린 것을 깨닫게 된다.[31][32] 악령은 연신 "가지 말고 오늘 나랑 같이 있자"며, 그날 밤에 구마 의식을 진행할 예정이던 김 신부를 저지하려 한다. 하지만 김 신부는 병원에서 몰래 구마 의식을 행하고[33][34], 의식이 끝나자 정 신부를 방치한 채 병원을 나선다.[35]

최 부제는 김 신부의 심부름으로 구마 의식에 반드시 필요한 물건들인 '성 프란치스코의 종'[36]돼지 1마리를 준비하러 가는데, 최 부제는 프란치스코회 수도원에 있던 돼지를 데리러 가는 길에 신학교 학장 신부에게서 묘한 소리를 듣는다. 11명이나 되는 수사들이 김 신부를 따라 나섰다가 모두 되돌아왔는데, 그 곳에서 무슨 일이 있는지 알 수가 없다는 것. 그리고 학장 신부로부터 "김 신부를 감시하여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알아보라"는 밀명과 함께 캠코더 1대를 받는다.

이후 최 부제는 김 신부의 누이동생이 운영하는 고기집에서 삼겹살을 먹는 김 신부와 처음 마주한다.[37] 그리고 돼지를 삼겹살 집에 그대로 데리고 들어온 죄로, 양심도 없냐고 까인다. 게다가 원래 술을 안 마신다는 되도 않는 구라를 치고[38] 그러나 첫 만남은 김 신부가 특유의 거슬리는 말투로 최 부제의 과거 가족사를 불쑥 후벼파는 바람에 썩 유쾌하지 않았고, 최 부제 또한 사사건건 시건방지게 말대답을 해서, 결국 나중에는 '꼴통'에게서 '꼰대' 소리를 듣게 된다.

구마 의식에 필요한 물건들이 준비되자, 김 신부는 최 부제와 함께 혼수 상태인 영신의 집으로 향한다.[39] 영신의 집에서는 한창 굿판이 벌어지고 있었으나, 악령의 힘 앞에 무당들이 개발살나면서 모두 철수하고,[40][41] 이후 김 신부와 최 부제는 마침내 영신의 구마 의식을 시작하기 위한 준비에 들어간다. 먼저 악령이 자신들에게 빙의되지 않도록 몸에 여성의 분비물을 스프레이로 뿌려 여자로 위장하고[42] 축복받은 소금(성염)을 침대 옆에 길게 뿌려 악령이 도망치지 못하도록 한다. 영신의 방에 들어가기 전에 김 신부는 최 부제에게 코 밑에 치약을 바르고 들어가도록 했다. 악령에 씌인 사람의 입에서는 고기 썩은 내가 나기 때문이다. 최 부제는 치약을 조금만 바르고 방에 들어갔다가, 역한 냄새를 견디지 못하고 뛰쳐나와 치약을 듬뿍 바르고 다시 들어간다.

수도원에서 데려온 돼지는 침대 밑에 묶어

악령이 돼지에게 빙의되도록 유도한다. 처음 구마의식 동안에는 방 밖에 있어 혼자 남은 의사가 가방에서 과자를 꺼내 돼지에게 던져주는 장면이 나온다. 이후 뱀을 비롯한 하위 사령 넷을 쫓아내고 본체를 차지한 악령과의 대결 시작 전에야 침대 밑에 돼지를 묶어 놓는다.[43]


의식의 최종 목적은 악령의 이름을 알아내는 것으로, 어떤 악령이건 '성부성자성령의 이름으로 명한다, 그 몸에서 나오거라, XXX!'라고 명령하면 악령이 도망칠 수밖에 없는 것을 이용한 것이다. 그러나 준비가 끝나고 영신에게 눈을 뜨라고 해도 영신은 미동도 하지 않는다. 이상함을 느낀 김 신부는 감시용 캠코더가 켜져 있는 것을 눈치채고 이를 끈다. 최 부제에게 "여기서 본 것을 전부 네가 직접 말해라. 어차피 아무도 안 믿을 테지만" 이라고 한다

악령들이 점점 모이는 장면에서 주변의 고양이들이 모인다

의식을 위해 바흐의 음악도 튼다. 의식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려 하자, 처음에는 얌전하던 영신은 '신부님, 저 이제 괜찮아요.'라고 평범한 여고생의 목소리로 이야기하다가, 갑자기 굵직한 목소리로 욕설을 퍼붓기 시작한다. 이후 영신은 라틴어중국어, 독일어 모두를 번갈아 외치며 김 신부와 최 부제에게 저주를 퍼붓고,[44] 사방에서 바퀴벌레들이 나오지만, 김 신부는 굴하지 않고 계속 엑소시즘을 행한다.

구마를 성공하고 영신의 몸에 부마되어 있던 머리가 둘 달린 을 토해낸다.[45] 그 순간 영신은 엄마를 부르짖으며 울기 시작하고, 최 부제는 모든 구마가 끝났다고 생각하여 마음을 놓는다.

하지만 곧이어 영신이 누군가에게 목이 졸려 기침을 하는 소리가 들려 최 부제는 영신 쪽으로 고개를 돌리는데, 김 신부가 악령에 씌어 영신을 죽이려고 목을 조르는 모습을 목격한다. 사실은 영신이 뿜어낸 피가 유일한 방어선인 소금 선을 녹인 후, 영신의 몸에 씌인 악령에게 최 부제의 존재가 들키게 되어 그만 환각을 본 것.[46][47] 최 부제가 순간 이성을 잃고 소금 선을 넘어서 김 신부를 밀쳐낸 후 도리어 그의 목을 조르게 만든다.

김 신부는 최 부제에게 "정신 차리라"고 외치고, 최 부제는 자기가 실수했음을 알았으나, 영신의 몸을 묶고 있던 끈을 끊은 악령은 다시 일어난 김 신부에게 저주를 퍼부으며 그를 공격하여 기절시킨다. 김 신부가 기절하자 악령은 최 부제가 남자임을 알아보고, "수컷, 수컷."이라며 섬뜩한 표정으로 최 부제를 몰아붙인다.

악령은 영신의 입으로 최 부제가 과거에 했던 말들을 쏟아내며,[48] 의식을 그만두고 돌아가기를 종용한다.[49] 악령은 재차 최 부제의 모습으로 변해서, 팔에 김 신부의 것과 같은 썩어 들어가는 매독 같은 상처들을 만든다. 그리고 "도망가. 네가 잘 하는 거잖아"라고 말하며 최 부제의 트라우마였던 여동생의 목소리와 여동생을 죽인 개의 울음소리를 내자, 최 부제는 공포에 질려 숨을 몰아쉰다. 결국 패닉 상태에 빠진 최 부제는, 김 신부를 버려둔 채 구마 현장에서 허겁지겁 도망쳐 버리고 만다.

그러나 한참을 도망치던 최 부제는 어린 시절 자신의 손을 붙잡고 울고 있는 여동생과 어린 자신의 환영을 보고, 용기를 내어 되돌아온다.[50] 현장에서 정신을 차리고 나온 김 신부는 최 부제를 보며 다시 한번 구마 의식을 행할 것을 결의하고, 최 부제에게 "너는 이제 선을 넘었다"며, 정 신부의 묵주를 주면서 보조 사제가 아닌 한 명의 구마 신부로 인정한다.[51] 김 신부와 최 부제는 의식을 마저 진행하기 위해 영신의 방으로 올라온다.

이때 영신의 부모는 피 범벅인 영신의 모습을 보고 경찰에 신고를 하고, 잘 알다시피 이런 스토리엔 경찰 따위 도움 안 되고 방해만 된다. 경찰이 오는 동안 두 사람은 최후의 엑소시즘을 행한다.[53] 유향몰약을 태워 넣은 향로를 들고[54][55] 영신의 앞에서 구마 의식을 진행하던 두 사람은 팔이 질병으로 썩어들어가는 듯한 환각을 보고 김 신부는 귀에서 피까지 철철 흘리나 굴복하지 않고 계속 악령을 몰아붙이고, 마침내 이름을 듣는데 성공한다.[56] 이 때, 갑자기 영신의 모습이 나오는데 "신부님, 제가 꼭 잡고 있을게요."라며 검은 형체를 끌어 안고 있다.

이후 김 신부가 눈을 잠시 감고 있다가, 곧 "성부와 성자와 성령의 이름으로 명한다. 마르베스, 거기서 나오라"고 말하자 악령은 영신에게서 빠져나와 돼지에 부마되고 하얀 색이었던 돼지는 검은 색으로 변한다.[58], 김 신부는 악령이 빙의된 돼지를 1시간 안에 깊이 15m 이상[59]의 강에 빠트릴 것을 최 부제에게 명령한다.[60] 악령이 빠져나온 영신은 심장이 멎고, 김 신부는 "영신아, 네가 다 했다"며 시신을 붙들고 통곡한다.

이 광경을 목격한 경찰은 살인 사건이라며 무전으로 다른 경찰들에게 알린다. 최 부제는 돼지를 보라색의 영대[61]로 감싸안고 한강을 향해 달리기 시작하나 경찰들이 그를 제지하려 하고, 그는 악령의 도움 덕에[62] 경찰을 피해서 간신히 그곳을 빠져나온다.[63]

이후 최 부제는 한강으로 가는 택시를 타고[66], 한강에 도착했을 때[67][68] 실제로 악령에게 거의 빙의될 뻔하나,[72] 악령에 빙의되기 바로 직전에 죽을 힘을 다해 돼지와 함께 동호대교 위에서 한강에 뛰어내린다.

이어 경찰에 연행되어 가던 김 신부의 팔이 썩어들어가던 모습이 사라지고, 마지막 악마를 내쫓음으로써 심전계상 사망해 병원으로 옮겨지던 영신 또한 손가락을 움직이며 조금씩 회생의 모습을 보인다.[73] 최 부제는 돼지와 함께 한강에 뛰어들었으나 헤엄을 쳐서 강둑으로 올라오고, 동호대교 위에서 뛰어내릴 때 떨어뜨린 묵주를 다시 손에 쥐며 걷는 것으로 영화는 막을 내린다.[74][75]

6. 흥행[편집]

한국 박스오피스 1위 영화

그놈이다
(2016년 44주차)

검은 사제들
(2016년 45주차)

검은 사제들
(2016년 46주차)

검은 사제들
(2016년 45주차)

검은 사제들
(2016년 46주차)

내부자들
(2016년 47주차)


영진위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 결과 <검은 사제들>은 개봉일인 5일 오전 7시 30분 기준 예매율 42.3%를 기록하며 실시간 예매율 1위에 올랐다. 그리고 개봉과 같이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며 개봉 3일 만인 11월 7일 1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이는 11월에 개봉한 영화 중에서 100만 관객 달성 역대 최단 기록을 가지고 있던 인터스텔라와 타이 기록이며 한국 영화 중에선 최단 기간이다. 올해 개봉해 1,000만 관객을 달성한 암살베테랑과 같은 기간에 달성한 기록이지만 앞선 두 영화는 여름방학 성수기에 개봉했고 이 영화의 경우 비수기에 개봉했기에 의미가 있는 기록이다.

개봉 1주차에는 전국 1,088개관에서 2만 1,625회 상영되어 160만 3,110명을 동원하고, 130억 1,418만 3,654원을 벌어들이며 당연히 전주 1위를 차지했던 《그놈이다》를 가볍게 제압하며 박스오피스 1위로 데뷔했다. 극장 점유율을 61.9%나 차지했는데 사실상 관객들이 본작 외에는 영화를 거의 관람하지 않았다는 셈이다. 1주차까지 총 누적 관객 수는 160만 4,718명이고, 총 누적 매출액은 130억 2,666만 8,654원이다. 그리고 한국에서 이 개봉 성적만으로도 전 세계 박스오피스 10위를 차지했다. 흠좀무

11월 11일부로 전국 200만 관객을 넘겼고, 11월 11일 화제작 007 스펙터가 개봉했음에도 불구하고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하며 11월 15일 전국 350만 관객을 넘었다.

