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니메데

최근 수정 시각:

파일:나무위키+유도.png   BEMANI 시리즈의 수록곡에 대해서는 Ganymede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파일:나무위키+유도.png   다른 뜻에 대해서는 아래 문서를 참조하십시오.




1. 그리스·로마 신화의 인물[편집]

그리스어 발음으로는 가뉘메데스 혹은 가니메데스(Γανυμήδης).

트로이미소년 왕자. 가니메데에게 반한 제우스독수리를 시켜, 혹은 본인이 독수리로 변신해서 납치한 뒤 올림푸스에서 술을 따르게 했다고 전해진다. 이 술 따르는 모습을 본딴 별자리물병자리. 여담이지만 제우스가 가니메데에게 반한 이유는 꿀벅지(...). 사냥 후 목 말라 물을 마시려고 연못의 물을 엎드려 마실 때 드러난 흰 허벅지에 반해버렸다고.참 별 짓 다한다

납치당한 것 치고는 적응을 잘 했는지 제우스가 꽤 귀여워 했다고 한다. 그리고 가니메데 또한 제우스에게 충성하였는데, 어느 정도였냐면 술을 따를 때 헤라가 보는 앞에서 제우스가 입 댄 술잔에 입을 맞춘 후 따를 정도. 물론 제우스는 입 찢어져라 좋아했다고 한다. 이걸 헤라는 이를 갈면서도 지켜볼 수 밖에 없었는데, 일단 제우스는 가니메데에게 제대로 된 직업을 주고 불로불사의 몸으로 만들어 어느 정도 지위를 보장해줬다. 또, 술을 따르는 일을 하다보니 헤라를 제외한 다른 신들은 가니메데를 아름다운 미모를 가진 존재가 술을 따라준다고 좋게 평가했다. 거기다 한 술 더 떠 물병자리까지 되었으니... 헤라는 가니메데를 싫어했지만 제우스가 다른 애인들과는 달리 너무 잘 보호해서 해치지 못했다고 한다. 그 대신 트로이를 저주했다고(...). 몇몇 학자는 제우스가 이상하리만치 가니메데를 편애한 이유로 가니메데를 정신적으로 사랑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한다. 즉 성적인 관계는 갖지 않았다는 것. 그러나 제우스의 성기가 적나라하게 드러난 가니메데스의 그림이 존재하는 걸로 봐서는 꼭 성적 관계가 없었다고는 할 수 없다.

본래 올림포스에서 술을 따르는 것은 헤라가 혼자 낳은 딸인 청춘의 여신 헤베의 임무였는데, 헤베가 헤라클레스에게 시집간 후[1] 가니메데가 납치되어 그 자리를 맡게 되었다. 제우스는 아들을 데려간 값으로, 가니메데의 아버지인 트로이 왕 트로스에게 황금 포도나무와 신의 말을 주었다고 한다. 트로이의 왕 라오메돈이 이 말로 헤라클레스를 낚았다가 트로이는 개박살나고 왕자 49명이 몰살당했다는 전승이 있다[2].

전통적으로 동성애의 신으로 여겨지기도 했는데 가니메데스의 라틴식 이름인 카타미투스(Catamitus)에서 동성애 과정에서 바텀 역할을 하는 소년을 가리키는 캐터마이트(catamite)라는 단어가 파생되었다. 다른 이들에게도 매력적이었던 것인지 종종 에로스의 연인으로 표현되기도 했다. 이 둘의 일화를 보면 에로스가 악의 없이 거짓말을 해서 가니메데를 울렸다는 둥, 실제로는 베프에 가까운 관계였던 것으로 추정된다.

2. 목성의 위성[편집]

파일:external/apod.nasa.gov/ganymedeenhanced_galileo.jpg

이름의 유래는 1번 항목(Ganymede).

1609년 11월 30일, 갈릴레오 갈릴레이에 의해 동시 발견된 목성의 네 위성 중 하나. 과 함께 갈릴레이 위성이라고 불린다.
반지름 2,634 km에 지구 질량의 약 2.5%의 질량으로, 현재까지 발견된 태양계 위성 중 가장 크다. 또 전직 행성인 명왕성의 10배 이상의 질량에 현직 행성인 수성보다도 큰 크기를 자랑한다. 과연 목성 스케일.[3] 만약 가니메데가 목성이 아니라 태양을 돌았다면 기준을 가뿐하게 충족하고 행성으로 분류되었을 것이다. 다른 말하자면 태양계 행성인 수성도 목성 주위에 돌았으면 수성도 위성이라고 할수 있다는 얘기이다.

