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elper
 

갤럭시 뷰

최근 수정 시각:

세상의 뷰를 바꾸다


1. 개요2. 사양3. 상세4. 추가 기능 및 주변기기5. 출시
5.1. 한국 출시5.2. 한국 외 지역
6. 소프트웨어 지원
6.1. OS 업그레이드
7. 논란 및 문제점
7.1. 디스플레이 회전 불가능7.2. 그 외 문제점
8. 기타

1. 개요[편집]

삼성전자가 2015년 10월에 공개한 안드로이드 태블릿 컴퓨터.

2. 사양[편집]

프로세서

삼성 엑시노스 7580 SoC. ARM Cortex-A53 MP8 1.6 GHz CPU, ARM Mali-T720 MP2 800 MHz GPU

메모리

2 GB LPDDR3 SDRAM, 32 / 64 GB 내장 메모리, micro SDXC (규격 상 2 TB, 128 GB 공식 지원)

디스
플레이

18.4인치 FHD(1920 x 1080) RGB 서브픽셀 방식의 TFT-LCD
멀티터치 지원 정전식 터치 스크린

네트워크

LTE Cat.4, HSPA+ 42Mbps, HSDPA & HSUPA & UMTS, GSM & EDGE

근접통신

Wi-Fi 802.11a/b/g/n/ac, 블루투스 4.1+BLE

카메라

전면 210만 화소

배터리

내장형 Li-Ion 5700 mAh (64 Wh / 11.3 V) - 3 Cell

운영체제

안드로이드 5.1 (Lollipop)
삼성 터치위즈 네이쳐 UX 4.0

규격

275.8 x 451.8 x 11.9 mm, 2.65 kg

단자정보

USB 2.0 micro Type-B x 1, 3.5 mm 단자 x 1

기타

3. 상세[편집]

삼성전자삼성 기어 S2 쇼케이스 당시 예고했던 18.4인치의 초대형 태블릿 컴퓨터이다.

기본적으로 삼성전자태블릿 컴퓨터와 유사한 전면 디자인을 가지고 있으나, 디스플레이가 너무 크고 아름다워서 휴대용이성이 심각하게 떨어지기 때문에 후면에는 거치 및 손잡이로 사용할 수 있는 별도의 판이 부착되어 있다. 또한, 전면에도 하단에 존재했던 버튼들이 전부 소프트 키 형태로 디스플레이 안으로 들어갔다.

사양은 우선 AP로 삼성 엑시노스 7580을 사용한다. ARM Cortex-A53 옥타코어 CPUARM Mali-T720 듀얼코어 GPU를 사용한다.

RAM은 LPDDR3 SDRAM 방식이며 2 GB다.내장 메모리는 32 GB와 64 GB로 나뉘어지며 micro SD 카드로 용량 확장이 가능하다.

디스플레이는 18.4인치 Full-HD 해상도를 지원하며 패널 형식은 TFT-LCD이다. 모바일 기기에서는 충분히 고해상도이지만, 18.4인치라는 거대한 크기덕에 인치 당 픽셀 수는 120 ppi에 불과하다. 다만, 어차피 근거리에서 사용하는 물건이 아니기 때문에 큰 문제는 되지 않는다는 의견과, 18인치 이상의 디스플레이 패널의 수요가 낮아서 생산단가 등을 고려해서 타협했을 것[1]이라는 의견도 있다. 여담으로, 태블릿 컴퓨터에서 보기 드문 16:9 비율의 해상도를 가지고 있다.[2]

지원 LTE 레벨은 Cat.4로 다운로드 최대 150 Mbps, 업로드 최대 50 Mbps를 보장한다.

배터리 용량은 내장형 5700 mAh이다. 이걸 3셀 병렬로 탑재해서 총 용량은 64 Wh이다. 안드로이드를 탑재한 모바일 기기로는 가장 배터리 용량이 크다고 할 수 있으며 애플의 MacBook Pro 15인치 모델의 배터리가 77 Wh이기에 웬만한 노트북 컴퓨터 수준의 배터리가 탑재되었다고 할 수 있다. 게다가 모바일 AP도 중상급형 AP를 탑재했기 때문에 플래그십 AP보다 전력 소모도 훨씬 적고 해상도도 Full-HD 해상도로 삼성전자태블릿 컴퓨터에 주력으로 탑재하는 WQXGA 해상도 혹은 QXGA 해상도보다 훨씬 낮기 때문에 동영상 재생으로 약 8시간동안 지속되는 배터리 타임을 가졌다고 한다. 다만, 충전을 12V 전압의 전용 충전기를 사용해야하기 때문에 일반적인 충전기를 사용하면 충전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는다.