개봉 2주차에는 전국 1,109개관에서 3만 9,917회 상영되어 전주보다 18.3% 증가한 189만 6,320명을 불러모았고, 전주보다 13.1% 감소한 147억 2,096만 520원을 벌었다. 많은 기대를 모았던 《스펙터》 마저 가뿐히 누르고 2주 연속 1위를 차지함으로 극장가의 유일한 강자임을 또 증명했다. 2주차까지 누적 관객 수는 350만 1,048명이며, 누적 매출액은 277억 4,769만 5,174원이다.

2015년 11월 19일 기준으로 누적관객수는 396만명이다. 손익분기점인 200만을 가뿐히 돌파했으며 20일, 407만 관객을 동원하여 400만 돌파에 성공하였다. 흥행이 길게 이어진다면 속편 제작을 약속하는 누적 관객수 500만도 가능할지도 모른다. 28일 현재, 480만 관객을 동원했다. 상영기간이 조금만 더 길어진다면 속편 제작이 가능하다! 2015년 11월 30일에는 박스오피스 3위로 내려가면서 흥행세가 주춤하지만 12월 3일부로 5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이로서 속편 제작이 이뤄질 듯 하다. 이후 흥행이 차츰 내려가며 12월 18일에는 543만 관객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9위를 기록했다. IPTV로도 나오고 12월 22일에는 하루 관객이 700명대로 내려가 박스오피스 16위로 이제 막을 내리는 분위기다. 최종 관객은 5,442,569명으로 집계됐다.

7. 평가와 비판[편집]

퇴마록, 맨데이트, 무녀굴 보고 있냐? 천주교에서 하나님을 왜 찾나[76]

한국에서는 생소한 소재인 가톨릭 엑소시즘 영화라는 점이 주목받았다. 언론 시사회를 거쳐 개봉 이후까지 평론가를 비롯한 관객들의 반응은, 무난한 작품이라는게 중평. 흔한 퇴마물의 플롯을 따라가지만 배우들의 연기력이 돋보인다. 특히 악령에 홀린 여고생을 연기한 박소담이 주목을 받고 있다. 기존 흥행 보증수표인 김윤석강동원 때문에 보러 갔다가 박소담의 연기에 놀라 나왔다는 평이 많다. 결국 그녀는 이 역으로 청룡영화상 여우조연상을 수상했다.

강동원 때문에 강동원 하나만 보고 갈 영화로 치부 받는 경향이 짙은데 영화적인 완성도를 박하게 평가해도 평범한 수준이고, 엑소시즘 호러 영화로는 나름 높은 완성도를 가졌다. 엑소시스트 이후로 이렇다 할 괜찮은 엑소시즘 호러 영화가 없었고 오히려 퇴보하고 있었다는 상황을 감안하면 한국에서 이런 소재로 이만한 완성도의 영화가 나왔다는 게 신기한 노릇이다. 가장 최근에 제작됐고 상당한 제작비를 들인 할리우드의 엑소시즘 호러 영화, 2014년작 <인보카머스>[77]와 <검은 사제들>을 비교해보면 그 차이가 확연하게 드러난다.

그러나 박하게 보는 평가도 만만치 않다. 영화평론가 박평식은 씨네21 평점을 통해 '버터에 된장을 섞어 볶고 태우다'(…)라는 평을 남기며 평점 5점을 주었다. 이동진 역시 스토리는 단조로우나 '강동원을 장르명으로 쓸 수도 있겠다'는 평과 함께 별점 3개를 주었다. 해외에서는 "매우 흔한 소재이지만 한국적 풍경과 매우 잘 버무렸다"는 평을 받는다. 감독의 첫 장편영화답지 않게, 많이 무리하지 않고 적정선까지만 보여주는 게 좋다는 이야기들이 많다. 그러나 정말로 '무난'한 영화 그 이상을 뛰어넘지 못하고, 보는 관점에 따라 그냥저냥 시간 때우기 수준 밖에 안 된다는 반박 의견도 역시나 많다. 박하게 평가하자면 그냥 재미없다는 의견도 있다. 일단 러닝타임이 짧은데, 그러한 시간 문제로 주연 배우들의 관계 설명이 미흡하단 의견이 있다.

이 영화의 치트키로 평가받는 강동원의 최준호 아가토 부제 캐릭터에 대한 지적도 있다. 평소에 공부도 안하고 놀러다니던 부제인 강동원이 갑자기 구마 이론에 바삭해진 것에 대해 지적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그러나 여름방학 내내 합창단 빠지는 조건으로 선택한 결과이고, 본인도 여동생에 대한 죄의식으로 인해 노력했다고 볼 수 있다. 만약 그게 아니면 여름방학 내내 합창단 연습으로 돌아가야 했다. 그렇기에 그에 대한 묘사가 전혀 없던 것은 아니다. 다만 위에서 말했듯 시간 부족으로 인해 긴 설명이 되지 않았을 뿐 납득 불가한 부분은 아니다.

그리고 그가 평소에 놀던 학생인데 갑자기 공부한다고 해서 그렇게 실력이 늘어나느냐고 이상하다는 부분이 지적으로 전 문서에 기재되어 있었는데, 실제 가톨릭 신학교에서 마지막 학기까지 올라갈 정도면 나름 노력하면서 살아왔다는 증거다. 가톨릭대학교/성신교정 해당 항목을 보면 알겠지만, 가톨릭 신학교에 입학하기 위해선 기초적인 성적과 신앙적 성실함이 뒷받침되어야 하고, 입학하고 나서도 꾸준히 노력해야 한다. 그런 관점에서 본다면 술 좀 먹고 딴짓 한다고 완전히 무능력자라고 할 순 없다.[78] 실제로 놀 거 놀면서 성적도 그럭저럭 나오는 경우는 주변에서도 흔히 볼 수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러한 것들은, 그가 완전 놀고 먹는 학생이 아니라, 강동원이 맡은 최 부제가 다른 사제들과 달리 조금 독특한 개성 있는 인물이라고 보여 주기 위한 연출이라 할 수 있다. 또한 부제들은 오후부터는 외출이 자유다. 원감 신부님의 간단한 허가를 받을 경우 간단한 절차로 부제들은 심야 외출이 허가되는데, 꼭 담을 넘을 이유가 없는 것이다. 애초에 신학생은 낮술을 마시지 밤술을 즐기지 않는다. 현직 신학생이 쓴 비판

그외에 김 신부는 영신의 부모가 경찰을 부르자마자 바로 시간이 없다며 축출 의식으로 건너뛰자고 말한 뒤, 잽싸게 악마의 이름을 알아내 축출해 버린다. 그럴 거면 대체 왜 초반부터 그렇게 강경하고 효과 좋은 방법을 사용하지 않았냐는 의문을 안겨준다. 그러나 영화에서 묘사하는 구마 과정은 일단 부하 악마들(소위 사령들)을 먼저 상대하고, 최종적으로 대장 악마와 대면하는 것으로 묘사된다. 경찰 부르기 이전 단계가 부하 악마들을 퇴치하는 과정이고, 그 뒤 대장 악마와 본격 대면했을때 최 부제가 도망치고, 돌아온 뒤 축출 의식으로 넘어간 것이다. 이 점을 감안하면 크게 문제될 것은 없는 전개다.

또한 영화 내용상 성가가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는 듯한 묘사가 있다. 작중 악령 마르바스는 성가에 취약한 묘사(바흐의 음악이 재생되고 있는 플레이어를 태워버리고 최준호가 성가를 직접 부르자 영향력이 약해짐), 악령이 씌인 영신은 노래를 굉장히 못하며(마르바스가 영향력을 발휘하기 쉬움), 최준호는 성가에 뛰어난 것으로 보이는 묘사가 있다. (초반에 "좋은 소식은 합창 연습이 있는 것이고, 나쁜 소식은 최준호 아가토 부제가 빠져야 한다"는 학장 신부님의 언급, 후반 최준호 부제가 성가를 시작하자 김범신 베드로 신부가 놀란 표정으로 바라보는 것.) 작중 대놓고 묘사되지는 않지만 굳이 필요없는 장면인 영신의 노래 실력 씬 등을 보면 편집 과정에서 의미를 잃은 설정일 수도 있다.

한 마디로 정리하자면, 너무 짧은 시간으로 인해 캐릭터성과 그 관계를 제대로 그려내지 못했다는 점이 단점으로 꼽힌다. 논리적 헛점은 크게 없지만, 다소 부족한 연출과 설명으로 스토리에 완벽히 공감하긴 힘들다는 의견도 있다.

원래는 장재현 감독의 한예종 졸업 작품인 단편 <12번째 보조사제>.[79] 영화정보 왓챠 영화소개 영화를 볼 수 있는 링크1[80] 영화를 볼 수 있는 링크2 [왓챠플레이] [82] 이후 장편 영화화된 것이 이 작품이다.

강풀은 엔씨소프트 공식 블로그에서 그리는 강풀의 조조에서, "강동원이 사제복 입고 나온다"로 한마디로 정의내려 버렸다. 중요하니까 2번 말한다더니, 세어 보니 6번 말하는 건 함정강풀의 조조 1화

8. 구마 의식에 사용된 돼지[편집]

구마 예식에 돼지를 사용하는 것은 현실의 가톨릭 장엄구마예식에는 없는 것이지만, 이 설정은 다음의 신약 성경 복음서 구절에서 모티브를 얻은 것이라고 한다. 관련기사 복음서미사 때 늘 듣는 내용이니, 천주교 신자라면 아마 알아챌 수 있을 듯.

예수님께서 건너편 가다라인들의 지방에 이르셨을 때, 마귀 들린 사람 둘이 무덤에서 나와 그분께 마주 왔다. 그들은 너무나 사나워 아무도 그 길로 다닐 수가 없었다. 그런데 그들이 "하느님의 아드님, 당신께서 저희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때가 되기도 전에 저희를 괴롭히시려고 여기에 오셨습니까?" 하고 외쳤다.

마침 그들에게서 멀리 떨어진 곳에 놓아 기르는 많은 돼지 떼가 있었다. 마귀들이 예수님께, "저희를 쫓아내시려거든 저 돼지 떼 속으로나 들여보내 주십시오." 하고 청하였다. 예수님께서 "가라." 하고 말씀하시자, 마귀들이 나와서 돼지들 속으로 들어갔다. 그러자 돼지 떼가 모두 호수를 향해 비탈을 내리 달려 물속에 빠져 죽고 말았다.

돼지를 치던 이들이 달아나 그 고을로 가서는, 이 모든 일과 마귀 들렸던 이들의 일을 알렸다. 그러자 온 고을 주민들이 예수님을 만나러 나왔다. 그들은 그분을 보고 저희 고장에서 떠나가 주십사고 청하였다. (마태오 복음서 8장 28-34절)

그들은 호수 건너편 게라사인들의 지방으로 갔다. 예수님께서 배에서 내리시자마자, 더러운 영이 들린 사람이 무덤에서 나와 그분께 마주 왔다. 그는 무덤에서 살았는데, 어느 누구도 더 이상 그를 쇠사슬로 묶어 둘 수가 없었다. 이미 여러 번 족쇄와 쇠사슬로 묶어 두었으나, 그는 쇠사슬도 끊고 족쇄도 부수어 버려 아무도 그를 휘어잡을 수가 없었다. 그는 밤낮으로 무덤과 산에서 소리를 지르고 돌로 제 몸을 치곤 하였다.