얇은 대기층이 100% 산소로 이루어진 까닭에 상당히 밝아서 일반 망원경으로 충분히 관측 가능하다. 지표는 모래먼지와 얼음으로 덮여 있고 얼음층 한참 밑으로 암석핵과 금속핵이 존재하는데, 태양계 위성으로는 유일하게 미약하나마 자기장을 갖고 있다. 따라서 금속핵 부분이 용융되어 있을 가능성이 있으며, 내부 활동이 정지되지 않아 얼음층 아랫부분이 녹아 있을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갈릴레이는 목성 주변을 돌고 있는 네 위성을 처음 발견하고 지동설에 대한 확신을 갖게 되었다. 갈릴레이가 이들 위성을 처음 발견한 지 400년이 되는 2009년은 세계 천문의 해로 지정되었다.

합신전대 메칸더 로보의 주인공 지미 오리온이 이곳 출신이다. 정확히는 가니메데의 왕자. 문명을 갖추고 있었지만 콩키스타군에 침략당한 후 멸망하고, 가니메데성인들은 사이보그 전투원으로 강제 개조당한 후 지구 침략의 전초 기지가 되는 안습한 운명을 걷는다.

카우보이 비밥의 등장인물 제트 블랙도 이곳 출신이다. 깔끔한 수상도시의 모습으로 묘사되는데 테라포밍 과정에서 표면의 얼음이 다 녹은 탓인 듯.

소설가 복거일이 자신의 정치적 스탠스를 바탕으로 대북정책을 풍자하기 위해서 쓴 <목성 잠언집(영역제 The Jovian Sayings)>과 <그라운드 제로> 모두 동서로 분단된 가니메데[4]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 세부 사항이나 역사는 두 작품이 조금 평행세계인데, 이 차이는 설정붕괴라기보다는 애초에 목적이 정치풍자였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곳을 배경으로 하는 대전격투게임으로는 원머스트폴 2097이 있다.

이곳을 주제로 하는 만화로는 레진코믹스의 오디세이가 있다. 작가는 갈로아.

2015년 3월, 가니메데의 얼음 아래에 지구보다 더 많은 물을 가진 소금 바다가 있다는 게 밝혀졌다. #

3. 코드 기아스 반역의 를르슈에 등장하는 나이트메어 프레임[편집]

제3세대 나이트메어 프레임에서, 애쉬포드 재단이 제작한 최후의 나이트메어 프레임이다.

테스트 파일럿이었던 마리안느 비 브리타니아의 사망 이후, 애쉬포드 재단은 급속히 나이트메어 프레임 시장에서 힘을 잃어 최종적으로 철수한다.

시즌1의 25화에서 니나 아인슈타인이 스스로 만든 수소폭탄을 폭발시키자고 탑승한 것이 이 기체다. 다행히 이것은 불발에 그쳤지만.

[1] 혹은 헤베가 일하다가 발목을 삐었다거나, 아니면 제우스가 가니메데에게 술 따르는 일을 시키려고 일부러 헤베를 해고시켰다던가나, 헤라클레스와의 결혼 뒤 헤라클레스가 너무 행복했던 나머지 술독에 빠져 사는 바람에 그걸보다 못한 헤베가 은퇴했다는 설도 있다. 어느쪽이든 헤베는 일을 못하게 된다(...)[2] 이 전승들을 엮어보면 인생을 끝마치고 신이 된 헤라클레스와 결혼하여 헤베가 은퇴한 빈 자리에 가니메데를 데려온 보상으로 내려준 신마로 한창 12과업 진행중이던 헤라클레스를 낚았다는 괴상한 시간 배열이 일어난다.[3] 단 반지름 2,439km밖에 되지 않는 수성도 질량은 지구 질량의 약 5.5%로 가니메데보다 두 배 이상 무겁다. 수성의 밀도는 5.427인 반면 가니메데의 밀도는 1.936밖에 안 되기 때문이다. 가니메데는 유로파와 마찬가지로 상당부분이 물로 이루어져 있는데 수성은 상당히 무거운 원소인 구성 비율이 태양계 행성 중 가장 높으니 이렇게 밀도가 차이나는 것이다.[4] 소설에선 미국식 발음을 좋아하는 작가의 취향 때문인지 '개니미드'라고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