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판 5분 전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어원3. 예시4. 기타

1. 개요[편집]

개판이 되기 직전의 상황을 묘사할 때 사용하는 단어. 하지만 이 단어를 쓰는 시점에서 이미 개판이 된 경우가 많다.[1]

2. 어원[편집]

널리 쓰이는 표현이지만 이 표현은 관용 표현으로 등록되어 있지 않으며, 어원 정보가 마련되어 있지 않아 국립국어원에서는 공식적으로 어원이 어떻게 되는지 밝히지 않고 있다.

하지만 두 가지 어원이 널리 알려져 있는데, 첫째로 씨름 용어에서 유래된 말로, 개판의 개는 改(고칠 개)이다. 그 판을 무효로 하고 다시 한다는 뜻. 그러니까 흔히 떠올리는 '판'이란 의미가 아니다. 씨름 경기 중 쌍방이 같이 넘어졌을 때 서로 자기 편이 이겼다고 옥신각신하며 아수라장이 되는 것에서 유래된 말로 이 경우 경기를 새로 하라고 하여 '개판'이라고 쓰게 되었다. '개판' 자체는 경기 재개를 뜻하는 말로서 난장판과는 거리가 멀다. 오히려 '개판'이 되기 전 판정 시비가 붙어 실랑이가 벌어지는 상황이 본격적인 난장판일 것이므로 '개판 5분 전'이라는 말이 묘사하는 상황을 떠올려 볼 수 있다.[2]

또 다른 민간어원에 따르면 한국전쟁 당시 피난민들이 들끓는 부산 등지에서 식사를 배급할 때 밥 나눠주기 전에 미리 "개(開)판"을 예고했다고 한다. 그러니까 개판 5분 전이란 "밥 배급 5분 전"이란 소리. 그래서 사람들이 몰려들어 그야말로 개(犬)판이 되었기 때문에 개판 5분 전이란 말로 발전했다고 한다.

3. 예시[편집]

4. 기타[편집]

[1] 사실 밑에 어원을 봐도 알겠지만 개판이 되기 전이 아닌 그 상황을 의미한다.[2] 비슷한 상황으로 벤치 클리어링이 있다.[3] 이때의 개판은 犬판이 아닌 開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