그는 멀리서 예수님을 보고 달려와 그 앞에 엎드려 절하며, 큰 소리로 "지극히 높으신 하느님의 아들 예수님, 당신께서 저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하느님의 이름으로 당신께 말합니다. 저를 괴롭히지 말아 주십시오." 하고 외쳤다. 예수님께서 그에게 "더러운 영아, 그 사람에게서 나가라." 하고 말씀하셨기 때문이다. 예수님께서 그에게 "네 이름이 무엇이냐?" 하고 물으시자, 그가 "제 이름은 군대입니다. 저희 수가 많기 때문입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그러고 나서 예수님께 자기들을 그 지방 밖으로 쫓아내지 말아 달라고 간곡히 청하였다.

마침 그곳 산 쪽에는 놓아 기르는 많은 돼지 떼가 있었다. 그래서 더러운 영들이 예수님께, "저희를 돼지들에게 보내시어 그 속으로 들어가게 해 주십시오." 하고 청하였다. 예수님께서 허락하시니 더러운 영들이 나와 돼지들 속으로 들어갔다. 그러자 이천 마리쯤 되는 돼지 떼가 호수를 향해 비탈을 내리 달려, 호수에 빠져 죽고 말았다.

돼지를 치던 이들이 달아나 그 고을과 여러 촌락에 알렸다. 사람들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보려고 왔다. 그들은 예수님께 와서 마귀 들렸던 사람, 곧 군대라는 마귀가 들렸던 사람이 옷을 입고 제정신으로 앉아 있는 것을 보고는 그만 겁이 났다. 그 일을 본 사람들이 마귀 들렸던 이와 돼지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그들에게 이야기해 주었다. 그러자 그들은 예수님께 저희 고장에서 떠나 주십사고 청하기 시작하였다.

그리하여 예수님께서 배에 오르시자, 마귀 들렸던 이가 예수님께 같이 있게 해 주십사고 청하였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허락하지 않으시고 그에게 말씀하셨다. "집으로 가족들에게 돌아가, 주님께서 너에게 해 주신 일과 자비를 베풀어 주신 일을 모두 알려라." 그래서 그는 물러가, 예수님께서 자기에게 해 주신 모든 일을 데카폴리스 지방에 선포하기 시작하였다. 그러자 사람들이 모두 놀랐다. (마르코 복음서 5장 1-20절)

그들은 갈릴래아 맞은쪽 게라사인들의 지방으로 저어 갔다. 예수님께서 뭍에 내리시자, 마귀 들린 어떤 남자가 고을에서 나와 그분께 마주 왔다. 그는 오래 전부터 옷을 입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집에 있지 않고 무덤에서 지냈다. 그가 예수님을 보고 고함을 지르고서 그분 앞에 엎드려 큰 소리로 말하였다. "지극히 높으신 하느님의 아들 예수님, 당신께서 저와 무슨 상관이 있습니까? 당신께 청합니다. 저를 괴롭히지 말아 주십시오." 예수님께서 더러운 영에게 그 사람에게서 나가라고 명령하셨기 때문이다. 그 더러운 영이 그를 여러 번 사로잡아, 그가 쇠사슬과 족쇄로 묶인 채 감시를 받았지만, 그는 그 묶은 것을 끊고 마귀에게 몰려 광야로 나가곤 하였다.

예수님께서 그에게 "네 이름이 무엇이냐?" 하고 물으시자, 그가 "군대입니다." 하고 대답하였다. 그에게 많은 마귀가 들어가 있었기 때문이다. 마귀들은 예수님께 지하로 물러가라는 명령을 내리지 말아 달라고 청하였다. 마침 그 산에는 놓아 기르는 많은 돼지 떼가 있었다. 그래서 마귀들이 예수님께 그 속으로 들어가도록 허락해 달라고 청하였다. 예수님께서 허락하시니, 마귀들이 그 사람에게서 나와 돼지들 속으로 들어갔다. 그러자 돼지 떼가 호수를 향해 비탈을 내리 달려 물에 빠져 죽고 말았다.

돼지를 치던 이들이 그 일을 보고 달아나 그 고을과 여러 촌락에 알렸다. 사람들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보려고 나왔다. 그들은 예수님께 와서, 마귀들이 떨어져 나간 그 사람이 옷을 입고 제정신으로 예수님 발치에 앉아 있는 것을 보고는 그만 겁이 났다. 그 일을 본 사람들은 마귀 들렸던 이가 어떻게 구원받았는지 알려 주었다. 그러자 게라사인들의 지역 주민 전체가 예수님께 자기들에게서 떠나 주십사고 요청하였다. 그들이 큰 두려움에 사로잡혔기 때문이다.

그리하여 예수님께서는 배에 올라 되돌아가셨다. 그때에 마귀들이 떨어져 나간 그 남자가 예수님께 같이 있게 해 주십사고 청하였다. 그러나 예수님께서는 그를 돌려보내며 말씀하셨다. "집으로 돌아가, 하느님께서 너에게 해 주신 일을 다 이야기해 주어라." 그래서 그는 물러가, 예수님께서 자기에게 해 주신 일을 온 고을에 두루 선포하였다. (루카 복음서 8장 -39절)


참고로 유일신, 동일한 천사 이름 등 일부 접점이 존재하며, 기독교의 근간이 되는 유대교와 비슷한 중동 지방에서 탄생한 종교인 무슬림들이 종교적 규범에 의해 돼지고기를 먹지 않는 것은 유명하다. 그 이유는 유대교, 이슬람 모두 종교적 시각에서 돼지는 귀신들이 좋아하는 부정한 동물이라 여겨지기 때문이라는 설이 있다. 현실적으로는 중동의 기후 및 환경 조건상, 말이나 낙타 등에 비해 돼지의 효용성이 적고, 고기가 쉽게 변질되는 문제 때문이라 여겨진다.

여담으로 저 돼지 무리에 들어갔다는 악령 무리의 명칭은 레기온이라고 한다. 원래 군대를 의미하는 단어인데, 군대만큼 악령 숫자가 많았다고 저런 명칭이 붙은 듯.

9. 기타[편집]

  • 개봉 전부터 "강동원이 나오는데 사제복 입음"으로 입소문을 어마어마하게 탔다. 본편 중 향로와 십자가를 든 수단 차림의 강동원 신은 가히 관상의 수양대군 신과도 맞먹는 포스를 자랑하며, 실제로 많은 사람들이 '강동원이 사제복 입은 영화'로 부르며 극장을 찾았다. 물론 본편의 재미가 없었다면 호의적인 평을 모으기 어려웠겠지만, 디테일한 묘사와 충실한 각본에도 불구하고 퇴마 영화라는 소재가 필연적으로 가질 수밖에 없는 저항감을 '강동원 사제복'이라는 소재가 불식시켜 준 셈. 참고로 강동원은 "관객 수가 800만을 넘으면 사제복을 입고 무대 인사를 하겠다"는 공약을 걸었다.

  • 천주교 서울대교구의 지원을 받아서 명동성당, 가톨릭대학교/성신교정, 프란치스코회 본원[83] 등 실제 성당 건물들이 촬영에 사용되었다. 그 외에 다른 교구의 지원도 꽤 받았다. 실제로 대구가톨릭대학교 신학대학에서 찍은 씬도 있다. 국내 유일하게 전통적인 비잔틴 양식의 모자이크 장식이 실내에 복원되어 있는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에서 촬영한 장면도 있다.(#) 사제가 되기 위한 7년제 과정을 언급하고, 토테미즘 수업에 대한 내용이 나오는 등,[84] 구체적으로 드러내지는 않지만 세부 묘사도 디테일한 편. 아울러 가톨릭교회법 제1172조[85]에 교구 직권자로부터 허락을 받는 것이라고 규정되어 있는 것을 지키기 위해 김범신 베드로 신부가 바티칸에 투서를 보내는 것 등의 가톨릭 내부 습성도 잘 재현되었다. '투서'도 일종의 천주교 관습인데, 천주교 조직은 굉장히 수직적이기에, 자기 바로 윗 사람과 뭐가 안 맞으면 그 윗 사람보다 높은 곳에 투서를 보내 자기 의견이 관철되도록 액션을 취한다. 수도자가 수도원장을 어찌하고자 본원[86]에 투서를 보내는 경우도 있고, 동네 성당에서도 평신도 단체장이 본당신부가 마음에 안 들면 교구청에 투서를 보내 일종의 공론화를 시키는 식. 작중 김범신 베드로 신부의 경우, 대사로 미루어 보아 수도원장이 구마 의식을 거부하자 냅다 바티칸에 투서를 보낸 것이다. 이유는 교회법상 교구의 직권자 허락이 필요한 것인데, 교구 직권자보다 높은 곳이 바티칸이다. 참고로 투서의 경우 높은 기관에서 읽어보면 보통 권고의 형식으로 답장하며, 내용이 심각할 경우 내부 감사가 시작되는 경우도 있다. 보통 투서를 받는 입장이 곤란한 경우에 빠진다. 초반 주교관 회의 장면에서 주교, 몬시뇰, 수도원장이 '그래서 이런 걸 교황청에 질렀나 보네요', '입장 참 곤란하게 하네요', '이런 걸 교황청에 보내기 전에, 나한테만은 귀뜸을 해줬어야죠'하는 대사가 이런 분위기를 고증하여 나온 대사다.

  • CGV에서는 삼면 스크린 상영관인 Screen X 버전도 동시 개봉한다. 기존의 차이나타운이 Screen X 버전으로 변환 개봉한 적은 있지만, 기획 단계부터 따로 Screen X 버전도 제작한 경우는 본작이 최초.

  • 특이하게도 영화 개봉 전에 JTBC 손석희뉴스룸에 강동원이 출연한 것이 잠시 화제가 되었다.(#, 관련기사) 그리고 일일 기상 캐스터가 되었다!?(#)

  • 언어 연기가 매우 디테일한 편인데, 강동원은 본작에서 대사로 나오는 라틴어 기도문을 외우기 위해 수백 번도 넘게 들었다고 한다. 또한 극중 빙의된 영신이 사용하는 중국어, 독일어, 라틴어는 모두 전문인의 감수를 받아 배우 박소담이 직접 연기했다.[87]

  • 병상의 정기범 가브리엘 신부가 자기 신세를 한탄하듯 말하고, 김범신 베드로 신부가 뒤이어 말한 구절이사야서 49장 4절이다. "그러나 나는 말하였다. 나는 쓸데없이 고생만 하였다. 허무하고 허망한 것에 내 힘을 다 써 버렸다. 그러나 내 권리는 나의 주님께 있고, 내 보상은 나의 하느님께 있다." 말 그대로 악마의 편집을 엿볼 수 있는 부분.

  • 극중 최 부제와 김 신부가 번갈아 가면서 외우는 성경 구절은 구약 에제키엘[90] 2장 6절이다. "그러니 너 사람의 아들아, 그들을 두려워하지 말고, 그들이 하는 말도 두려워하지 마라. 비록 가시가 너를 둘러싸고, 네가 전갈 떼 가운데에서 산다 하더라도, 그들이 하는 말을 두려워하지 말고, 그들의 얼굴을 보고 떨지도 마라. 그들은 반항의 집안이다."

