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배

최근 수정 시각:

분류

1. 술자리에서 술잔을 서로 부딪히고 술을 마시는 행위
1.1. 개요1.2. 유래1.3. 건배사
2. 대중가요3. 남혐 스트리밍 유튜버 갓건배의 줄임말

1. 술자리에서 술잔을 서로 부딪히고 술을 마시는 행위[편집]

파일:나무위키프로젝트.png
이 문서는 나무위키 주류 프로젝트에서 다루는 문서입니다.
해당 프로젝트 문서를 방문하여 도움이 필요한 문서에 기여하여 주세요!

파일:건​​​​​​​​​​​​​​​​​​​​​​​​​​​​​​​​​​​​​​​​​​​​​​​​​​​​​​​​​​​​​​​​​​​​​​​배.jpg
乾杯

1.1. 개요[편집]

술자리에서 서로 이 담긴 잔을 부딪히면서 외치는 말 또는 그 행위 자체를 가리킨다. 잔과 잔을 부딪히면서 맑은 소리를 내고 동시에 마시는 것이다.

장례식장에서 술을 마실 때는 건배를 하지 않는다.

1.2. 유래[편집]

원래 국내에는 없었고 외국에서 들어온 술문화로, 기원이 무엇인지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다. 누군가를 기리기 위해서 허공에 하는 행위였다는 주장도 있고, 술 마시는 데 청각적 요소를 부여하기 위함이라는 설도 있으며[1], 서로의 술에 을 타지 않았다는 걸 확인하기 위해서 서로의 술잔을 대어 술을 조금씩 섞던 행위가 변화된 것이라는 말도 있다.

한자를 풀어보면 마를 건, 잔 배. 즉, 잔을 비운다는 뜻이다.[2] 하지만 요즘 우리나라에는 건배가 잔을 비운다는 뜻임을 모르는 사람이 많으며, 그에 따라 그 의미도 그냥 술 마시기 시작할 때 하는 말 정도로 바뀌었다. 건배하고 마시지 않는 건 예의가 아니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도 다수 존재하며, 맨 처음 건배한 술은 무조건 원샷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도 다수 있다.

1.3. 건배사[편집]

건배를 할 때 축복을 기원하는 말. 술자리가 한창일 때는 건배, 짠과 같은 단어를 사용하지만, 술자리를 처음 시작할 때는 문장으로 된 기다란 건배사를 하는 경우가 많다. 이때는 선창자가 축복의 말을 하면, 마지막 말을 다같이 따라서 외치는 것이 관례이다. 상황에 맞게 적절한 건배사를 하는 것이 좋다. 이때문에 건배사를 미리 준비하는 사람도 있으며 계속해서 독특한 건배사가 생겨나고, 유행하는 것은 언론에 소개되기도 한다. 돌아가면서 건배사를 해야하는 직장에서는 건배사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 부작용도 있다.조선일보 기사

2. 대중가요[편집]

냉정한 세상 허무한 세상
알고도 속고 모르고도 속는 세상
팔자라거니 생각을 하고
가엾은 엄니 원망일랑 말어라
가는 세월에 저가는 청춘에
너나 나나 밀려가는 나그네
빈잔에다 꿈을 채워 마셔버리자
술잔을 높이 들어라 건배 건배

서러워마라 울지를 마라
속는셈치고 내일을 믿어보자
자네도 빈손 나 또한 빈손
돌고 또 도는 세상탓은 말어라
가는 세월에 저가는 청춘에
너나 나나 끌려가는 방랑자
빈잔에다 꿈을 채워 마셔버리자
술잔을 높이 들어라 건배 건배




가수 나훈아가 부른 곡 중 하나. 1989년에 발표된 노래이다.

3. 남혐 스트리밍 유튜버 갓건배의 줄임말[편집]

[1] 눈으로 술을 볼 수 있고, 코로 술의 냄새를 맡을 수 있고, 입으로 술의 맛을 느낄 수 있지만 귀는 술을 소리를 듣지 못하니까.[2] 중국에서 실제로 쓰이는 구호로써, 중국에서는 술을 마실때 잔을 비우는 것이 기본이다. 때문에 술을 잘 못하는 사람들은 술을 잔에 남기기 보다 애초에 잔 바닥에 깔듯이 적게 붓고 그걸 원샷하곤 하며, 이런 사람을 배려하기 위해서 건배를 외칠 때 수의(隨意)라고 덧붙여서, 자유롭게 마시도록 하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