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딩로딩중

최근 수정 시각:

분류

현대 한글 기본 자모

자음

· · · · · · · · · · · · ·

모음

· · · · · · · · ·

현대 한글 겹자모

자음

· · · · · · · · · · · · · · ·

모음

· · · · · · · · · ·


1. 개요2. 설명3. 기타

이름

분류

단모음

음성

ʌ

1. 개요[편집]

한글 자모의 열일곱 번째이자 세 번째 모음. '어'라고 읽는다.

2. 설명[편집]

발음은 후설 평순 중저모음([ʌ])이다. 훈민정음 창제 당시의 음가는 중설 중모음인 [ə]였는데 ʌ로 변하며 혀가 더 오그라져서 소리가 깊어졌다. 평순모음이라고는 하나 경기도 방언에서 종종 원순화된 형태로 발음된다. 예시로, 경기도 방언을 구사하는 화자가 '오징어' 라는 단어를 말할 때, 마지막 글자 '어'에서 입술이 둥글게 되면서 발음된다. 따라서 경기도 방언에서는 사실상 [ʌ] 보다는 [ɔ] 에 가깝게 발음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경향 때문에 경기도 방언을 구사하는 화자들이 영어의 [ə] 나 [ʌ] 를 원순화된 [ㅓ] 로 발음해 영어 원어민들이 [ɔ] 로 오해하는 경우도 있다. 물론 경기도 방언에서 항상 [ㅓ]가 [ɔ]에 가깝게 발음되는 것은 아니다. 예를들어 '선생님' 이라는 단어를 말할 때 대부분의 경기도 방언 화자들은 '선'의 [ㅓ] 를 평순모음 [ʌ] 로 발음하지 [ɔ] 처럼 발음하지는 않는다. 한편 문화어에서는 후설 원순 중저모음([ɔ]), 동남 방언에서는 근후설 평순모음([ɤ]~[ə]), 서남 방언에서는 후설 평순 중고모음([ɤ]), 심지어는 후설 평순 고모음([ɯ], 의 음가와 같다)로 발음하는 등 여러모로 불안정한 모음이다.

훈민정음에서는 ㅣ와 (아래아)를 결합한 음성 모음이라고, 훈몽자회에서는 於(어)와 동일한 음가라고 설명하고 있다.

'아 해 다르고 어 해 다르다'라는 속담이 있다. 한자 성어로 표현하면 阿異於異(아이어이). 阿와 於는 훈몽자회에서 음차한 한자 표기를 그대로 따온 듯.

3. 기타[편집]

알바니아어, 로마냐어(로마뇰어)에서는 ㅓ를 ë라고 표기하고, 아로마니아어, 과라니어, 카슈브어, 꽁옹어에서는 ㅓ를 ã라고 표기하며 타밀어 로마자 표기법에서는 ㅓ를 õ로 표기한다.

ㅡ와 함께, 한국어를 로마자로 표기할 시에 가장 애를 먹는 모음이다. [1] 현행 국어의 로마자 표기법으로는 eo[2], 매큔-라이샤워 표기법으로는 ŏ[3], 예일 체계에서는 e로 적는다.

그리고 로마자 표기법에 대한 교육을 받은 적 없는 일반 사람들은 u로 쓰는 경우가 적지 않다. 거기다가 하나 더해 ㅜ는 oo로 쓰는 경향이 있다. 여기에는 잘 알려진 영어 단어 cup이나 food 등의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다. 가끔 eo랑 oo를 섞어 쓰는 괴이한 경우도 있다.[4] 간혹 eu로 적는 경우도 있는데,[5] 이는 ㅓ를 일단 u에 대응시킨 뒤 '그러고 보니 e가 앞에 들어가는 것 같던데? 그러니까 e를 넣어서 eu로 적자'와 같은 희한한(?) 심리가 반영된 것이거나, ㅓ와 ㅡ의 구분이 잘 되지 않는 동남 방언 화자인 것으로 보인다.아니면 프랑스어나 독일어의 ㅚ발음으로 퉁쳐도 되는 줄 알았거나

일본어 표기도 그렇다. 가나에 ㅓ발음에 해당하는 글자가 존재하지 않기 때문에 주로 お단으로 표기하는데[6] 이 때문에 간혹 곤란한 상황이 벌어진다. 한국의 성씨 정, 전, 천씨를 チョン으로 표기하게 된다는 게 대표적(…). 세 성씨가 자국 비하의 의미로 하나가 되는 기적![7] 여기서 문제는 한국어 ㅈ은 어두에서 무성음이기 때문에, 탁점을 붙여서 ジョン이라고 쓰면 원래 발음과 더 멀어진다(…).[8]

마인어에서는 한국어 화자가 들었을 때 ㅓ에 가까운 소리(e)가 있긴 하지만 중설 중모음이기 때문에 서울말의 ㅓ와는 꽤 다르다. 그래서 마인어 화자가 한국어를 공부할때 ㅓ에 해당하는 소리를 ㅗ로 알아듣는 등 어려워하기도 한다.

[1] 다만 루마니아어에서는 ㅡ를 î라고 표기하고 터키어에서는 ㅡ를 ı로 표기한다. 튀르크어족에 속하는 많은 언어들 사이에서는 ㅡ를 ï로 표기하기도 한다.[2] 여기에 대해서는 두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로, 다른 나라에 알려진 서울의 로마자 철자가 Seoul인데, 프랑스 사람들은 Se-oul로 표기할 의도였는데(프랑스어의 ㅜ발음은 ou다. u는 단모음 ㅟ) 한국 학자들이 eo가 ㅓ를 뜻하는 줄 알고 Seo-ul로 받아들였다. 둘째로, 러시아의 한국학자인 레프 콘체비치 박사에 따르면, 특수 부호가 첨가된 ŏ, ŭ는 언어 학자를 제외하면 실용적으로 쓰기 매우 불편하여 반달표 대신 기호 역할을 하기 위해 중립적인 문자로 선택된 e를 더한 대체 방식인 eo, eu가 오랫동안 통용되었다고 한다.[3] 중국어의 로마자 표기처럼 위의 기호를 생략해서 o라고 쓸 때도 있다.[4] 여우동의 영어판 이름이 Yeowoodong이다. 예오워오동? 여워오동? 예오우동?[5] eu는 ㅡ의 로마자 표기이다.[6] 정작 영미권의 [ʌ] 발음은 일본에서 あ단으로 표기된다. 영국식 영어에서는 사실상 [a]와 크게 다르지 않은 데다, 미국 영어에서도 한국어 ㅓ보다는 턱이 좀 더 벌려지고 입술도 펴지기 때문.[7] 부침개를 일본어에서 지지미라고 부르는 이유가 바로 이것이다.[8] 다만 한국어가 성대의 떨림을 따지는 언어가 아닌지라 어두에서 유성음을 발음하는 경우도 가끔 있고, 반대로 일본어는 한국어에 있는 평음, 격음 구분이 없기 때문에 편의적으로 평음을 유성음, 격음을 무성음에 대응시키는 것에 가깝다.