  • 시나리오에서는 2015년이지만, 작중에서 교황 방한이 언급되고 최 부제의 기숙사 방문에 걸린 달력을 보면 2014년을 바탕으로 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본편에서 김 신부의 행적과 김 신부를 향한 악령의 대사, 최 부제를 처음 본 제천 법사의 반응 등 아직 풀리지 않은 떡밥들이 있는데, 이는 속편이 제작되면 알 수 있을 듯. 단, 속편 제작은 관객수 500만 돌파 공약이라고 한다. 그리고 2015년 12월 3일부로 진짜로 전국 관객 500만 명을 돌파했다. 따라서 속편 제작도 이루어질 전망이다.

  • 구마 의식 도중에 김 신부가 어떤 단계에 이르자, 최 부제에게 바흐의 음악을 틀라고 명령한다.[91] 최 부제가 음악을 틀자 악령이 "내가 형수를 강간하라 했었지, 용기 없는 고자 새끼!"라고 말하는데, 이건 김 신부에게 한 말이 아니라 바흐에게 했던 말이다. 장재현 감독의 인터뷰에 따르면 "바흐 평전을 보면, 바흐가 악마한테 시달렸대요. 아시다시피 바흐는 굉장히 바람직한 사람이었잖아요. 너무 인간답지 않은, 완벽한 결정체여서 악마가 유혹을 했다고 해요. 그래도 넘어가지 않았다고. (Q.그래서 바흐의 연주곡을 틀었군요?) 네, 그렇죠. 실제로 바흐의 음악을 쓰기도 한다고 들었어요." 관련기사[92]

  • 마찬가지로 구마 의식 도중에 악령이 중국어로 "너희 미물들은 떨어진 별의 목소리를 들을 수 없다"라고 말하는 장면이 나온다. 보통 떨어진 샛별, 떨어진 별이 누구를 지칭하는지 생각해 보면 상당히 의미심장한 장면.[93]

  • 악령이 하나의 언어로만 말하지 않고 다양한 언어로 말을 하는 이유는, 대장을 보호하기 위해서 다른 부하들이 연막 작전을 펼치는 것이라고 한다. 대장을 들키지 않으려고 계속 일종의 말싸움을 하는 것. 중대장도 나왔다가, 대대장도 나왔다가 하는 식으로.(관련기사)

  • 영화 초반에서 최준호 아가토 부제가 수업 중 몰래 보는 만화는 나루시마 유리의 <엑소시스트 아기토>이다. 참고로 나루시마 유리의 작품 중 굉장히 수위가 높고 하드코어한 만화다.

  • 아이즈 매거진에서 스페셜 코너 주제로 이 영화를 다루면서 강동원에게 안겨 다녔던 돼지 돈돈이의 시점으로 작성한 편지가 많은 이들의 심금을 울렸다.(관련기사)

  • 강동원에게 안긴 돼지는 총 2마리로 흰돼지랑 흑돼지. 즉 돼지에게 검은 CG를 입힌 게 아니라, 실제 흑돼지를 사용한 것. 더미나 CG를 사용한 장면도 있다고 한다.

  • 작중에서 언급된 시간대를 추적해 보면 2013년 11월 29일 → 2014년 2월 6일 → 2014년 2월 10일 → 2014년 4월 15일 → 2014년 5월 25일 → 2014년 8월 3일[94] → 2014년 8월 10일[95] 순으로 사건이 진행된다.

  • 감독의 제작 노트에는 각 주인공들에게 해당하는 키워드가 써져 있는데, 김 신부는 사명, 최 부제는 운명, 영신은 희생이라고 한다.

  • 최 부제가 명동성당몬시뇰을 찾아갔을 때, 그는 본당 식구들과 함께 3D 안경을 쓰고 TV를 시청하고 있는데, 이때 TV에서 나오는 화면은 여자 아이돌 러블리즈의 <안녕> 뮤비이다.[96]

  • 엔딩 크레딧을 보면 흑인 원주민 역과 국회의원, 삼성전자 직원 역이 나온다. 본 편에서는 안 나왔던 것을 보면, 편집된 부분이 존재하는 듯 하다. (어쩌면 아래와 같을 수도 있다. 영화사에 확인 부탁한다. // 원주민 - 악령의 얼굴 모습, 국회의원 - 뉴스 인터뷰, 삼성전자 직원 - 성당 TV 설치 기사)

  • 최 부제가 향을 흔들며 부속가 <Victimae Paschali Laudes>를 부를 때, 악마가 마지막 저항을 하는 씬에서 앞으로 일어날 사태를 예언한다. 그 예언 내용의 흐름은 이러하다. '○○년에 너희 인간들이 스스로 인간을 만든다', '마실 물이 없어져 ○○명이 죽어 사라진다', '○○년 검은 풍선이 터져 너희들 반이 죽는다'는 내용. 은유와 비유로 점철되어 자세한 내용은 모르지만, 무엇을 이야기하는지는 감을 잡을 수 있다. 첫 번째는 유전공학 발전에 따른 복제인간 관련 이슈, 2번째는 환경오염에 따른 자연의 파괴, 3번째는 강력한 무기(핵무기로 느껴지는 뉘앙스)로 인한 전쟁 살상을 일컫는 것. 사탄의 예언 대사는 바로 천주교에서 교리적으로 반대하는 사회 이슈를 소재 삼은 것이다.

  • 같은 시기에 개봉한 《내부자들》이랑 출연진이 많이 겹치는 편이다. 하지만 나무위키에 기재된 촬영 시기를 보면 알겠지만 내부자들》이 《검은 사제들》보다 먼저 촬영되었다.내부자들》에서 편집국장으로 나오는 김의성은 이 영화에서 신학교 학장 신부로, 《내부자들》에서 우장훈 검사의 아버지로 나오는 남일우는 이 영화에서 수도원장으로, 《내부자들》에서 대외협력실장으로 나오는 나오는 손종학은 이 영화에서 몬시뇰로, 《내부자들》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나오는 김병옥은 이 영화에서 박현진 교수로 나온다.

  • 개봉 후인 2015년 11월, 천주교에서 운영하는 케이블TV채널 CPBC(당시 PBC) 평화방송 인터넷 사이트에서, 관련 기사를 게재했다. 구마의식의 존재 자체는 부정하지 않으면서, 영화상의 극적 설정과 비교하는 내용을 담았다.

  • 도서출판 가연에서 '가연 컬처클래식 시리즈'의 25번째 작품으로도 나왔다. 가격은 11,800원. 영화에 사용되는 콘티와 영화 스틸컷 등을 중간에 삽입했다는 것이 특징. 하지만 초판은 파본이라서 말이 많았다. 3쇄부터 사기를 권장. 이외에도 OST도 따로 출시되었다. * 2015년 11월 20일 스페셜 포스터가 공개되었다.(#)

  • 작중에서 최 부제가 폴더형 피처폰을 사용하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 이는 본인의 핸드폰이 아닌 박 수사(전 보조 사제)로부터 받은 '김 신부와 연락하는 핸드폰'이다.(소설 <검은 사제들> p. 60)

  • 네이버 tvcast에 《12번째 보조사제》가 공개되었다.(#) 그리고 《12번째 보조사제》는 2016년 5월 8일 KBS 독립영화관을 통해 TV로도 방영되었는데, 이날 독립영화관은 19세 이상 시청가로 방영했다. 참고로 《12번째 보조사제》는 19세 이상 관람가 영화다![스포일러][98]

  • 2016년 5월 7일부터 캐치온 방영을 시작했다. 작중에서 김 신부와 장미십자회 사제가 전화 통화를 하는 장면에 나오는 장미십자회 사제의 대사 번역이 극장 개봉판과 다른데, 극장 개봉판에서는 장미십자회 사제의 대사들이 반말체로 나오는 것과 달리, 캐치온 방영판에서는 같은 대사들이 존댓말체로 나온다. 자막 글꼴도 극장 개봉판에서는 바탕체를 사용했고, 캐치온 방영판에서는 보통 케이블 영화채널들에서 방영하는 외화들의 자막 글꼴로 쓰는 굴림체를 사용했다.

  • 2017년 1월 28일 tvN에서 설날 특선 영화로 첫 TV 방영을 했다. 2017년 1월 29일, 30일에는 OCN에서도 편성해 TV 방영을 시작했다. 4월 17일에는 채널CGV의 더 굿 무비를 통해서 방영되었다.

10. 퇴마록 관련[편집]

오래된 퇴마록[100] 팬이라면 오마주로 느낄 만한 지점이 조금 있어 소소하게 화제가 되기도 했다. 사실 오마주라기보다는 장르적인 일치로 보는 것이 옳다는 의견도 상당하며 애초에 퇴마록이 너무 오래된 책인지라 (1권이 1994년 출간이다!) 젊은 세대들에겐 그리 와닿지 않는 것이 사실.

다만 <퇴마록>이 누적판매부수 1,000만부를 넘길 정도로 한국 장르문학의 심령 및 퇴마 관련 작품 중 독보적이며, 영화 <검은 사제들>을 포함하여 이런 부류의 작품들은 유행을 덜 타는 측면이 있어 매니아 층에게는 상당한 영향력이 있음을 부인할 수 없다. 더욱이 <퇴마록>은 2011년부터 개정판이 재출간되기 시작했고, 13/14년에 각각 외전들이 출간되어 과거의 소설로만 치부할 수 없게 되었다. 외전 1권은 완결 이후 10여년이 지난 뒤 발매되었음에도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등 상당히 선전했으며, 재 영화화가 발표되는 순간 인터넷이 순간 '가상 캐스팅'으로 떠들썩할 정도로 아직까지 파괴력이 상당하다.

  • 퇴마록 국내편의 단편 〈파문당한 신부〉에 신부가 소녀에게 깃든 악령을 엑소시즘하는 장면이 아주 잠깐 스치듯 지나간다. (정확히는 '신부가 시도했으나 교황청의 허락을 얻어야 한다며 떠나갔고, 돌아오지 않았다'이다.)

    • 반론: 〈파문당한 신부〉이든 《검은 사제들》이든 엑소시즘 장르의 틀을 따르고 있으므로 이것은 특별히 퇴마록만의 유사성은 아니다.

  • 퇴마록의 주인공인 '박신부' 박윤규 신부의 세례명 역시 김범신 신부와 같은 베드로다. 한편 '동료 사제들에게 이상한 사람이라는 평을 받으며, 퇴마 의식에 집착하는 떡대 좋은 괴짜 신부'라는 캐릭터성 역시 유사하다. (한편 퇴마록에는 아녜스, 그러니까 아그네스 수녀라는 캐릭터 역시 등장한다. 악역이지만.)

    • 반론 : 역시 마찬가지로 엑소시즘 장르에 등장하는 신부라면 당연히 괴짜로 묘사되지, 공무원 스타일은 아닐 것이다(...) 사실 말도 안 되는 대인배로 묘사되는 박신부와 김범신 신부는 덩치가 좋다는 것 외에 딱히 큰 유사성은 없다. 한편 김윤석퇴마록의 영화화 계획이 발표되었을 때 박 신부 캐릭터로 많이 거론되던 배우 중 하나이며, <검은 사제들>이 속편 계획이 잡힐 정도로 상당히 흥행함에 따라 '김윤석이 박 신부로 등장하는 퇴마록 영화', 혹은 더 나아가서 아예 퇴마록 영화 자체가 물건너갔다는 예측도 상당하다.[101]

      • 그리고 베드로라는 세례명에 대해서도 반론하자면, 천주교 신자 중 베드로라는 세례명 쓰는 사람은 정말 흔하다. 베드로, 요한, 바오로, 토마스는 정말 흔한 세례명으로, 신부들 중 베드로라는 세례명 쓰는 사람들도 정말 많고[102] 따라서 김범신 신부의 세례명을 베드로로 설정했다고 하더라도 그걸 굳이 <퇴마록>에서 따왔다고 단정하는 것은 무리다. 이건 아녜스도 마찬가지. 차라리 보나벤투라, 이냐시오 데 로욜라, 호세 마리아 에스크리바[103], 쥐스트 브르트니에[104], 요한 크리소스토모[105], 가스파르, 발타사르, 멜키오르[106] 같은 희귀한 세례명이라면 모를까.