후면 카메라는 거치대 및 손잡이 용도의 판 덕분에 탑재되지 않았다. 대신, 전면 카메라는 210만 화소 카메라를 탑재했다. 이는 후면 카메라를 사용하려면 어느정도 휴대용이성이 확보되어야 하지만, 애초에 그러라고 만든 물건이 아니기 때문에 과감하게 뺀 것으로 보인다. 애초에 2.7 kg에 18.4인치나 되는걸로 사진 찍으려면 주변의 시선은 둘째치고 잡기도 힘들고 어깨에 무리가 가고 기기를 떨굴 수 있다

안드로이드 5.1 롤리팝을 기본으로 탑재했다. 공개 당시 펌웨어 버전은 5.1.1이다.

4. 추가 기능 및 주변기기[편집]

5. 출시[편집]

5.1. 한국 출시[편집]

2016년 2월, LG U+의 신제품 카탈로그에 출시 예정 기기로 존재하는 것이 확인되었다. 즉, 적어도 LG U+를 통해서는 출시가 이루어질 것으로 보인다.

2016년 2월 16일, 정식으로 한국 출시가 발표되었다. 출고가는 Wi-Fi 모델이 599,500 원으로 책정되었고, 데이터 셀룰러 모델은 KTLG U+를 통해 출시되며 699,600 원으로 책정되었다고 한다.

5.2. 한국 외 지역[편집]

공개와 동시에 미국 출시 일정이 발표되었고, 2015년 11월 6일 출시되었다. Wi-Fi 모델만 출시되었으며 출고가는 $599.99로 책정되었다고 한다.

이후 2015년 12월 20일, AT&T를 통해 데이터 셀룰러 모델이 출시되었다. 2년 약정에 $499 혹은 20개월 간 $30 지불 등의 옵션으로 구매할 수 있다고 한다.

6. 소프트웨어 지원[편집]

6.1. OS 업그레이드[편집]

7. 논란 및 문제점[편집]

7.1. 디스플레이 회전 불가능[편집]

기기의 성격이나 이런저런 활용 용도 때문에 디스플레이가 가로 모드로 고정되어 있다.

애초에 거치형 기기에다 무게도 2 kg를 넘기는 물건이긴 하지만, 가로모드나 UI 스케일링을 지원하지 않는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할 때 세로모드로 광활한 여백의 미를 남기며 표시되며, Adaptive rotation lock이나 Rotation Control 등의 화면 회전 컨트롤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강제로 회전하는 것도 불가능하다. 심지어 PC의 디스플레이를 미러링해주는 애플리케이션이나 원격 제어 프로그램 등을 통해 PC의 디스플레이를 회전시켜도 꿈쩍도 하지 않는다. 즉, 애초에 회전 동작 자체가 막혀있다는 것이다. 물론, 그럼에도 불구하고 웬만한 10인치 대 태블릿 컴퓨터의 세로모드보다 넓다.(...)

7.2. 그 외 문제점[편집]

  • 콘텐츠 소비용 기기임에도 불구하고 입출력 단자가 USB 2.0 micro Type-B 달랑 하나라 기기의 충전과 USB OTG 기능을 동시에 사용할 수 없다.

8. 기타[편집]

  • 대놓고 동영상 및 미디어 콘텐츠 소비용으로 만들어진 물건이다. 즉, 태블릿 컴퓨터가 포함된 스마트 디바이스 제품군과 일반 TV 제품군의 성격을 모두 지니고 있다. 이러한 성격 때문인지 4 W의 출력을 가진 스피커 두 개를 스테레오 구성으로 후면에 박았다.

  • 이동통신사 직영점 등지에서 의외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 각 이동통신사의 상품 계산 용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한 다음 사용하는 것으로 보인다.


[1] 일반 노트북 컴퓨터 중에서도 18인치를 넘기는 물건은 거의 없다. 2008년에서 2009년 경 잠깐 불던 일명 '데스크노트' 열풍에 따라 18인치에서 20인치 수준의 노트북 컴퓨터가 나오기는 했으나, 실용성 부분에서 한심한 수준의 평가를 받아서 2010년 이후에 전멸해버렸다. 즉, 이에 따라서 고해상도 패널의 수요역시 급감했다는 것이다.[2] 보통, Full-HD 해상도를 사용하는 태블릿 컴퓨터의 경우, 16:10 비율의 해상도인 WUXGA(1920 x 1200) 해상도를 사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