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조체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창작물에서의 사용

이 문서는 나무위키 암묵의 룰에 따라 건조체로 작성되었습니다

1. 개요[편집]

불필요한 수식어를 최대한 쓰지 않고 필요한 말만 평이하게 쓰는 문체. 화려체와 완벽히 대비된다. 문장 특성상 정서를 표현하는 글에는 어울리지 않는다. 학술 저술에 주로 사용한다. 이 경우 만연체와 결합하는 경우도 있다. 건조체에서 줄글의 형태를 포기하고 문장을 체계화하면 개조식이 된다.

위키백과는 건조체 작성이 원칙이다. 나무위키의 경우 내용과 글쓴이에 따라 다르다. 백괴사전에서 이 문체를 적용하면 "진지한 문서" 틀이나 잼이 없다는 틀이 달린다.

해석은 필요없다.

2. 창작물에서의 사용[편집]

프란츠 카프카의 작품들은 생략이 거의 없는 독일어의 특성을 감안하더라도 완전히 건조체로 쓰였다. 감성적 표현은 대사 외에는 거의 들어가 있지 않다. 때문에 부정적인 감각을 더 부각시키고 작품 내에서 상황을 관찰하고 분석하는 듯한 느낌을 준다. 그의 소설이 복잡한 "동화" 같은 느낌을 주는 것도 그래서일 것이다.

한국의 유명 무협 작가 서효원은 그 특유의 건조체로 소설을 쓰기도 했다.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