  • <퇴마록> 박윤규 베드로 신부의 구마의식 대상자 미라와 <검은 사제들> 김범신 베드로 신부의 구마의식 대상자 영신 모두 여자아이고, 의식 이전부터 서로 알고 지냈으며, 개인적으로도 아끼는 대상이란 점이 비슷하다.

  • 퇴마 의식 중 바흐의 칸타타 BWV 140 〈Wachet auf, ruft uns Stimm(눈 뜨라고 부르는 소리 있어)〉를 재생한다. 바로 이 장면이 오마주라고 느낀 관객들이 많았다. 퇴마록의 〈눈 뜨라고 부르는 소리 있도다〉에서 이 곡을 퇴마 의식에 사용했기 때문. 제목에서 알 수 있듯 작품 전체에서 상당히 중요한 소재로 사용된 곡이기도 하다. 물론 BWV 140이 교회 칸타타인 것은 사실이나, 일반적인 미사 음악 대신 굳이 BWV 140을 사용한 지점에서 의미심장하게 느껴질 수 있는 부분.

11. 작중의 라틴어 기도문[편집]

라틴어는 크게 고대 로마 제국이 쓰던 고대 라틴어와, 서로마의 멸망 후 음운이 변화한 중세 라틴어의 영향을 받아 성립되어 가톨릭교회에서 쓰는 교회 라틴어로 나뉜다. 이 영화는 가톨릭을 소재로 한 영화이므로 당연히 발음도 교회 라틴어를 기준으로 한다.

11.1. Victimae Paschali Laudes[편집]





OST이자 극중의 구마 의식에서 최 부제가 부르는 그레고리안 성가 <Victimae Paschali Laudes>는 "파스카의 희생양을 찬미하라"는 뜻으로, 예수부활대축일 미사 때와 부활시기 미사 때 알렐루야 전에 부르는 부속가이다. 죽음에서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의 승리를 찬미하는 노래이다.

라틴어

발음

직역

Victimae paschali laudes

빅티메 파스칼리 라우데스

파스카의 희생제물에게 찬미들을

immolent Christiani

임몰렌트 크리스티아니

바치자, 그리스도인들이여

Agnus redemit oves:

아뉴스 레데밋 오베스

어린 양이 양들을 구원했다.

Christus innocens Patri

크리스투스 인노첸스 파트리

순결한 그리스도께서 성부께

reconciliavit peccatore.

레콘칠리아빗 페카토레

죄인들을 화해시키셨다.

Mors et vita duello

모르스 엣 비타 두엘로

죽음과 생명이 장엄한 싸움[107]에서

conflixere mirando:

콘플릭세레 미란도

겨루었나니

dux vitae mortuus,

둑스 비테 모르투우스

죽었던 생명의 왕께서

regnat vivus.

레냣 비부스

살아서 다스리신다.

Dic nobis Maria

딕 노비스 마리아

말하라, 마리아여,

quid vidisti in via?

퀴드 비디스티 인 비아?

길에서 무엇을 보았는가?

Sepulcrum Christi viventis,

세풀크룸 크리스티 비벤치스

"살아계신 그리스도의 무덤을,

et gloriam vidi resurgentis:

엣 글로리암 비디 레수르젠치스

그리고 부활하신 분의 영광을 보았고

Angelicos testes,

안젤리스코스 테스테스

천사인 증인들과

sudarium, et vestes.

수다리움 엣 베스테스

수의와 옷을 보았다."

Surrexit Christus spes mea:

수렉싯 크리스투스 스페스 메아

나의 희망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시어

praecedet suos in Galilaeam.

프레세뎃 수오스 인 갈릴래암

그분의 사람들보다 먼저 갈릴래아로 가실 것이다.

Scimus Christum surrexisse

시무스 크리스툼 수렉시세

우리는 안다, 그리스도께서 부활하심을

a mortuis vere:

아 모르투이스 베레

죽음 가운데서 진실로.

tu nobis, victor Rex, miserere.

투 노비스 빅토르 렉스 미세레레

당신은 우리를, 승리의 왕이시여, 불쌍히 여기소서.

Amen. Alleluia.

아멘 알렐루야

아멘, 알렐루야.


제2차 바티칸 공의회 이후부터는 라틴어뿐만 아니라 자국어로도 미사를 드릴 수 있게 되었고, 한국 가톨릭에서 예수부활대축일 미사 때와 부활시기 미사 때 사용하는 번역은 다음과 같다.

파스카 희생제물 우리 모두 찬미하세.
그리스도 죄인들을 아버지께 화해시켜
무죄하신 어린 양이 양떼들을 구하셨네.

죽음 생명 싸움에서 참혹하게 돌아가신
불사불멸 용사께서 다시 살아 다스리네.

마리아, 말하여라. 무엇을 보았는지.
살아나신 주님 무덤, 부활하신 주님 영광
목격자 천사들과 수의 염포 난 보았네.

그리스도 나의 희망, 죽음에서 부활했네.
너희보다 먼저 앞서 갈릴래아 가시리라.

그리스도 부활하심 저희 굳게 믿사오니
승리하신 임금님, 자비를 베푸소서.

11.2.미카엘 대천사 기도문[편집]

극중에서 최준호 아가토 부제가 구마 의식 때 외운 기도문 중 하나. 이 기도문은 교황 레오 13세가 만들었다. 1884년 10월 13일, 레오 13세는 미사를 봉헌한 후 제단을 내려오다가 환시를 보게 되었다. 내용인즉, 악마하느님께 "백 년만 시간을 준다면 교회를 유린할 수 있다"고 장담하는 모습이었다고.

그 후로 레오 13세는 성 미카엘 대천사 기도문을 만들었고, 미사 후에 마침 기도로 바치게 했다. 다만 1970년 전례 개혁 이후로는, 반드시 마침 기도로 바치지는 않는다. 하지만 여전히 많은 신자들이 이 기도를 바치고 있다. 교황 요한 바오로 2세도 신자들에게 이 기도를 자주 바치도록 권했다. 이 기도는 꼭 미사가 끝난 후가 아니더라도 아무 때나 바치면 한대사를 받을 수 있다.


위의 영상은 어느 정도 개인[108]의 발음 습관이 들어간 것으로 보이는데, 'ch'를 독일어폴란드어처럼 연구개 마찰음 /x/로 발음하고 있다. 라틴어의 'ch'는 /k/ 발음으로 연구개 파열음이며 'Christus'는 '크리스투스'다.

라틴어

발음

한국어

Sancte Michael Archangele

상떼 미카엘 아르칸젤레

미카엘 대천사님,

defende nos in proelio,

데펜데 노스 인 프렐[109]리오

싸움 중에 있는 저희를 보호하소서.

contra nequitiam et insidias diaboli

콘트라 네퀴치[110]암 에트 인시디아스 디아볼리

사탄의 악의와 간계에 대한

esto præsidium

에스토 프레시디움

저희의 보호자가 되소서.

Imperet illi Deus

임페레트 일리 데우스

하느님, 그를(사탄을) 감금하소서.

supplices deprecamur

수플리체스 데프레카무르

겸손되이 하느님께 청하나이다.

tuque, Princeps militiæ cælestis

투퀘, 프린쳅스 밀리치에 첼레스티스

그리고 천상 군대의 영도자시여,

Satanam aliosque spiritus malignos,

사타남 알리오스퀘 스피리투스 말리뇨[111]

사탄과 모든 악령들,

qui ad perditionem animarum

퀴 아드 페르디치오넴 아니마룸

영혼을 멸망시키기 위하여

pervagantur in mundo,

페르바간투르 인 문도

세상을 떠돌아다니는 그들을

divina virtute, in infernum detrude.

디비나 비르투테 인 인페르눔 데트루데

하느님의 권능으로, 지옥으로 쫓아버리소서.

Amen.

아멘

아멘.


미카엘 대천사님, 싸움 중에 있는 저희를 보호하소서.

사탄의 악의와 간계에 대한 저희의 보호자가 되소서.

오, 하느님!! 겸손되이 하느님께 청하오니, 사탄을 감금하소서.

그리고 천상 군대의 영도자시여,

영혼을 멸망시키기 위하여 세상을 떠돌아다니는

사탄과 모든 악령들을 지옥으로 쫓아버리소서. 아멘.

11.3. 해방의 기도(Preghiera contro il maleficio)[편집]

오프닝 및 구마의식 때, 김범신 베드로 신부(김윤석)와 최준호 아가토 부제(강동원)가 바치던 기도.

Kyrie eleison
주님, 자비를 베푸소서.

Domine Deus noster, Rex saeculorum, Deus Pater Omnipotens et Omnipollens,
하느님, 전지전능하시며 모든 세기의 주인이신 당신께서는

qui omnia fecit, et omnia mutas cum voluntate tua,
모든 것을 만드시고 모든 것을 당신의 뜻대로 변화시키시는 분이시나이다.

qui in Babylonia convertisti in rorem flammam fornacis septem temporis ardentis,
당신은 바빌론에서 6배가 넘는 화염으로 뒤덮인 불구덩이에서

et protexisti et servavisti tres sanctos filios tuos;
당신의 거룩한 세 어린 성인들[112]을 구하시고 보호하셨나이다.[113]

Domine, qui es medicus et doctor animarum nostrarum;
저희 영혼의 의사이시며

Domine qui es salus eorum appellanitum gratiam tuam, invocamus et exposcimus te,
당신을 찾는 이들의 구원이신 분이시여, 당신께 청하오니

vanifica, pelle et fuga omnem diabolicam potentiam, omnem presentiam et satanicam machinationem
모든 악마의 힘과 사탄의 모든 작용과 활동을 쫓아주시고 없이 하시며

et omnem malignam influentiam et omne maleficium aut fascinum maleficorum
악의 영향과 저주, 혹은 악의를 가진 이들의 시선을 통한 저주,

et malorum hominum perpetratum contra servum tuum.
당신 종을 향해 저지르는 악행들로부터 보호하소서.

converte inviciam et maleficium in abundantiam bonarum rerum, vim, successum et caritatem;
충만한 선과 힘으로 질투와 저주를 없이하시고, 사랑과 승리로 변화시키소서.

Domine, qui amas homines,
인간을 사랑하시는 주님

tende tuas potentes manus et tua altissima et robusta bracchia
전능하신 당신 손을 드높이시고, 강인한 당신 팔을 펼쳐 드시어

et subvenii et visita hanc imaginem tuam, et mitte supra ipsam sangelum parcis, fortem et tutorem animae et corporis,
영혼과 육신의 보호자인 평화와 힘의 천사를 보내시어, 당신의 모상인 이 종을 방문하시고 도우러 오소서.

quem depellet et fugabit quemcumque malam vim,
그리하여 모든 악의 힘이 도망치고

et omne veneficium et maleficium corruptorum et invidiosorum hominum;
질투와 파괴를 일삼는 이들의 악의와 악행이 허물어지게 하소서.

ut cum gratitudine supplex tuus in tui tutela ac fide tibi caneat;
그럼으로써 당신께 보호받는 종은 감사의 목소리를 높여

Dominus es salvator mei et non timebo quid homus faciat mihi.
주님은 나의 목자, 내 그분과 함께 하니, 그 누가 나를 해치리오.

