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덕(던전 앤 파이터)

최근 수정 시각:

1. 소개2. 역사3. 대표적 증상

1. 소개[편집]

건(Gun)의 합성어로, 던전 앤 파이터의 플레이어블 캐릭터들 중 남거너와 여거너를 지나칠 정도로 좋아하는 플레이어들을 가리키는 용어이다. 비슷한 사용 예시로 (여)마후를 지칭하는 법덕(던전 앤 파이터)이 있다. 원래는 여마법사 플레이어들의 ㅇㅅㅇ 등의 이모티콘과 여성스러운 채팅을 하는 등의 넷카마짓을 욕하는 용도로 법덕만 쓰였지만 거너 플레이어들도이제 질 세라 법사 플레이어들 못지 않게 민폐를 끼쳐서 악명이 높아져 건덕도 많이 쓰이게 되었다. 건덕이라고 가리키는 대상은 주로 남거너이고, 여거너는 미미[1]로 불린다. 허나 요즘엔 건덕이라 쓰이는 일은 그렇지 많지 않고 건딱으로 불린다. 법덕에서 한층 더 멸시의 의미를 강화한 '븝딱'과 같은 의미이다.

흔히 비하적인 의미로 사용되는 경우가 많다. 수많은 거너 유저들이 단순히 거너 캐릭터를 좋아하고, 자기의 캐릭터를 위해 멋지거나 예쁜 디자인의 아바타와 아이템을 구매하는 정도에서 그치지 않고, 게임 내에서 친목질로 타 유저들은 안중에도 않고 끼리끼리 모여서 룩 자랑을 하거나 호갱 인증을 하며, 자신과 캐릭터를 일체시키는 행동으로 눈쌀을 찌푸리게 만든다. 게다가 법덕들 못지 않게 민폐를 끼치는 일도 종종 생겨서 인지 던파 커뮤니티에서 법덕 다음으로 제일 많이 까이는 플레이어들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법덕들의 비하면 민폐가 적다고는 하지만 이 쪽은 법덕 쪽의 만행이 엄청나기 때문이지 결코 절대적으로 낫다는 게 아니다. 판단은 알아서 하자.

2. 역사[편집]

우선, '거너' 캐릭터의 특성에 대해 짚고 넘어가 보자. 일단 현재 던파 내에서 거너는 여성 마법사와 더불어서 전 캐릭터 중 가장 인기가 많다는 것은 웬만한 플레이어들은 납득할만한 사실이다. 하지만 초창기의 경우 여성 마법사는 초기 시절부터 어려움 표시가 된 캐릭터였기에 페도를 제외한 웬만한 신규 플레이어들은 키우는 것을 주저했다.[2] 그 시절만 해도 법사를 키우는 플레이어는 많지 않았다. 하지만 캐릭터가 남귀검사, 여격투가, 남거너, 여마법사 4 캐릭터 시절에는 유난히 네오플이 남거너를 밀어줘서 그런지 남거너가 제일 멋있다는 이유로 키우는 유저들이 많았다.[3] 특히 레인저의 인기는 더 이상의 자세한 설명은 생략한다. 특히 2007년 때는 한동안 이 게임은 거너 앤 파이터라 불리던 시절도 정도였다.[4] 마을에 가면 전부 총을 만지작거리는 철컥 소리가 듣기 싫다고 평하는 플레이어들도 있었다. 이 인기에 힘입어 결국 던파 최초로 같은 직업에 성별이 분리된 캐릭터인 여거너가 출시되기까지 했다.

3. 대표적 증상[편집]

  • 룩덕질을 하기 위해선 일단 자신의 직업에 맞는 클론 상급 아바타 또는 클론 레어 아바타를 장만하는 것이 필수이다. 일단 거너는 아바타가 잘 어울리기 때문에 이벤트 아바타를 입혀도 어울린다.

  • 거너(남)의 경우 머리 아바타로 장발을 착용하면 그것만으로도 멋있다고 생각한다.

  • 아바타창이 거너 아바타로 가득 차서 빈 공간이 부족해진다.


[1] 여거너의 대우가 안 좋던 시절 남거너의 2차 각성이 먼저 출시되어 남거너가 날아오르자 여거너는 이제 꿈도 희망도 없고 옷 갈아입히기만 하는 용도의 룩딸캐라고 조롱받던 일이 있었는데 거기서 옷 입히기 인형의 이름인 '미미' 에서 유래되었다. 이후에는 여거너도 2차 각성으로 날아올랐고 대우가 안 좋던 시절도 이젠 옛날 이야기가 되어서 지금은 여거너의 애칭으로 굳어졌다.[2] 비슷한 예로 캐릭터 생성 화면의 캐릭터 소개 창에 크루세이더가 난이도 쉬움으로 표시되어있어서 크루세이더를 키우는 플레이어가 꽤 많다는 것을 간간히 볼 수 있었다.[3] 후에 네오플 운영진들이 "거너는 타 캐릭터보다 신경을 많이 썼던 캐릭터였습니다." 라고 자신 있게 밝혔을 정도로 이 정도면 확인 사실이 검증된 듯 하다.[4] 이로 인해 남거너의 2차 레어 아바타인 블랙 크로우 세트는 물량이 너무 많이 풀려서 남거너 레압 중 가장 저렴한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