海神寓拝

최근 수정 시각:

< BOF2005 우승팀 >

♂ShooTinG StaR★ミ

雪月夜鐘

物怪舞踏

海神寓拝

곡명

海神寓拝

장르

fantasia

BPM

200

작곡가

sasakure.UK

BGA

sasakure.UK

BGA 형식

BMP BGA

Extended

Wandering Visitor (3:09)



발광 BMS 난이도 체계

차분명

발광 난이도

참고

fucker

▼4

제2발광

邂逅

◆11

LN

14ANOTHER

★4

DP

14-IIDX

★8

DP

수수하면서도 강력한 멜로디는 과연... 단지 BMS로 봤을 때의 곡은 아닌 것 같기도 했습니다. - 임프레 중


2002년부터 떠오른 괴물 작곡가 sasakure.UK의 파워를 실감할 수 있는 2대 BOF대회 우승곡

2002년에 "Be Happy!"라는 이벤트에서 가명으로 우승하고 난 후에, BOF 첫 대회에서 +i m a z i n e x o+로 괜찮은 성적을 냈던 sasakure.UK가 승승장구하면서 제 2회 대회인 BMS OF FIGHTERS 2005에 낸 곡이다. 한국발음으로 제목을 읽으면 해신우배로, sasakure.UK가 ♂ShooTinG StaR★ミ팀을 이루었을 때도 사기팀이라는 예측이 있었고[1], 실제로 그 예상에서 벗어나지 않았다.[2] 사실 이 팀은 세 곡이 전부 같은 장르명인 Fantasia를 달고 나왔고, 작곡가마다 다른 특색을 엿볼 수 있는 예가 되기도 했다.

'소년이 전설속에 나오는 해신을 만나 정체를 밝히는 이야기'라는, 장르명에 걸맞는 스토리를 주제로 서정적인 멜로디로 풀어냈으며, 특히 사사쿠레 본인이 직접 만든 BGA는 비주얼 구성이 곡과 잘 맞아 떨어지는 동화적 분위기의 구성으로 되어있고 패턴에도 작년 대회에 냈던 곡인 +i m a g i n e x o+와 같이 중간의 'Free of feeling'을 전후한 변속 등 여러 요소가 있다.
이러한 경향은 후에 AVALON으로 이어지고, Jack the Ripper◆의 패턴에서도 나타난다.[3]

BPM은 200으로 빠른 편인데, 패턴의 전체적인 난이도는 무난한 편[4] 거기에 많은 임프레가 지적한 음색의 문제가 맞물려서 평점은 그냥저냥한 23위이긴 했지만 총점 및 임프레 수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여 개인전 우승을 차지한다. 여담으로 sasakure.UK는 초기 BOF에서 여러번 1위 후보에 들었지만 실제 어떤 부문에서 1위를 달성한 곡은 이 곡 하나다. 2008년의 Avalon과 2009년의 Jack the Ripper◆는 개인전 스코어 2위에 그쳤다.

사사쿠레의 동인 앨범 1집인 Wandering Visitor에 어레인지가 상당히 가해진 형태로 수록되었다. 사사쿠레의 BMS는 앨범에서 어느정도 음색이나 전개가 바뀌는 경우가 잦지만 그 중 원곡과 음색이 많이 바뀐 곡은 이 곡 하나다. 아무래도 원곡의 음색이 조금 조악한 느낌이 드는 것도 맞는지라...[5]

[1] 이들은 2003년 LiZ vs OMT에서도 2~4위를 전부 휩쓴 작곡가들이다.[2] 팀 구성원 나머지는 각각 guna(현 maki), 篠螺悠那(Masa, 현 유우유P). guna의 雪月夜鐘는 총점5/평점4위, 篠螺悠那의 物怪舞踏는 총점3/평점6위를 기록했다.[3] 물론 후자의 경우 sweez와 합작인 데다 BGA담당은 sta이긴 하지만 비교될 만한 구성이 많다.[4] 음악 자체가 복잡한 패턴이 나오지 않는 구성이고, 제1발광 난이도에 등록된 같은 팀의 설월야종, 물괴무답과 달리 1발광에 등록된 패턴이 없다.[5] 사사쿠레가 1집 앨범을 낼 때 그다지 좋지 못한 음질로 앨범 내기를 꺼려왔다는 말을 한 적이 있다. 이러한 상황이 바뀌어 본격적으로 음색이 풍부해지기 시작한 게 본래 작곡에 쓰던 QY100에 한계를 느끼고 갈아탄 Pangaea부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