Non timebo mala quia tu mecum es, tu es Deus mei, tu es fortituco mea, omnipotens Dominus mei, Dominus pacis, pater futurorum saeculorum.
나의 하느님이신 당신과 함께 있기에 두려워하지 않나이다. 나의 힘이시여, 전능하신 주님, 평화의 주님, 선조들과 미래의 주인이신 주님.

Domine Deus Noster, miserere imaginem tuam et explica servum tuum
저희 주님이신 하느님, 당신 종을 굽어보시어

ex omni damno aut minatione ab maleficio oriundo et serva et pone eum supra omne malum;
모든 악과 악으로부터 오는 협박으로부터 당신의 모상을 구하시며, 모든 악으로부터 보호하소서.

per intercessionem immaculatae semper Virginis Dei Genitricis Mariae,
지극히 거룩하고 영광스러운 하느님의 어머니이시며 영원하신 동정 마리아

splendentium Archangelorum et omnium Sanctorum, Amen.
빛을 발하는 대천사들과 모든 당신의 성인들의 이름으로 간구하나이다, 아멘.

[1] 영신의 성가대 오디션(?)을 보는 장면에서, 김 신부는 프란치스코 수도회수도복을 입고 있다.[2] 신학교 기숙사에서 최 부제가 읽던 서취노트 표지에도 장미십자회의 문양이 그려져 있다.[3] 구마(驅魔): 몰 구(驅), 마귀 마(魔). 원래 구(驅) 자는 '말을 몰다' '빨리 달리다'라는 의미지만 '내쫓다' '몰아내다'라는 의미도 있다. '구축함', '악화가 양화를 구축한다'라는 말에서 쓰는 구축(驅逐)이란 단어도 바로 이 '구'(驅)자를 사용한다. 추가 내용은 가톨릭의 장엄구마 의식 참조.[4] 영신의 아버지가 고소했다가 합의했다는 대사가 나온다.[5] 이 이름의 성인은 몇 있는데, 2월 14일이 축일인 아가토 성인은 이집트 알렉산드리아에서 태어나 죽은 순교자이자 구마 사제였다.[6] 가톨릭 신학생들은 2학년 수료 후 군대에 입대하게 되어 있으니까, 7학년이면 만 28세여야 한다. 소설에 따르면 1년 유급하는 바람에 집에다 신학교 과정이 8년으로 늘어났다고 구라를 쳤다고 한다.[7] 영화에서는 시험 중에 교수 신부님이 감독하는 것으로 그려지지만, 실제 신학교에서의 시험은 무감독 시험이고 양심에 따라 시험을 보는데, 진짜로 컨닝한 사실이 드러나면 퇴학처분을 받는다. 이는 "양심은 하느님의 목소리"라는 격언을 어긴 것이며, 양심을 속이는 것은 하느님을 속이는 행위로 동일시되기 때문이다.[8] 신부를 양성하는 가톨릭 신학교는 엄격한 규율 아래 전원 기숙사 생활을 하며, 외출이나 음주도 마음대로 할 수 없다. 그럼에도 실제로 월담해서 술을 사 오는 신학생들이 종종 있고, 용케 안 걸리고 동기들끼리 모여 "하느님의 은총으로 무사히 넘어갔다"는 식의 성직자 개그를 주고 받는 신부도 있다고도 한다(…). 소설에서는 '주님의 보혈'(…)이라 부르며 마신다. 하지만 포도주가 아닌 맥주[9] 화면 상으론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32-1'.[10] 소소한 개그씬이 녹아 있지만 시종일관 무겁고 어두운 분위기 중에서 가장 빵 터지는 장면 중 하나. 진지하게 노래하는 영신을 허탈하게 바라보다 머리를 감싸안는 김 신부의 표정이 백미.[11] 아그네스는 아녜스의 영미식 표기법이다. 현재 가톨릭 세례명에서는 아녜스라고 쓰는데, 발음 문제(아네스로 들릴 수 있다)나 인지도 등으로 인해 영미식인 아그네스를 택한 듯.[12] 스크립트에서 밝혀진 세례명. 몬시뇰은 전통 있는 본당 신부나 오랜 성직 생활로 교회에 공이 큰 원로 성직자에게 교황청에서 주는 명예의 칭호다.굿뉴스;가톨릭용어사전[13] 그러나 소설에서는 최준호 부제와 조우했을 때 짧은 축복을 해주며 "김범신 신부는 그런 짓을 할 사람이 아니다. 최 부제 자네도 몸조심하라."는 식으로 이야기한 것으로 봐서는, 그렇게까지 회의적인 것 같지는 않아 보인다. 수도회 수사들이 10명씩이나 구마의식에 참가했다가 귀향하여 복귀하지 않은 일 때문에, 무언가 있기는 있는 것으로 여긴 듯하다.[14] 해당 배우의 항목 문서에도 나오지만, 주로 악역 조연으로 유명하다. 말하자면 본 영화에서 드물게 주인공측 조력자, 즉 선역으로 출연한 셈.[15] '마태오'는 12사도 중 하나로, 예수 휘하에서 사도 활동을 거부했던 적이 있던 사도의 이름.[16] 남성 수도자를 수사, 여성 수도자를 수녀라고 함. 수사 중에는 성품성사를 받지 않은 평수사와, 성품성사를 받은 성직수사가 있다. (후자를 수도사제, 수사신부라고도 한다.) 가톨릭정교회에서는 남성만 사제가 될 수 있으나, 성공회에서는 여성도 사제가 될 수 있다. 따라서 성공회 수녀들 중에는 사제서품을 받은 사람도 있다. 대한성공회에서는 2007년에 최초의 여성 수도사제가 탄생했다(성가수녀회 오인숙 가타리나 수녀).[17] 전 버전이 김 신부가 여관 생활을 하게 되는 원인이 박 수사가 이 말을 전해서 그랬다고 하나, 수도원장이 "꼴도 보기 싫어 대구로 내려보냈다"는 말을 고려해 보면, 서울에 일시적 거소로 악령들의 눈을 피해 은신할 수 있는 은밀한 공간을 찾아서 여관으로 간 것이 더 타당해 보인다.[18] 처음 마주쳤을 때, 최준호 아가토 부제는 "수사님도 호랑이띠이시면 6… 2…?"라고 물었다.[19] 서로 종교인데 자주 만나는 사이인 것 같다. 종교는 다르지만 서로 퇴마라는 같은 목적이 있기 때문인듯[스포일러] 20.1 20.78 저 말이 완전히 틀린 말은 아니었는데, 영신에게 씌인 악령은 여러 개체였으며, 그중 영신이 피를 토했을 때 밖으로 튀어나온 한 개체가 쌍두사()였다. 아마 제천 법사가 감지한 악령은 이 쌍두사 악령으로 추정되며, 이 악령은 토착(즉 우리나라 출신) 악령 + 성별이 암컷이었던 듯하다. 하지만 영신의 안에 숨어있던 최종보스는, 토착 악령이 아니고 물 건너(...)에서 온(?) 악령 마르바스였다. 참고로 솔로몬의 72악마 전승에서 공식적으로 여성이라 명시된 악마는 하나밖에 없는데, 마르바스는 여성이라 명시되지 않은 악령이다.(고로 남성/혹은 무성이라는 것)[21] 아마 연출에서 돼지에 악령이 씌여서 검게 변하는 부분부터, 얘한테 돼지 역할을 넘긴 듯.[22] 이 장면에서, 살인 혐의로 경찰차에 태워져 호송되는 김범신 신부가 계속 기도하는 장면이 교차 편집된다. 택시기사가 천사임을 상징하는 장치라고 볼 수도 있다.[23] 영화에선 가톨릭의 비밀결사로 묘사되는데 절대 아니다! 오히려 반가톨릭 단체여서 이단인 단체이다. 제작진 측에서 그냥 영화의 멋을 위해 갖다 붙인 거라고 추측된다.[24] 영화 설정상 이 12형상은 세계 곳곳에서 일어나는 질병, 기근, 전쟁 등의 불화의 주 원인이라고 한다. 이 12형상들이 이렇듯 강력한 힘을 지니고 있음에도 직접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 이유는, 자신들이 보이게 되면 사람들이 하느님을 믿게 될 것이기 때문이라고.[25] 오프닝 시퀀스에서 히브리어-로마자-한글 순으로 크레딧이 뜨는데, 구마에 대한 간단한 설명과 배우들의 이름이 작중 포지션과 함께 나온다.(김윤석-사제, 강동원-부제, 박소담-부마자.)[26] 나중에 밝혀지는데 김 신부가 말하길, 영신이 자살 시도한 게 아니라 악령이 숙주를 죽이고 남자에게 빙의하려다 실패한 거라고 한다.[27] 최 부제가 박 수사의 집을 찾아갔을 때, 밥을 먹는 박 수사의 팔을 자세히 보면 김 신부의 몸에 생긴 것과 같은 악마로 인해 생긴 상처가 있다. 김 신부도 마찬가지.[28] 학장 신부는 김 신부가 말한 보조사제의 조건을 꼽으면서 신학생 명부를 뒤진다. 라틴어, 독일어, 중국어에 능통하고(시험시간에 컨닝함) 민첩하고 용감하고 대범하며(오밤중에 몰래 빠져나와 기숙사 담 넘어감) 악령의 유혹을 이겨낼 수 있는 지혜를 갖추고(편의점에서 술 사옴) 체력이 강하며(동기들과 함께 밤새 소맥을 깜) 정기범 신부의 '토테미즘과 해방' 수업을 들은 적이 있고(수업 시간에 만화책 봄) 영적으로 민감한 기질을 타고난 호랑이띠 인물이라는 조건에 모두 부합되는 사람을 찾는데, 조건에 해당되는 유일한 인물인 최준호 아가토 부제를 보고는 "왜 하필 이놈의 자식이냐"며 머리를 감싸쥔다.[29] 그리고 영신의 구마를 담당한 사제들은 모두 호랑이띠라는 묘사가 있으며, 이름에 호랑이를 뜻하는 글자(한글 과 한자 (虎))가 들어있다. (정기, 김신, 최준. 각각 호랑이가 일어난다(기범), 호랑이의 신(범신), 준비된 호랑이(준호)라고.)[30] 이때 학장 신부가 최 부제를 능청스럽게 슬슬 구슬리는 장면에서 김의성이 미친 연기를 보여준다. 제가 딱 적임자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김의성의 진정한 미친 연기력은 영화 <오피스>를 통해 볼 수 있다.[31] 우선 정 신부의 병실에서 풍기는 썩은 내와, 김 신부가 병실에 처음 들어갔을 때 본 등을 돌리고 있는 성모상, 뒤집어서 놓은 십자가, 원래 십자고상이 걸려있던 벽의 빈자리. 그 뒤 정 신부는 "내가 오늘 천국 문 앞에 다녀왔는데, 하얗고 큰 거미 한 마리가 나를 덮쳐 발목을 물었는데 그 때 기분이 정말 천국에 온 것 같더라"라고 말하고, 실제로 발목에 뭔가가 문 듯한 상처가 있었다. 그리고 창밖에 모여 지켜보는 까마귀 떼를 보고 김 신부는 정 신부가 부마되었음을 확신하고 욕설을 내뱉는다.[32] 김 신부가 병자성사를 집전할 때 정 신부가 "보조 사제가 누구냐?"