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통관고유부호

최근 수정 시각:

1. 개요2. 만드는 법3. 부작용 및 문제점4. 해외5. 관련 문서

1. 개요[편집]

관세청에서 개인정보유출을 방지하기 위하여 개인물품 수입신고시 주민등록번호 대신 활용할 수 있게 만든 부호.
주민등록번호와 개인통관고유부호가 1:1로 매핑된다는 점에서 아이핀과 유사한 개념이다. [1]
이 통관부호는 숫자+로마자로 구성되어있다. 해외직구 등으로 물품을 구입할 때, 배송료를 제외한 물건 가격이 미국발 제품은 $200, 그 외에는 $150 미만이면 신고가 면제되지만 그 이상이면 관부가세(관세+부가세)를 내야한다. 이 때 수령인을 식별하기 위해 쓰는 것이 통관부호이다.

2. 만드는 법[편집]

관세청 홈페이지에서 만들 수 있다. 발급시에 휴대전화공인인증서로 본인확인을 해야된다.
홈페이지도 역시나 관공서 홈페이지 답다. 만악의 근원인 엔프로텍트를 인스톨 하라고 한다.

3. 부작용 및 문제점[편집]

그냥 주민등록번호로 조회하면 될 것 같지만, 주민등록번호를 사용하지 못하게 됐으며 동명이인에 생년월일까지 같은 사람을 방지하기 위해 만든거려나?[2]

4. 해외[편집]

그런 거 없다.

이딴 제도가 있는 나라는 한국뿐이다. 액티브x
다시 말해, 한국인들이 그렇게 동경하는 구미권 선진국들은 말할 것도 없고, 그 막장이라는 소말리아, 아프가니스탄, 시리아, 이라크 레반트 이슬람국가 같은 나라들도 이딴 제도는 없다는 것이다.

그야말로 이 시스템을 개발하기위해 세금을 낭비한 것이다.

5. 관련 문서[편집]

[1] 아이핀 문서를 보면 알겠지만 비판의 글이 상당하다. 결국 개인통관고유부호도 유사한 지적을 피할 수 없을 것이다.[2] 굳이 말하자면 해외직구 시, 판매자한테 통관부호만 말해주면 세관에 알아서 신고가 들어간다. 주민등록번호 시스템 상의 헛점이 있긴 하지만, 그 대용에서 본다면 편리할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