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per
 

건덕(던전 앤 파이터)

최근 수정 시각:

1. 소개2. 역사3. 특징

1. 소개[편집]

건담덕후
던전 앤 파이터에 등장하는 캐릭터중 하나인 거너오덕후의 합성어로 남거너와 여거너를 정도를 넘어선 수준으로 좋아하는 지갑전사 사람들을 칭하는 용어이다. 비슷한 용어로 여마법사 덕후를 지칭하는 법덕(던전 앤 파이터)이 있다. 초대는 "~덕" 이라는 용어가 법덕이 먼저쓰였으며 건덕은 두번째로 쓰였다. 원래는 법덕만 쓰였지만 법덕의 악명이 나날이 심해지면서 두번째로 거너 유저들이 법사 유저 못지않게 민폐를 끼치고 다녀서 악명이 높아져 건덕도 많이 쓰이게 되었다. 건덕이라고 지칭되는 것은 대부분 남거너로 여거너는 미미[1]로 불린다. 허나 요즘엔 건덕이라 쓰이는 일은 그렇지 많지 않고 건딱이 더 자주 쓰인다.

흔히 비하적인 의미로 사용되는 경우가 많다. 이는 수많은 거너 유저들이 단순히 거너 캐릭터를 좋아하고 자기의 캐릭터를 위해 멋지거나 예쁜 디자인의 아바타와 아이템을 구매하는 것에서 그치지 않고, 게임 내 친목질로 타 유저들은 안중에도 않고 끼리끼리 모여서 룩자랑을 하거나 호갱인증을 하며, 자신과 캐릭터를 일체화시키는 행동으로 눈쌀을 찌푸리게 만든다. 게다가 법덕못지않게 민폐를 끼치는 일도 종종 생겨서 인지 던파 커뮤니티에서 법덕 다음으로 제일 많이 까이는 유저들이다. 그나마 다행인 점은 법덕들의 비해선 민폐가 적다고는 하지만 이 쪽은 법덕 쪽의 만행이 넘사벽 이기때문에(...) 판단은 알아서 그리고 여법사와 함께 남/여 모두 룩질하기 좋은 캐릭터로 뽑힌다.

2. 역사[편집]

우선, 거너라는 캐릭터의 대해 짚고 넘어가도록 하겠다. 일단 현재 던파 내에서 거너는 여성 마법사와 더불어서 전 캐릭터중 가장 인기가 많다는 것은 웬만한 유저들은 납득할만한 사실이다. 하지만 초창기의 경우 여성 마법사는 초기 시절부터 어려움 표시가 된 캐릭터였기에 페도 유저를 제외한 왠만한 뉴비들은 키우는 것을 꺼려하는 일이 많았다.[2] 그 시절만 해도 법사를 키우는 유저는 많지가 않았다. 하지만 캐릭터가 남귀검사, 여격투가, 남거너, 여마법사 4 캐릭터 시절에는 유난히 네오플이 남거너를 밀어줘서인지 남거너가 제일 간지난다는 이유로 키우는 유저들이 많았다.[3] 특히 레인저의 인기는 말이 필요없었을 정도로. 2007년때만해도 거너 앤 파이터라 불리던 시절도 있었다. 흠좀무.[4] 마을에 가면 죄다 철커턱 소리가 나서 듣기 싫다고 평하는 유저들도 있었다. 그리하여 인기에 힘입어 던파 최초로 같은 직업에 성별이 분리된 캐릭터인 여거너가 출시되었다! 오오 네오플 오오

3. 특징[편집]

  • 룩덕질을 하기 위해선 일단 자신의 직업에 맞는 클론 레어 아바타를 장만하는것이 필수이다(클론 상급은 차선책). 일단 거너가 아바타 빨을 잘받기 때문에 이벤트 아바타를 입혀봐도 괜찮다.

  • 남거너의 경우 머리 아바타를 장발로 맞추면 머리 아바타만 착용해도 멋있다. 특히 5차 레어 아바타인 다크 레인저, 신성한 레인저의 헤어.

  • 클레압이 있다고 모두다 건덕은 아니지만 자신의 아바타창의 빈공간이 부족해지는걸 자각하면 건덕이라 볼 수 있다.

  • 그 외에 여자 한정 캐릭터 그림도 한 몫 한다. 다만 동명이인이라는 점.


[1] 여거너의 대우가 안 좋던 시절 남거너의 2차 각성이 먼저 출시되어 남거너가 날아오르자 여거너는 이제 꿈도 희망도 없고 옷입히기만만 해야되는 룩딸캐라고 조롱받던 일이 있었는데 거기서 옷입히기 인형 중 하나인 "미미"를 따왔다. 후에 여거너도 2차 각성으로 날아오르고 대우가 안 좋던 시절도 이젠 옛날이야기, 지금은 여거너의 애칭으로 굳어졌다.[2] 비슷한 예로 캐릭터 생성 화면의 캐릭터 소개 창에 크루세이더가 쉬움으로 표시되어있어서 크루세이더를 키우는 유저가 꽤 많다는 것을 간간히 볼 수 있다.[3] 후에 네오플 운영진들이 "거너는 타 캐릭터보다 신경을 많이 썼던 캐릭터였습니다." 라고 자신있게 밝혔을 정도로 이 정도면 확인사살 된 듯 하다.[4] 이로 인해 남거너의 2차 레어 아바타인 블랙크로우 세트는 물량이 너무 많이 풀려서 남거너 레압 중 가장 저렴한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