고 묻지 않고, "너랑 같이 가는 수컷이 누구야?"라고 묻는 것으로 악령이 부마되었음 확정.[33] 병자성사. 7성사 중 하나로, 임종을 앞둔 사람에게 천국으로 인도하는 고별 예식이자, 임종을 앞둔 사람이 아니라도 병중에 있는 신자라면 받을 수 있다. 옛날에는 종부성사라고 불렀다.[34] 이때 김 신부가 흥얼거리던 성가는 <가톨릭 성가> 289번 <병인 순교자 노래>.[35] 이 때 악령의 조작으로 인해 잠긴 병실 문을 보고, 코웃음치다가 뻥 하고 걷어차는 장면이 아주 간지난다. 그리고 문에 남은 구둣자국 [36] 실제로 존재하는 성유물은 아니다. 영화를 위해 창작된 성유물. 아시시의 프란치스코 성인은 악령이 가득한 숲을 지나갈 적에 이 종을 울렸다고 한다. 본작에서는 가톨릭교회에서 아시시의 국보급 물건이라고.[37] 최 부제를 처음 본 김 신부는 "몰몬교 선교사처럼 생겼다"면서 놀린다. 거기에 최 부제는 "그런 소리 가끔 듣습니다"라며 넉살 좋게 받는다.[38] 여기서 강동원이 돼지를 밖으로 데리고 갈 때 바닥을 보면 돼지의 발 간격으로 바닥이 쓸린 자국이 보이는데, 이건 이제까지 모든 보조사제들이 돼지를 거기까지 데리고 간 걸 알 수 있다.[39] 영신의 집 옥상에서는 까마귀 여러 마리가 앉아 있었는데, 이중 1마리가 최 부제의 머리 위에 화분을 떨어뜨리자 김 신부가 먼저 보고 재빨리 잡아당겨 맞지는 않았다. 중반부에 까마귀 1마리가 여관 근처에서 김 신부를 감시했던 것을 감안하면, 악마가 까마귀를 부린다 볼 수 있다.[40] 이때 잘린 소머리를 등에 지고 칼춤을 추는 굿의 비주얼이 엄청나다. 혹자는 이 부분이 가장 무서웠다고 하기도 한다.[41] 무당들이 하혈을 하는데, 자신보다 강한 신 앞에 서면 그렇게 된다고 한다.[42] 작중 묘사되는 악령은 본래 남자의 육신을 취했으나 풀려났을 때 주변에 여고생인 영신밖에 없어서 급한 대로 여자에게 빙의한 것이다. 때문에 의식이 진행되는 동안 김 신부는 자신들이 남자임을 들키면 부마당할 위험이 있다고 본 것이다.[43] 하위 사령이 12형상 대신 돼지를 차지하는 것을 막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44] "베드로, 3년 뒤 너는, 감옥에서 피를 토하며 죽을 것이고, 다음 달 태어나는 네 조카의 눈알을 뽑아버릴 것이야!! 네 여동생의 자궁을 들어내 버리겠어!!" 여담으로 이 놈은 예전 구마 의식 때도 이런 저주를 퍼부었다. "네 어미의 유방에 돌덩어리를 만들어 버리겠어!!"[45] 제천 법사가 뱀이라고 말한 그 악령이다.[46] 당시 김 신부가 영신의 목을 조르던 것은 맞으나, 죽이려는 의도는 아니었고 구마 의식 중 강한 악령을 압박하는 방법이었을 뿐이다.[47] 실제로 이때 김 신부의 목을 조르는 최 부제의 모습을 보면, 뭔가 급박하고 필사적이라기 보다는 살짝 광기어린 표정이 보인다.[48] 트레일러에 나왔던 "별 거 있겠습니까. 그래도 궁금은 하네요"라는 말이나 "박 수사님, 뭐가 있긴 있는 겁니까?"라는, 당사자들만 알 수 있는 대사를 내뱉어 최 부제를 두려움에 빠뜨린다. 트레일러에서 저 대사가 나온 것도 의외의 복선이었던 셈.[49] 악령은 최 부제에게 "가서 말 해. 저기 저 미친 놈 하나만 있다고."라고 말하는데, 박 수사가 최 부제에게 김 신부를 가리키며 "있긴 있지. 저기 저 미친 놈"이라고 말한 적 있다. 박 수사가 악령의 공포에 굴복했음을 보여준다.[50] 이 장면은 감독의 영화적 장치가 돋보이는 부분이다. 환영 속 어린 시절의 최 부제는 한쪽 신발만 신고 있는데, 현재 도망쳐 나온 최 부제는 두 신발 다 벗고 있는 상태이다. 최 부제가 자신이 이번에도 또 도망쳐 나왔다는 사실을 자각하면서 과거의 잘못을 반성하고 각성하게 되는 아주 훌륭한 장면이다.[51] 축성받은 소금(성염) 선이 유지되고 있는 동안에는, 직접적으로 악령과 싸우는 것이 아니라 악령이 인지하지 못하는 선 너머 영역에 존재하며 부제로서 보조 역할만 수행할 수 있었으나, 소금 선을 넘어 악령에게 발각되었기 때문이다. 더해서 의식 이전에 최 부제가 들었던 테이프의 녹음된 음성[52]과, 최 부제가 자료를 받으러 박 마태오 수사의 집을 방문했을 당시 박 마태오 수사의 팔에 최 부제가 발각 이후 겪은 저주와 같은 매독 자국이 있던 모습을 통해, 전임인 박 마태오 수사도 발각되었으나 최 부제와는 달리 악령에게 완전하게 굴복하여 포기하였음을 알 수 있다.[52] 악령이 최 부제의 전임인 박 마태오 수사에게 직접 그의 어머니를 저주한 것[53] 최 부제를 막는 경찰 역의 배우는, 드라마 <용팔이>에서 주원을 밀착 경호하던 경호원이다. 결국 주원의 처남까지 된 인물.[54] 최 부제가 유향몰약을 태운 연기가 나는 향로를, 다른 손에는 십자가를 들고 성가를 부르며 천천히 걸어오는 장면인데, 이 장면에서 강동원 때문에 비현실적인 감정을 느낀 사람이 많다. 그 이유는 너무 잘 생겨서… 전작인 <군도: 민란의 시대>의 머리를 풀어 헤치는 씬 수준 이상의, 거의 신성함을 느낄 정도의 비주얼 쇼크를 보여주었다. 실제로 각종 커뮤니티, sns 등에서 이 장면에서 후광이 있었느냐 없었느냐(…)로 논쟁 아닌 논쟁이 벌어지고 있다. 실제 캡쳐본을 보면 굉장히 어두컴컴한 장면이다. 아니, 그 장면에는 애초에 불빛 자체가 없었다. 바리에이션으로 슬로우 모션, 종 소리, 숲 배경이 있다.[55] 뜬금없이 성가를 부르는 게 웃겼다는 사람들이 있는데, 가톨릭에서는 "성가를 가장 아름답게 부르는 것" 또한 기도의 일종으로 본다고 한다. "성가는 2배의 기도"라는 말도 있다. 아름다움이 기도라면 주님이 받아본 것 중 가장 신성한 기도였을 듯 그렇다고는 하지만 사실 강동원 본인도 이 씬을 찍을 때 상당히 오글거려 했다고. 아마 내공 있는 신자였다면 이런 상황에서도 진지하게 불렀을 것이다. 사실 이 성가는 예수부활을 기쁘게 맞이하는 부속가라, 영신의 부활에 대한 복선을 의미한다.[56] 이때 악마가 자신의 이름을 말할 때 들릴 듯 말 듯하게 '마르베스'라고 하는데, 이는 72악마 중 서열 5위인 마르바스라틴어 발음이다. 마르바스는 질병을 주거나 낫게 하는 능력이 있는데, 작중 피부가 썩는 묘사는 원전에 충실한 셈. 영화상에서 정결[57] 서원을 한 사제들에게 여러 질병 중 굳이 피부로 증상(반점)을 보이는, 인류 역사적으로도 대표적인 성병인 매독의 저주를 걸었음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57] 가톨릭성직자수도자성품성사/수도서원 때 청빈, 정결, 순명을 서약한다. 이 3가지를 '복음삼덕(福音三德)'이라 한다. 단 청빈 외에 정결과 순명은, 성직자나 수도자뿐 아니라 모든 가톨릭 신자가 지켜야 하는 사항이다. 가톨릭 신자는 혼외 성관계, 자위행위, 음란물 이용 등의 성적 음행을 해서는 안 되고, 가톨릭교회의 가르침에 순명해야 한다.[58] 시나리오 초고 단계에서는 제목이 <검은 돼지>였다고 한다.[59] 깊이냐 너비냐의 논쟁이 있었는데 감독이 직접 깊이라고 밝혔다. 한강의 가장 깊은 부분의 수심이 15m 쯤 된다고.[60] 제한시간이 다 되면 악마는 가장 가까이 있는 구마 사제에게 빙의한다. 김 신부가 최 부제에게 돼지를 빠트릴 것을 부탁하며 미안하단 말을 덧붙였는데, 바로 이 때문에 그러했던 것.[61] 가톨릭정교회보편교회성공회에서 사제가 7성사 등 교회의식을 집전할 때 몸에 걸치는 거룩한 천.[62] 경찰이 최 부제를 체포하려 했지만, 악령이 일으키는 이상현상에 겁을 먹어서 최 부제를 놓치게 된다. 사실 거기서 악령이 얌전히만 있었어도 이 영화 끝났다(…).[63] 도망 가는 장면에서 김 신부는 최 부제에게 "가는 길이 사악하다. 하느님의 가호가 있기를" 이라며 경고하는데[64], 경찰을 피해 도망치는 도중, 돼지 안의 악마는 몸부림치며 연쇄 추돌 사고를 일으켜 최 부제를 죽이려 한다. 영화 초반의 뺑소니와 사고도 악마가 조장한 것임을 암시한다. 혹은, 이 장면에서 화물트럭이 급제동하다가 미끄러지는 장면이 있는데, 잘 보면 최 부제보다는 돼지 자신을 치는 각도에 더 가깝다. 자신이 갇혀 있는 돼지를 죽이려 했을 가능성도 있다. 사고 장면에서 최 부제가 아니면 돼지 자신이 죽을 상황에서도[65] 죽지 않고 살아나는 장면들이 있는데, 이러한 장면들은 하느님의 보호로 해석될 수도 있겠다.[64] 또한 영화 중반에 복선으로 최 부제가 돼지를 데리러 갔던 프란치스코회 수도원에서 수도원장이 "몸조심해라. 무슨 말인지 알지?"라며 반문하는데, 최 부제도 이런 상황에 대해 사전에 알고 있었을 수도 있다.[65] 최 부제를 덮치는 트럭에 차가 충돌한다던가, 여러 대의 차가 달려들 때 먼저 온 SUV 1대가 막아선다던가, 후술하는 택시의 존재라던가, 다리 위에서 한강으로 뛰어 들어도 죽거나 정신을 잃지 않고 멀쩡히 바로 걸어나온다던가 등등.[66] 이 장면에 소소한 옥의 티가 있는데, 분명히 택시는 서울택시인데도 기사는 일산신도시, 파주시 방면만 간다고 말한다. 퇴근본능 다만 이것도 설정 오류라기보다는, 최 부제를 기다리기 위한 안배일지도 모른다.[67] 최 부제는 이때 분명 가장 가까운 한강 다리로 가 달라고 했는데, 영신의 집 주변 풍경으로 보아 영신의 집은 명동 롯데 영플라자 근처. 여기서 가장 가까운 한강 다리는 남산3호터널 너머 한남대교다. 그런데 도착한 곳은 동호대교. 하지만 사고 난 도로 표지판을 잘보면 강남이 배경임을 알 수 있고, 거기서 바로 동호대교로 갈 수 있는 길이 있다. 따라서 택시기사가 일산, 파주 방면만 간다고 외치는 것을 딱히 잘못되었다고 지적할 수는 없겠다. 다만 문제는 최 부제가 명동에서부터 뛰어서 어떻게 바로 강남까지 갔느냐가 될 수 있겠다. 