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현대 한글 기본 자모

자음

· · · · · · · · · · · · ·

모음

· · · · · · · · ·

현대 한글 겹자모

자음

· · · · · · · · · · · · · · ·

모음

· · · · · · · · · ·


1. 개요2. 본문

이름

분류

단모음

음성

/ɯ/, /ɯ̽/

1. 개요[편집]

ㅡ. 한글의 23번째 낱자이자 아홉번째 모음자이다.

2. 본문[편집]

원칙적으로는 [으]로 소리가 난다… 지만 한국어에서 'ㅡ'의 위치를 생각해보면 굉장히 애매해진다. 일단 '으' 발음부터가 사람들마다 많이 차이가 나는 편. 표준어에서는 ɯ̽이지만, 중세 한국어서울 방언에선 중설 비원순 고모음 [ɨ][1]로 발음한다. 동남 방언에선 중설 중모음 [ə][2], 북한 문화어에선 중설 원순 고모음 [ʉ]로 발음한다. 그 외에도 [ɯᵝ](일본어의 う 발음)로 발음하는 사람도 있다.

또한 한국어에서 자음은 반드시 모음과 결합하여 발음하도록 되어 있으며, 현대 한글에서도 합용병서를 받침 표기에 한해 쓰고 외래어 표기에는 쓰이지 않기 때문에 이를 보완하기 위해 외국어에 이중/삼중 자음이 있는 경우 자음마다 ㅡ를 붙여서 발음하고 표기한다.[3] 그래서 한국인들은 stress를 '스트레스'로, first를 '퍼스트'라고 쓰고 읽는다. 이 점은 이중/삼중 자음을 주로 う단의 글자로 표기하는 일본어와 비슷하다.[4] 한국어와 모음이 비슷한 외국어가 아니라면 외국어 발음할 때 ㅡ를 빼고 발음해야 원어민에 가까운 발음이 된다. #

이렇게 발음이 제각각인 자음이지만 훈민정음에서는 천지인(天地人)중 地(땅)을 본따 만든 모든 음성 모음의 기본이 되는 글자라고 설명한다. 이 ㅡ와 (아래아)를 합하여 기본 낱자 ·, ·가 만들어졌다. 또한 중성 모음 와 결합하여 이중 모음 를 만들기도 한다. 17세기 이후 아래아 발음이 한국어에서 소멸되기 시작하면서 나 ㅡ 발음으로 편입되기도 하였고, 비슷한 시기에 양순음 뒤의 ㅡ 발음이 대부분 ㅜ 발음으로 바뀌었다(예: 블 → , 믈 → ).

한국에서는 로마자로 전사 시 ŭ 또는 eu로 옮기는 편이다. 다만 루마니아어에서는 ㅡ를 î라고 표기하고 터키어에서는 ㅡ를 ı로 표기한다. 튀르크어족에 속하는 많은 언어들 사이에서는 ㅡ를 ï로 표기하기도 한다.

많은 외국인들이 ㅓ 다음으로 어려워하는 발음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분처럼 작중에서 아주 자연스럽게 발음하는 외국인도 있다.

종종 한자(한 일)이나 -(하이픈), 일본어 장음 부호 ー와 헷갈리기도 한다. 하이픈은 길이라도 짧아서 분별이 되는데 '한 일'은 거의 생겨먹은 게 판박이라(…). 한자 一이 모음 ㅡ보다 좀 더 위에 있긴 하다.[5]

ㅡ를 두 번 써서 째진 눈 이모티콘으로 쓰기도 한다. ㅡㅡ 참조.

여담으로, 초성체를 발음 할 때 가장 많이 내는 소리이다. 가령 ㅅㅂㅅ를 "스브스"로 발음한다거나, ㄱㄴㄷㄹㅁㅂㅅ를 "그느드르므브스"라고 발음한다거나 한다. 이는 한글 모음 중 가장 음가가 약한 것이 ㅡ이기 때문이다. 때문에 한국어에서 모음이 없을 때 대타로 튀어나오거나, 반대로 단어 합성 시 자리가 모자랄 때 가장 먼저 날아가는 모음이다. 위에서 언급한, 외래어의 이중/삼중 자음에 ㅡ 모음이 들어가는 것과 같은 원리이다. ㅋㅋ의 경우도 "크크"로 읽는 것이 일반적이다. 재미있는 건, 격조사 등을 고려해 보았을 때 <훈몽자회> 시절까지만 해도 ㄱㄴㄷㄹ을 '기니디리'로 읽었을 가능성이 높다는 것.

[1] 러시아어의 ы 발음이다.[2] 동남방언은 도 [ə]로 발음하는 편이라 ㅓ와 ㅡ의 발음상 구분이 잘 안 가는 경우가 많다.[3] cake처럼 모음이 장음인 경우엔 받침으로 쓸 수 있는데도 굳이 끌어내려 쓰는데, 이는 무성음 종성이 있는 음절은 그렇지 않은 음절보다 짧게 발음되기 때문이다. 영어의 장음을 비슷하게나마 구현하기 위한 조치.[4] 일본어의 경우 か행의 경우에 특히 간혹 い단인 로 표현하기도 한다. 대표적인 예가 케이크(ケーキ). 또한 た행의 경우 う단의 つ가 자음 측면에서 너무 달라지기 때문에 お단인 를 사용한다.[5] 여담이지만 이 문서보다 한자인 문서가 더 먼저 생겼다(…). 에라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