여담으로 동호대교 부근이 한강에서도 수심이 깊은 편이라고 한다. 그냥 택시가 남산3호터널로 안 가고 동호로로 가서 동호대교에 갔다고 생각하자[68] 이때도 악마는 보도 쪽의 택시 문을 고장내, 최 부제가 차에 치이게 유도한다. 만약 택시 기사가 최 부제를 잡아당기지 않았으면 그대로 차에 치일 뻔했던 아찔했던 상황. 경찰한테 쫓기는 피투성이의 최 부제를 수상쩍게 여기지도, 악마에 홀리지도 않았으며, 최 부제를 구했다는 점, 그리고 소설에서 백미러에 묵주가 걸려있다는 묘사가 있는 등 택시기사를 하느님 그 자체나 혹은 하느님의 계시를 받고 도와주기 위해 강림한 천사,[69] 하느님의 가호로 해석하는 견해도 있다. 후술할 창세기 22장 1절[70]과 이어지는 아브라함과 이사악의 이야기를 감독이 노린 것인지 차량번호가 2201이다. 치밀하다 "최준호 아가토!" "예, 여기 있습니다(Adsum)!"[71][69] 만약 천사라면 미카엘일 가능성이 높다.[70] 이런 일들이 있은 뒤, 하느님께서 아브라함을 시험해 보시려고 "아브라함아!" 하고 부르시자, 그가 "예, 여기 있습니다." 하고 대답하였다.[71] 실제 독서직, 시종직, 부제서품, 사제서품 때 신학교 학장 신부님이 대상자들을 이렇게 호명하고, 호명된 대상자들은 이렇게 대답하고는 자리에서 일어나 제단 앞으로 걸어나간다.[72] 이때 최 부제의 얼굴이 말 그대로 타 들어간다. 더해서 검은 핏줄이 불끈불끈, 눈동자는 부마된 영신과 같이 전체가 검은 색으로 채워진다.[73] 영신이 살게 되는 것에 대해, 장재현 감독은 창세기 22장의 아브라함에게 하느님께서 이사악을 제물로 바치라고 했다가 막 죽이려고 하는데 '네 마음을 알았다'며 양을 내려보내 대신하게 했던 이야기를 언급하며, "그런 희망이 필요할 것 같았다"고 이야기했다. 실제로 장미십자회는 영신의 희생을 바랐으나, 결국 조력자와 대체할 희생양을 하느님께서 내려보내시고 영신은 목숨을 구한 것이라고 볼 수 있다.[74] 장재현 감독이 밝히길, 최 부제의 미소의 의미는 영신을 살리는데 성공하면서 어릴 때 죽은 여동생에 대한 빚을 갚았다는 것과 이것으로 구마 사제의 인생이 시작된다는 운명을 받아들였다는 의미. 원래는 시나리오에 없는 장면이고 강동원이 스스로 미소지었는데, OK사인이 떨어진 것.[75] 또한, 동호대교는 최 부제가 전철 버스를 타고 명동에 가는 장면에서도 비춰졌는데, "주인공이 동호대교를 지나면서 감시하러 갔다가 구마 사제가 되어 돌아오는 '영웅 서사의 기본이자 원형'"이라고 설명했다.[76] 천주교에서는 '하느님'이라 부르고, 개신교에서는 '하나님'이라 부른다. 단 성공회는 개신교의 한 분파이지만 '하느님'이라 부른다.[77] 제리 브룩하이머 제작, 스콧 데릭슨 감독.[78] 게다가 가톨릭 신학생들에게 담배/술은 금지되어 있지 않다. 애초에 즐겨 사용한다. 스트레스 해소 수단이 그리 흔치 않아서 물론 기숙사에 몰래 반입하면 외출금지라던지 그런 류의 벌을 주긴 한다.[79] 제15회 전주국제영화제 감독상, 제13회 미쟝센 단편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으며, 배우 이학주는 이 영화로 제12회 아시아나 국제 단편영화제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80] VimeoPayPal 계정이 필요한 유료 구매 서비스이다.[왓챠플레이] 가입후 첫달무료로 감상이 가능하다. 익월부터 정기결제된다[82] VimeoPayPal 계정이 필요한 유료 구매 서비스이다.[83] 작은형제회 한국관구 본원.[84] 신부가 되기 위해선 신학만 배우는 것으로 아는 일반인들이 많은데, 실제론 다른 종교의 사상도 공부하는 비교 종교 과목도 신학대학에서 필수로 들어야 한다. 한국의 종교 문화와 타 종교에 대한 이해를 통해 사목이나 타 종교와의 공존을 꾀하기 위한 목적이 있으며, 개신교불교에 대한 공부를 비롯해, 종교학, 심지어는 한국 무속 신앙, 샤머니즘까지도 독립과목으로 개설되어 있다.[85] 제1172조 ① 교구 직권자로부터 특별한 명시적 허가를 얻지 아니하는 한, 아무도 마귀 들린 자에게 합법적으로 구마식을 행할 수 없다. ② 교구 직권자는 신심과 학식과 현명과 생활이 완벽한 탁덕에게만 이 허가를 주어야 한다.[86] 한국에서 창설된 방인(邦人) 수도회라면 한국에 본원이 있지만, 해외에서 진출해 온 수도회라면 해외에 본원이 있다.[87] 크레딧에는 중국어, 독일어, 라틴어 목소리를 맡은 사람이 따로 표기되는데, 배우에게 해당 언어의 연기를 지도한 사람들이라고 한다. 모든 목소리는 더빙이 아니라 배우가 직접 연기했다고.[88] 한국에서 오래 활동한 살레시오 수도회 원선오 빈첸시오(이탈리아인) 신부가 작곡했다. 원 신부는 이외에도 많은 성가를 작곡했고, 이 성가들은 한국 가톨릭에서 널리 불리고 있다.[89] 예수님께서 다시 그들에게 말씀하셨다. "나는 세상의 빛이다(Ego sum lux mundi). 나를 따르는 이는 어둠 속을 걷지 않고 생명의 빛을 얻을 것이다."[90] 개신교에서는 에스겔이라 부른다.[91] 이때 틀었던 음악은 'Wachet auf, ruft uns die Stimme'(깨어나라고 우리를 부르는 소리), BWV 140이다. 공교롭게도 영화보다 먼저 나온 이우혁의 소설 <퇴마록>에도 박 신부가 이 곡을 사용해 악마를 퇴치하는 장면이 있다. 더해서 영화 <섀도우 헌터스: 뼈의 도시(City of Bones)>에서도 바흐의 음악을 통해 인간으로 위장한 흡혈귀를 확인하는 장면이 있다.[92] (바흐의 행실 외에도) 황금률을 가진 여러 유명 건축, 그림 등과 함께 평균률 - 한 옥타브를 똑같은 크기의 12개 반음으로 나누는 조율체계를 가진 바흐의 음악을 서양 신비주와 연관지어 생각해 볼 수도 있다.[93] 또한 마르베스는 루시퍼의 가장 충성스러운 추종자로서, 신이 되고자 했던 루시퍼를 신으로 믿는 악마이다. 악마가 구마의식을 당하는 중에 뜬금없이(?) 주님의 기도를 외우는 이유가 그것. 그 주님의 기도하느님이 아니라 루시퍼에게 바치는 것이었던 것으로 보인다.[94] 소설에서는 정확한 날짜가 나오지 않았지만 최 부제가 김 신부와 첫 통화를 한 날로부터 1주일 후 김 신부와 첫 대면을 한다.[95] 김 신부-최 부제의 첫 대면이 밤 8시 30분경, 최 부제가 구마 도중 자신의 모습을 한 악령을 봤을 때 밤 11시 27분경, 구급차에서 영신이 깨어날 때 익일 오전 0시 20분경이다. 김 신부-최 부제가 영신의 집에 가는 장면 스틸컷에서는 최 부제의 손목시계가 0시 20분을 가리키는 옥의 티가 있다.[96] 32분 24초경[98] 추후 《검은 사제들》이 DVD/블루레이 발매 시 부가 영상으로 《12번째 보조사제》를 추가하면 극장 개봉 때는 15세 이상 관람가를 받은 것과 달리 DVD/블루레이는 19세 이상 관람가를 받을 수도 있다는 것이다.[99] 왓챠플레이 첫달은 무료로 감상 가능하고, 익월부터 정기결제된다.[100] 퇴마록은 100만 부 이상이 팔린 이우혁이 쓴 오컬트 판타지 소설로, 이영도드래곤 라자와 함께 한국 장르문학의 효시로도 평가 받는다. 초기 국내편의 옴니버스 방식에서 이야기가 진행될수록 점차 하나의 이야기 형식을 보이고 있다.[101] 98년에 개봉한 퇴마록(영화)는 '최초의 한국형 블록버스터'를 표방하였지만 대차게 망했다. 그 원인으로, 당시 잡서 취급이나 받던 장르문학을 넘어 사회 일각에서 문화적 이슈를 일으킬 정도의 소설 퇴마록의 인기에 편승하고자 제작사에서 영화 판권을 구입하였으나 '원작 파괴자'란 평가를 받을 정도로, 이름만 퇴마록일 뿐 캐릭터와 맞지 않는 캐스팅부터 엉성한 줄거리 등 총체적 난국이었다. 이우혁 스스로가 "한 마디로 악몽이다"라 했을 정도. 물론 일반 관람자들에게 외면받고, 소설 <퇴마록>의 골수 팬들과 출연 배우들에게조차 빅똥 흑역사로 남는 영화가 되었다. 개봉 20년이 다 되어가는 지금도 팬들에게 두고두고 까이고 있다.
퇴마록 외전이 출간되면서 작가 이우혁의 홈페이지를 통해 새로 3부작 영화화 이야기가 살짝 나오긴 했으나, 한국 영화계의 수준이 작품의 세계관을 온전히 구현하는데 아직도 부족함이 있고, 영화계가 이우혁의 영화 시나리오 작업 참여에 대해 배타적인 등의 이유로 진행된 내용은 아직 없다.
[102] 오죽하면 "신학생 중 베드로, 토마스, 바오로 추려내면 신학생 2/3이 없어진다"는 농담 아닌 농담도 있다.[103] 가톨릭 단체인 오푸스 데이의 창설자.[104] 성 브르트니에르 백 유스토 신부. 한국 103위 순교성인 중 하나.[105] 콘스탄티노플의 주교. 언변이 좋고 설교를 잘 하여 '황금의 입'이라는 별칭이 붙었다. 그래서 한국 가톨릭에서는 '요한 금구(金口)'라고도 한다. 천주교 신자들 중 '금구'라는 이름을 가진 남자는, 이 요한 크리소스토모 성인에서 따온 것.[106] 아기 예수께 경배한 동방박사 3인. 이들은 예수님께 황금, 유향, 몰약을 바쳤다. 이는 예수님께서 참 하느님이시자 참 사람이시며, 하늘과 땅의 왕이심을 의미한다.[107] duello mirando다.[108] 유튜브 소개문을 볼 때 폴란드어 화자로 추정.[109] 중세 라틴어에서는 ae나 oe나 둘 다 /e/로 발음된다.[110] 중세 라틴어에서 s, t, x 뒤에 오는 경우를 제외한 나머지 ti는 /tsi/로 발음된다.[111] 위의 영상에서는 '말리그노스'라고 발음하는데, 'gn'을 고대 라틴어에서는 철자 그대로 '그노'라고 읽다가 중세 라틴어에서는 '뇨'라고 읽게 되었다.[112] 사드락, 메삭, 아벳 느고[113] 구약성경 다니엘서 3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